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구)축구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축구 게시판
 
작성일 : 17-11-15 16:19
[잡담] 11월 친선전 2경기로 희망은 보았으나 방심은 금물
 글쓴이 : 보라매돌이
조회 : 456  

저도 11월 친선전 2경기 모두 경기력과 결과가 좋아서 국뽕에 심취했었는데요

가만히 생각해보니 최종예선전때 그 무기력한 손흥민이 떠오르더군요.

손흥민이 공만 잡으면 기본 두명이 달라붙고 공간자체가 거의 안생겼지요.


가장 중요했던 최종예선 마지막 2연전에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최종예선부터 시작해서 10월 평가전까지 집중마크에 공간이 안생겨서 애먹었던 손흥민인데..


러시아 가면 우리를 상대할 팀들이 공간을 내줄만큼 만만한 팀도 없다는게 문제입니다.

즉 손흥민이 막히면 다시 예전의 답답했던 국대로 돌아간다는 말이지요.


그러고보면 우리 국대에 헤딩으로 골 넣는(넣을만한) 수비선수가 없다는게 너무너무 아쉽네요.

김신욱이야 헤딩골을 노리기보다는 주로 배달하는 임무라...

신태용호가 알아서 준비하겠지만 그래도 걱정되는군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북창 17-11-15 16:30
 
월컵에서 만날 팀은 아시아처럼 내려앉는 팀은 사실상 없으니...이번에 한 거처럼 하면 될듯 싶네요.
공간만 나면...손흥민은 손기복이 아니죠. ㅋㅋ
     
보라매돌이 17-11-15 16:34
 
11월 친선전처럼 공간이 잘생길 확률이 높다
10월 평가전처럼 공간이 잘안생길 확률이 높다
전 후자로 생각합니다.

북창님 말씀처럼 상대팀들이 공간만 내준다면 손흥민이라는 확실한 무기가
빛을 발하겠지만 걱정입니다.
눈팅밥팅 17-11-15 17:05
 
11월 친선경기처럼 공간날 가능성이 더 있다 봅니다.
공간이 있다해도 넣기가 힘들 뿐~기회는 많이 올 듯~!
걱정되는것은 수비가~공격하다 역습당할 확률이 더 불안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