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구)축구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축구 게시판
 
작성일 : 18-03-13 23:10
[잡담] 세리에에 대한 편견은 너무 과장된 느낌
 글쓴이 : sLavE
조회 : 766  

우리 선수가 감독이 적극 원해서 세리에에 진출한적이 있나요?


안정환의 페루자 시절에 대한 걸림은 이해하지만 시간도 많이 흘렀고 단 하나의 사례일뿐 그 이상은 아니죠.


차별? 각국마다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박지성과 손흥민 또한 차별로인한 적지않은 구설수가 있었고 실력으로 극복한것 뿐이죠.


개인적으로는 안정환의 경우 구단주의 똘끼 때문에 벌어진 이유가 가장 크지만 박지성의 자존심 상하는 응원가보다 심한걸까라고 생각하고있습니다.


일본의 경우를 보자면 EPL의 한국처럼 나카타와 나가토모까지의 세리에 라인이 이어지고 있죠.


혼다와 같이 스폰서의 힘을 빌려보려다 폭망한 경우도 있지만 실력이 있어도 본인을 부각시키지 못할만큼 꽉 막힌 리그는 아니라는겁니다.


안정환에 이어 이승우까지 좋은 결과로 이어지지못해 한국팬들의 정서상 세리에가 멀어졌다는건 이해하지만 이승우의 경우를 보자면 감독이 원한 영입은 아니었고 본인 또한 바르샤에서와 달리 수비부터 배우고있다고 말했습니다.


EPL에서 박지성 이후로 한국을 필두로하는 동양 선수들에대한 인식 개선이 되고 인원이 늘어간만큼 세리에 또한 일본 선수들이 적절한 활약을 해줬기 때문에 과거와는 다를거라고 생각합니다.


당연히 아스날의 박주영, 밀란의 혼다처럼 마케팅적 요소라는 시선을 벗어나려면 더 많은 성공들이 필요하겠지만


우리가 인정하는 성공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생각하는 기성용이 밀란으로의 진출을 추진한다면 지금까지와의 세리에와 다르게 특별하게 다가올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6시내고환 18-03-13 23:12
 
저도 기성용이 가서 선구자적인 역할을 해주면 좋겠어요
     
sLavE 18-03-13 23:20
 
선구자는 일본 선수들이 해낸거같고
기성용이 진출해서 세리에에 대한 편견좀 없애줬으면 좋겠네요.
물론 감독이 원하지않는 영입이면 안갔으면.. 돌이키기 힘들수도..
작은앙마 18-03-13 23:25
 
근데 그 안정환 사태가 너무컸죠
그게 팬도 아닌 구단차원에서 진행됐고 그게 받아들여진 리그라는 인식이요

게다가 그로인해 악운까지 겹쳐 안정환이라는 판타지스타를 전성기때에 내리막 타서 잃었다는게 정말 큰 거죠

반대로 스페인은 우리한테 지고도 2003년에 이천수가 진출하고요

그 한 사례를 뒤집을만한 일이 나오지 않는한 당연히 이탈리아에 대한 인식이 안좋고 기왕이면 다른리그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할수도 있다 봅니다.

전 안정환 생각하면 지금도 이가 갈립니다
카인 18-03-13 23:26
 
전 다른팀이면 몰라도 AC밀란은 아니라고 봅니다...재정적인 문제가 해결된다면 몰라도
CK홀릭 18-03-13 23:49
 
안정환 사건 하나만으로도 재수없는 리그인건 충분합니다. 일본애들이나 많이 가라죠.
씹쭈구리 18-03-13 23:59
 
1.안정환 사건과 2002년월드컵 이탈리아전 반응
2.일본선수.팬 들이 좋아하는 리그
3.유럽에서 인종차별이 심한 나라중 하나라는 인식
4.세리에A가 더욱이 밀란이 예전 같이않고 수준이 떨어졌다라는 인식
5.중국인 구단주에 그구단주가 먹튀를 해서 재정적으로 망할거라는 인식

이런게 복합적으로 작용한게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