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기타 스포츠
 
작성일 : 21-10-21 12:30
[잡담] '무려 91년만' 역사적 첫 승 이끈 이다영, 그리스 현지 찬사 폭발
 글쓴이 : yj콜
조회 : 2,377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108&aid=0002998382


'무려 91년만' 역사적 첫 승 이끈 이다영, 그리스 현지 찬사 폭발




이다영./사진=PAOK 인스타그램이다영(25·PAOK)이 인상적인 데뷔전을 치르자 그리스 현지 언론에서 찬사를 보냈다.

이다영은 21일(한국시간) 그리스 테살로니키의 파이라이아에 위치한 

PAOK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와의 그리스 리그 홈경기서

 선발 세터로 나서 팀의 3-0 완승에 힘을 보탰다.



등번호 19번의 유니폼을 입고 그리스 무대에 나선 이다영은 팀에 합류한지

 얼마 되지 않았음에도 빠르게 녹아드는 모습이었다.

 특히 2018~2019시즌 현대건설에서 함께 뛰었던 밀라그로스 콜라(등록명 마야)와

 호흡은 여전했다. 공격이 풀리지 않을 때마다 마야에게 공을 올렸고, 

손쉽게 득점으로 연결했다.



이다영은 득점에도 가세했다. V리그 시절 세파이커(세터+스파이커)라는

 별명답게 기회가 왔을 때 공격 본능을 발휘했다. 

이날 이다영은 매 세트 1점씩, 총 3득점을 올렸다.



경기 후 그리스 매체 포스톤 스포츠는 "현대적이고 빠른 배구를 하는

 이다영과 함께 PAOK 역시 빠른 팀으로 바뀌었고, 

강팀 올림피아코스를 3-0으로 이겼다. 올림피아코스는 빠른 속도에 놀라 

제대로 경기를 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또 "이다영은 쌍둥이 자매 이재영 없이도 모든 공을 좋은 토스로 바꿨다"면서 

"PAOK는 이다영의 공격 조율 속에 열정적으로 플레이했고, 놀라운 일들을 해냈다.

 PAOK는 역사상 처음으로 올림피아코스를 이겼다. 올림피아코스가 그리스 리그에서

 패배를 당한 것은 2018년 리그 프리미어에서 아리스에 2-3으로 패한 것이

 마지막이었다"고 극찬했다.



PAOK는 1926년에, 올림피아코스는 4년 후인 1930년에 창단했다.

 PAOK가 올림피아코스를 이긴 것은 91년 만에 처음이 된다. 

올림피아코스는 이번 시즌 9년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리그 최강팀이다.





역시  한국여자배구는 최상위 실력자들이 모인게 맞음
공백기가 길었던거 같던데... 가자마자 바로 투입되서  
그리스최강팀을 꺽어버림..ㅎㄷㄷ  한국여자배구선수들의 레벨은 최상위가 맞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yj콜 21-10-21 12:30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108&aid=0002998382

'무려 91년만' 역사적 첫 승 이끈 이다영, 그리스 현지 찬사 폭발
눈팅만세달 21-10-21 20:47
   
왜 저런 범죄자를 언론에서 자꾸 띄어 주는 걸까
국내 리턴 여론 조성하는 걸까...음~~
김연경 소식보다 저 못된 것들 뉴스가 더 많으니 참...
nigma 21-10-23 08:17
   
뭐 가서 잘된다니 그러려니 합니다.
다만 언론의 태도는 문제가 좀 있다 생각합니다. 아, 스포츠 쪽도 어차피 그나물에 그밥으로 조정당하는 걸 수도 있겠네요.

