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7-03-07 09:24
[미국] 빌 게이츠가 "괴짜"임을 보여주는 13가지 에피소드
 글쓴이 : 오마이갓
조회 : 4,786  

빌 게이츠가 "괴짜"임을 보여주는 13가지 에피소드

빌 게이츠는 하버드 대학을 중퇴하고, 마이크로소프트 설립하여 막대한 부를 얻었고, 다음에는 전세계를 여행하는 자선사업가 되는, 다양한 삶을 보내왔다. 

그는 엄격한 매니저로, 두뇌 명석한 사상가로서, 그리고 요리를 즐기는 단순한 즐거움을 가진 사람으로, 명성을 얻어왔다. 

빌 게이츠에 관한 책이나 웹, 그리고 전직 Business Insider 직원의 그동안의 인터뷰등에서 빌 게이츠에 대한 최고의 에피소드를 소개한다.


1. 고등학교 시절, 빌 게이츠는 컴퓨터를 사용해 강의스케줄 작성하는 역할을 부여받았다.  게이츠는 관심이 있던 여학생들을 모두 자신과 같은 클래스에 넣었다. 

2. 하버드 대학 시절, 등록된 강의에 거의 참석하지 않고 다른 재미있을것 같은 수업을 청강했다. 그럼에도 벼락치기 열공신공으로 시험은 항상 'A'를 받았다. 

3. 대학시절. 20세의 빌 게이츠는 30년 동안 해결되지 않았던 수학문제 '팬케이크 정렬 "에 대한 훌륭한 해결책을 내놓았다. 그러나 담당교수가 빌 게이츠에 "그 해결책을 학술지에 발표한다"고 말한 전화통화에 신경을 쓰지않았다. 그때에는 이미 마이크로소프트 설립을 위해 대학을 중퇴하고 있었다. 

4. 빌 게이츠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첫번째 사무실 근처에있는 앨버커키 사막의 주변을 자주 드라이브했다. 어느날, 그는 포르쉐 928을 친구로부터 빌려 차량의 바닥을 지면에 부딪혀 부숴 버렸다. 수리는 1년이 걸렸다. 

5. 앨버커키에서 시애틀의 새집으로 자신의 포르쉐 911을 운전하면서, 속도위반 딱지를 3회 받았는데, 그중 2회는 같은 경찰이었다. 

6. 직원의 출근·퇴근을 파악하기 위해 직원의 자동차 번호판를 외우고 있었다. 

7. 고전 Window 게임인 "Minesweeper"의 광팬이었고, 결국 일에 집중하기 위해 사무실 PC에서 삭제해야했다.

8. 1990년까지 마이크로소프트는 급 상승기류를 타고 있었다. 그러나 회사의 방침은 변함이 출장시 이코노미클래스를 사용하는 것을 의무화했다. 빌 게이츠 자신도 오랫동안 이코노미클래스를 타고있었다. 

9. 빌 게이츠가 제안서를 읽는동안 몇번을 "f**k"라고 말하는지 세는것으로 그의 판단을 추측할수 있었다. 

10. 마이크로소프트가 먼저 DOS를 IBM에 라이센스했을때 IBM은 게임을 추가 제공할것을 요구했다. 게이츠와 동료는 그날 새벽 4시까지 "DONKEY.BAS라는'자동차로 당나귀 피하기 게임"을 만들었다. 

11. 빌 게이츠는 저녁식사 요리하는것을 좋아한다. 거의 매일밤 요리를 해왔다고한다. "다른사람이 해주려하지만 자기 방식을 좋아합니다" 

12. 빌 게이츠는 일단 인터뷰 중에 화장실에 들어가 문을 잠구고. 기자가 인터뷰중 공격한것을 사과할때까지 나오려고하지 않은적이 있었다. 

13. 빌 게이츠에게 최악의 인터뷰는 1994년 CBS의 코니 정이 한것인데, 마이크로 소프트에 대한 반독점 조사에 관한 질문에, 그에게 불만을 터뜨린후 바로 가버렸다. 
--

원문에는 Source와 관련자료가 포함됩니다.



번역: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 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직장인 17-03-08 14:18
 
이 사람도 언제가는 영화로 만들것 같아요

잘 읽었습니다
Joker 17-03-10 17:29
 
5번은 뭐야 ㅋㅋㅋ 그럼 그 경찰은 포르쉐 911보다도 빨리 이동했다는 건가 ㅋㅋㅋ
     
록도하억기 17-03-11 17:51
 
휴게소요...ㅎ
 
 
Total 1,82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6185
1827 [미국] 생명체가 살 수 있는 행성을 찾기 위해서는 위치 뿐 아니라, … (15) 히스토리2 05-17 8334
1826 [미국] 북한, 한미군사 훈련을 이유로, 트럼프와의 회담 철회를 시사… (8) 히스토리2 05-16 4558
1825 [미국] 유나이트 항공의 인종차별적 행위에 대한 징벌적 소송이 제기… (5) 히스토리2 05-14 3081
1824 [기타] 뉴질랜드의 강력한 파도 히스토리2 05-14 2572
1823 [미국] 북한이 핵무기를 폐기하기로 약속하고, 미국 억류자를 조건 … 히스토리2 05-14 1023
1822 [미국] 항산화 물질은 노화를 막는다 히스토리2 05-13 2189
1821 [미국] 음모이론과 편집증과의 관계 히스토리2 05-13 297
1820 [미국] 나사에서 화성용 드론(헬기)를 개발하다. 히스토리2 05-13 615
1819 [영국] 새로운 탈모의 치료제가 나올 것 같다(약물의 부작용에서 힌… (7) 히스토리2 05-13 2131
1818 [유럽] 액체 초콜렛을 실은 탱커가 고속도로에서 전복되다 (21) 히스토리2 05-10 3883
1817 [영국] 중년의 불안증상이 치매와 반드시 연관이 있는것은 아니다(그… 히스토리2 05-10 678
1816 [남미] 황열병이란 무엇인가? 히스토리2 05-10 493
1815 [미국] 오피오이드계 약물의 남용 히스토리2 05-10 507
1814 [미국] 북한에 억류된 미궁인 3명이 미국에 귀국하였다. 히스토리2 05-10 263
1813 [중동] 이란이 이스라엘에 대해 미사일 공격을 감행하다 히스토리2 05-10 398
1812 [미국] 북한 3명의 미국인이 석방하다(Break News) 히스토리2 05-10 508
1811 [미국] 대뇌척수액 누수를, 콧물과 혼동하여, 단순 알러지 질환으로 … (5) 히스토리2 05-09 2264
1810 [미국] 오바마케어에 대해 미국인들은 지지하나, 제반 비용은 마구 … (3) 히스토리2 05-09 860
1809 [미국] 어떻게 트럼프는 이란 핵 협상을 다룰것인가? - 뉴스위크 히스토리2 05-09 311
1808 [미국] 하와이에서 적어도 10개의 화산 분화구에서 분출이 계속되다 (1) 히스토리2 05-09 732
1807 [기타] 북한의 국제항로 개발 의지피력 (1) 히스토리2 05-09 559
1806 [미국] 온난화로 봄철 알레르기가 더욱 심해졌다. 히스토리2 05-08 386
1805 [호주] 암환자에게 적절한 운동요법이 요구된다 히스토리2 05-08 475
1804 [미국] 화산폭발 시, 화산가스도 중대한 위험이 된다. 히스토리2 05-08 455
1803 [미국] 지구의 통신위성에 영향을 미치는, 태양의 거대한 플라즈마 … 히스토리2 05-08 42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