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6-12-22 21:56
[일본] 일본, 자위대에 미국함정 방어 임무…안보법 본격 적용
 글쓴이 : 하하하호
조회 : 3,162  

'전쟁 가능한 국가' 행보…남수단에선 자위대 출동경호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전시가 아닌 상황에서도 자위대에 무기를 사용해 미국 등 타국 함정을 보호하는 임무를 부여하기로 했다. 

22일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각료회의를 열어 안보 관련법에 따른 미군 함정 방위 임무와 관련, 세부 지침을 정하고 즉시 운영에 들어가기로 했다. 

지난 3월 시행된 안보법에 따라 자위대는 공동 훈련이나 탄도 미사일 경계감시 등으로 일본 방위 활동을 하는 미군 함선 등을 지키고, 전시와 평시의 중간 상태인 '그레이존(Gray zone) 사태' 발생 때 무기를 사용해 방어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일본 정부는 이런 임무를 부여하는 데 필요한 운영 지침을 확정했다.

연합뉴스

일본 이지스함[일본 방위성 홈페이지 캡처]



지침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 관한 정보 수집, 일본의 평화·안전과 관련된 '중요 영향 사태' 때 수송·보급, 타국 군과 공동 훈련 시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새 임무 부여에 따라 자위대는 북한이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는 물론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에서 중국의 도발에 대비해 감시 활동을 펴는 미국 함선 보호 명분으로 무기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방위상이 기본적으로 임무 실시 여부를 판단하지만, 미군 등으로부터 최초 경호 요청이 있거나 임무수행 지역이 제삼국인 경우 NSC가 사전에 심의한다.

지침에는 NSC를 보좌하는 간사회를 열어 모든 정보를 관계 부처에서 공유하고, 임무 실시 중 특이상황이 발생하면 신속히 공표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일본은 최근 평화유지활동(PKO)을 위해 아프리카 남수단에 파견된 육상자위대에 무기 사용을 확대하는 '출동경호' 임무를 부여한 바 있다. 출동경호 임무도 안보관련법에 따른 것이다.

일본 안팎에서는 이런 안보 관련법이 일본을 전쟁 가능한 국가로 만들고, 군국주의 행보를 가속하는 장치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방위성은 주변 경계감시를 강화한다며 미국에서 개발된 대형 무인 정찰기 '글로벌 호크' 3대를 2019년까지 아오모리(靑森) 현의 항공자위대 미사와(三澤) 기지에 배치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또한, 중국과의 분쟁지인 센카쿠 등지에 대한 경계 수준을 높이고자 내년 해상보안청 예산을 사상 최고인 2천100억엔(약 2조1천억원)으로 편성하는 한편 인력도 200명 늘리기로 했다. 

내년 예산은 올해 해상보안청 당초 예산 1천877억엔(약 1조9천억원)보다 200억엔(약 2천38억원)가량 많은 것이다. 

정부는 이와 함께 센카쿠 주변에서 중국 선박의 접근이 계속됨에 따라 대형순시선 5척을 새롭게 건조하고 해양조사선 3척도 증강하기로 했으며, 감시 활동에 필요한 선박의 영상전송능력도 향상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PKO 출동경호 훈련하는 자위대원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http://zum.com/#!/v=2&tab=world&p=7&cm=newsbox&news=0032016122235032274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알게모냐 16-12-23 09:07
 
이 악마같은 놈들이 신형 대함미사일 사격훈련을 독도앞에서 했습니다. 더 빡치는건 이런 기사는 한국에서 잘 보도하지도 않는다는 겁니다. 해상보안청은 실비에 보조해주는 금액이 많고 민간으로 뺀 부분도 많아서 실제는 저것보다 훨씬 많이 증액되었을 겁니다. 자위대는 더더욱 그렇구요. 아베총리 재임후 군사 연구비를 군사비항목에서 빼고 그돈 다 무기사는데 썼습니다. 군사연구비는 민간연구지원금 항목으로 이름을 바꿔 금액을 무려 18배로 올렸습니다. 아베총리 재임이후 해상자위대의 공세적 훈련 대부분을 독도를 비롯한 한국 근해에서 진행했습니다. 정신 바짝차려야 합니다. 이놈들이 침략하려는 나라는 핵을 가진 중국이나 러시아가 아닌 한국입니다.
 
 
Total 1,85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5708
공지 [공지] 번역물 게재시 유의사항 (5) 가생이 11-16 33111
1849 [미국] 영지주의적 파피루스의 해독(하나님이 이삭을 실재로 죽였다… (2) 히스토리2 04-21 1459
1848 [기타] 지구의 날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 들 히스토리2 04-21 252
1847 [영국] 멸종된 도도새의 유골에서, 산탄총의 흔적이 발견되었다(인간… 히스토리2 04-21 1591
1846 [미국] 아방카가 백악관의 비서관 처럼 행동하여 비난을 받다. 히스토리2 04-21 1232
1845 [미국] 화성의 고대 호수의 존재를 밝히다 (1) 히스토리2 04-21 1127
1844 [미국] 로메인 양상추에 대한 대장균 감염이 확인되었다. 히스토리2 04-21 275
1843 [기타] 북한은 미국이 인권을 유린하는 이스라엘을 지원하는 한, 안… 히스토리2 04-21 320
1842 [기타] 북한, 핵무기 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중지한다 선언하다. 히스토리2 04-21 115
1841 [남미] 멕시코에서 캥거루쥐가 농경지의 확장으로 멸종위기에 처하… 히스토리2 04-21 885
1840 [중국] 중국인들의 동물원 동물에 대한 학대행위(캥거루에게 돌을 던… 히스토리2 04-21 629
1839 [호주] 남태평양과 남중국해에서 호주와 중국간의 충돌(호주군함과 … 히스토리2 04-21 449
1838 [기타] 포트만이 네타냐후에 항의하여 이스라엘의 시상식 참석을 거… 히스토리2 04-21 212
1837 [일본] 중국에 대한 견제의 일환으로, 미국은 자위대의 해병대(수륙… 히스토리2 04-20 1174
1836 [미국] 철새보호법이 완화가 된다 히스토리2 04-20 215
1835 [미국] 케플러 우주망원경을 뒤이어 테스가 외계행성을 탐색할 것이… 히스토리2 04-20 337
1834 [영국] 플라스틱을 빠르게 분해하여, 원래상태로 환원(석유)시키는 … 히스토리2 04-20 563
1833 [미국] 아이들의 수면부족은 체중증가로 이어진다 히스토리2 04-20 200
1832 [미국] 화성의 달 형성의 비밀 히스토리2 04-20 326
1831 [미국] 인간의 뇌를 설치류의 머리에 이식하다 히스토리2 04-20 573
1830 [미국] 아폴로 16호의 진실 히스토리2 04-19 1458
1829 [유럽] 자이언트 코즈웨이는 지열에너지를 이용할 새로운 지식을 제… 히스토리2 04-19 235
1828 [미국] 항생제 내성의 공포 (4) 히스토리2 04-19 1505
1827 [미국] 핑크 무지개가 하와이에 뜨다(화산 가까운곳의 드문 자연현상… 히스토리2 04-19 684
1826 [남미] 환경파괴로 인한 박테리아가 돌고래를 죽이다 히스토리2 04-19 333
1825 [미국] 나사는 타이탄에 모듈형 로보트를 보내려 한다 히스토리2 04-19 4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