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구)축구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축구 게시판
 
작성일 : 18-05-17 17:47
[잡담] 이승우 19일 '조기 귀국'…정우영 등 4명은 막차 합류
 글쓴이 : 응룡
조회 : 709  

대표팀 소집을 앞두고 유럽파 선수들도 속속 귀국하고 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의 에이스인 손흥민(토트넘)과 러시아 월드컵 출전 희망을 살린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 스완지시티의 2부 강등 확정 후 결별을 선언한 대표팀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시즌을 마치고 일찌감치 귀국했다.

소집대상에 든 유럽파 7명 중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무릎 치료를 위해 지난달 27일 가장 먼저 들어온 가운데 시즌을 마친 황희찬(잘츠부르크)도 곧 귀국길에 오른다.

프랑스 리그앙(1부리그)에서 뛰는 권창훈(디종)은 주말 경기까지 마치고 귀국한다.

반면 신태용호에 '깜짝 승선'한 이승우(엘라스 베로나)는 유벤투스와 최종전에 참가하지 않고 일찍 귀국길에 오른다.

오른쪽 다리 근육 피로가 쌓인 이승우는 구단의 배려로 예정보다 이틀 앞당긴 19일 귀국하며 21일 대표팀 소집 행사에 참석한다.

소집대상 28명의 절반인 국내파 선수들은 19일과 20일, 21일에 K리그1(1부리그)과 K리그2(2부리그) 경기를 치른다. 

4명의 선수를 배출한 전북은 20일 오후 4시 FC서울과 14라운드 원정경기에 나선다. 부상으로 재활 중인 수비수 김진수를 빼고 공격수 김신욱과 미드필더 이재성, 수비수 이용(이상 전북)은 서울의 고요한과 대표팀 소집 전 맞대결을 벌인다.

J1리그(1부리그)의 일본파 5명도 20일 경기가 예정돼 있다. 특히 신태용호의 수비수 장현수(FC도쿄)와 정승현(사간도스)은 한국인 선수 맞대결이 불가피하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천재라고 18-05-17 17:58
 
승우 유벤투스전  안나오네요..
주말에 볼게 하나 줄어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