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구)축구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축구 게시판
 
작성일 : 19-01-13 02:43
[잡담] '만 17세 10개월' 이강인, 손흥민 넘어 한국인 유럽리그 최연소 데뷔
 글쓴이 : 적폐축협
조회 : 2,128  

[스포티비뉴스=한준 기자] 발렌시아CF 미드필더 이강인이 한국인 선수의 유럽 축구 도전사를 새로 썼다. 한국 선수의 유럽 1부리그 최연소 데뷔 기록을 썼다.


이강인은 한국 시간으로 13일 새벽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열린 발렌시아와 레알 바야돌리드의 2018-19 스페인 라리가 19라운드 경기에 교체 투입됐다. 후반 41분 데니스 체리셰프 대신 투입되어 추가 시간 3분을 포함해 총 7분간 뛰었다.


이강인은 2001년 2월 19일생으로 만 17세 10개월의 나이로 유럽 리그 랭킹 1위에 해당하는 스페인 프로축구 라리가에 출전했다.


종전 한국 선수의 유럽 1부리그 최연소 기록은 손흥민(27, 토트넘 홋스퍼)이 갖고 있었다. 손흥민은 2010년 10월 함부르크SV 소속 공격수로 독일 분데스리가 경기에 출전했다. FC쾰른과 경기에 만 18세 3개월의 나이로 출전했다. 손흥민은 이 경기에서 득점까지 기록했다.


활약의 임팩트는 손흥민이 컸지만 이강인은 만 18세 생일이 되기 전에 발렌시아에서 스페인 라리가 데뷔전을 치렀다. 이강인은 2003년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 2006년 이호진(라싱 산탄데르), 2012년 박주영(셀타 비고), 2013년 김영규)알메리아)에 이어 다섯 번째로 스페인 라리가 경기에 나선 한국인 선수가 됐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적폐축협 19-01-13 0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