안타까운건 애초에 국내에서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과거 묶은 흠결들을 정리하고 갔더라면 좋았을텐데 본인들 선택은 외려 억울하다는 식이니 이런 기사 나온다고 기존 국민들의 생각이 바뀌진 않을 겁니다.
외려 이런 기사들로 기억하고 벼르고 있을 겁니다. 오냐 언론플레이하냐? 그래 두고보자, 뭐 이런 것 말입니다.
담배맛사탕 21-10-23 18:52
   
이건희 회장이 살아있을때 한말이 생각이 나네요.
부도덕하면 제아무리 잘해도 탐탁치 않다.
에비츄맨 21-10-24 02:56
   
잘됐네 거기서 살아
한국 오지마
트레져sn 21-10-24 12:14
   
이끌어??? 범죄를 이꿀었겠지 범죄자를 받아준 너네들은 그 오물을 뒤집어쓸것이다 너네도 공범이니
 
 
Total 4,98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기타 스포츠 게시판입니다. (11) 가생이 02-24 133984
4988 [농구] 불명예 하나원큐 역대 여자농구 전반 최소 9점 (1) 루빈이 12-04 149
4987 [잡담] 기업은행편(배구할맛) 백전백패 12-04 229
4986 [격투기] 태권도 내용자체가 사실은 초딩 가르치기도 부적합… 곰곰58 12-03 503
4985 [배구] 사상 초유 '악수 거부'‥'김사니 감독 대… 이뻐서미안 12-03 470
4984 [배구] 김연경 21-22시즌 11/27 중국리그 상하이 vs 랴오닝 (풀… ChocoFactory 11-27 1112
4983 [기타] 자랑스런 우리 경주마 '닉스고'를 아시나요? (3) 사람냄새 11-27 644
4982 [잡담] 현건의 세터들이 실력이 성장한 이유 (1) 백전백패 11-27 409
4981 [기타] [세계탁구선수권] '손목 피로 골절' 신유빈, … (1) 이뻐서미안 11-26 559
4980 [기타] 탁구 신유빈, 첫 세계선수권 단식서 승리 코리아 11-24 917
4979 [배구] 현건 10연승이유 (1) 백전백패 11-22 498
4978 [배구] '조송화 이탈' 내홍 겪는 IBK, 감독·단장 동시 … (7) 이뻐서미안 11-21 1440
4977 [올림픽] (레전드경기)릴레함메르올림픽 쇼트트랙500미터 백전백패 11-03 998
4976 [빙상] (레전드경기) 2002년쇼트트랙 세계선수권 1000미터 백전백패 11-03 547
4975 [빙상] 2021 ISU 피겨 그랑프리 1차 대회 3위 '유영' (1) 이뻐서미안 10-25 1988
4974 [잡담] 그리스 언론 “이재영-다영 내년 100% 이탈리아-터키 … (5) yj콜 10-24 4692
4973 [잡담] 양궁 안산양이 용맹한건 이유가 있죠 (1) 삼한 10-22 1597
4972 [잡담] '무려 91년만' 역사적 첫 승 이끈 이다영, 그리… (6) yj콜 10-21 2378
4971 [배구] (여배)현대건설vs기업은행 백전백패 10-19 680
4970 [잡담] 쌍둥이 출국현장 (3) 백전백패 10-17 1807
4969 [골프] 한국 골프 최고의 날…임성재·고진영, 같은 날 '… (4) 루빈이 10-12 1716
4968 [배구] 쌍둥이는 갈라놔야 한다!? 실망에 실망유ㅠㅠ 안전지대 10-09 2021
4967 [기타] 2021아시아선수권대회 여자 탁구 복식 결승전 (1) 코리아 10-06 857
4966 [배구] 그리스로 도망간 이다영 이재영자매 (9) 뽕돌 09-30 6059
4965 [기타] (테니스) 권순우 ATP250시리즈 우승 고구려거련 09-26 918
4964 [기타] 日매체 "김연경, 김연아처럼 CF로 먹고 살 듯" … (14) 스쿨즈건0 09-22 4946
4963 [격투기] 복싱전설 vs MMA전설 (2) 베르테르 09-19 1599
4962 [기타] 최현미, 실바에 9회 KO승 타이틀 9차 방어 성공 (5) NiziU 09-19 182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