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7-03-07 09:24
[미국] 빌 게이츠가 "괴짜"임을 보여주는 13가지 에피소드
 글쓴이 : 오마이갓
조회 : 4,548  

빌 게이츠가 "괴짜"임을 보여주는 13가지 에피소드

빌 게이츠는 하버드 대학을 중퇴하고, 마이크로소프트 설립하여 막대한 부를 얻었고, 다음에는 전세계를 여행하는 자선사업가 되는, 다양한 삶을 보내왔다. 

그는 엄격한 매니저로, 두뇌 명석한 사상가로서, 그리고 요리를 즐기는 단순한 즐거움을 가진 사람으로, 명성을 얻어왔다. 

빌 게이츠에 관한 책이나 웹, 그리고 전직 Business Insider 직원의 그동안의 인터뷰등에서 빌 게이츠에 대한 최고의 에피소드를 소개한다.


1. 고등학교 시절, 빌 게이츠는 컴퓨터를 사용해 강의스케줄 작성하는 역할을 부여받았다.  게이츠는 관심이 있던 여학생들을 모두 자신과 같은 클래스에 넣었다. 

2. 하버드 대학 시절, 등록된 강의에 거의 참석하지 않고 다른 재미있을것 같은 수업을 청강했다. 그럼에도 벼락치기 열공신공으로 시험은 항상 'A'를 받았다. 

3. 대학시절. 20세의 빌 게이츠는 30년 동안 해결되지 않았던 수학문제 '팬케이크 정렬 "에 대한 훌륭한 해결책을 내놓았다. 그러나 담당교수가 빌 게이츠에 "그 해결책을 학술지에 발표한다"고 말한 전화통화에 신경을 쓰지않았다. 그때에는 이미 마이크로소프트 설립을 위해 대학을 중퇴하고 있었다. 

4. 빌 게이츠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첫번째 사무실 근처에있는 앨버커키 사막의 주변을 자주 드라이브했다. 어느날, 그는 포르쉐 928을 친구로부터 빌려 차량의 바닥을 지면에 부딪혀 부숴 버렸다. 수리는 1년이 걸렸다. 

5. 앨버커키에서 시애틀의 새집으로 자신의 포르쉐 911을 운전하면서, 속도위반 딱지를 3회 받았는데, 그중 2회는 같은 경찰이었다. 

6. 직원의 출근·퇴근을 파악하기 위해 직원의 자동차 번호판를 외우고 있었다. 

7. 고전 Window 게임인 "Minesweeper"의 광팬이었고, 결국 일에 집중하기 위해 사무실 PC에서 삭제해야했다.

8. 1990년까지 마이크로소프트는 급 상승기류를 타고 있었다. 그러나 회사의 방침은 변함이 출장시 이코노미클래스를 사용하는 것을 의무화했다. 빌 게이츠 자신도 오랫동안 이코노미클래스를 타고있었다. 

9. 빌 게이츠가 제안서를 읽는동안 몇번을 "f**k"라고 말하는지 세는것으로 그의 판단을 추측할수 있었다. 

10. 마이크로소프트가 먼저 DOS를 IBM에 라이센스했을때 IBM은 게임을 추가 제공할것을 요구했다. 게이츠와 동료는 그날 새벽 4시까지 "DONKEY.BAS라는'자동차로 당나귀 피하기 게임"을 만들었다. 

11. 빌 게이츠는 저녁식사 요리하는것을 좋아한다. 거의 매일밤 요리를 해왔다고한다. "다른사람이 해주려하지만 자기 방식을 좋아합니다" 

12. 빌 게이츠는 일단 인터뷰 중에 화장실에 들어가 문을 잠구고. 기자가 인터뷰중 공격한것을 사과할때까지 나오려고하지 않은적이 있었다. 

13. 빌 게이츠에게 최악의 인터뷰는 1994년 CBS의 코니 정이 한것인데, 마이크로 소프트에 대한 반독점 조사에 관한 질문에, 그에게 불만을 터뜨린후 바로 가버렸다. 
--

원문에는 Source와 관련자료가 포함됩니다.



번역: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 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직장인 17-03-08 14:18
 
이 사람도 언제가는 영화로 만들것 같아요

잘 읽었습니다
Joker 17-03-10 17:29
 
5번은 뭐야 ㅋㅋㅋ 그럼 그 경찰은 포르쉐 911보다도 빨리 이동했다는 건가 ㅋㅋㅋ
     
록도하억기 17-03-11 17:51
 
휴게소요...ㅎ
 
 
Total 1,7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3849
공지 [공지] 번역물 게재시 유의사항 (5) 가생이 11-16 31495
1798 [일본] 독성 잉크로 프린트한 T 셔츠로 인해 107 명 중경상. (20) 촌티 10-13 5637
1797 [일본] 사용 후 핵연료 재처리 공장 건물에 빗물 누수 (5) 촌티 10-11 3229
1796 [일본] SFTS, 개로부터 주인에게 감염, 세계 최초 확인 (3) 촌티 10-10 1926
1795 [일본] 고베 제강, 데이터 변조 알루미늄 등 제품 납품 (6) 촌티 10-08 2259
1794 [호주] 호주서 지나족들 한국인업체 보이콧 (20) 정욱 09-27 15413
1793 [일본] [일본] AV 50~60편 출연한 소방공무원 징계 (11) 데오아샤 09-26 14070
1792 [일본] 야마가타현에서 살모넬라균 14명 감염, 80대 여성 사망 (5) 촌티 09-24 2053
1791 [일본] 중 3 "교과서 이해할 수 없다"25 % ... 독해력 부족 (9) 촌티 09-23 5016
1790 [대만] [2017.09.23] 소리바다어워드 쯔위 소감 스크립트 및 번역 ZUGISAHA 09-23 1839
1789 [대만] [2017.09.22] 子瑜黑bra+網襪全露 螞蟻腰噴鼻血 (쯔위 검은색 브… (1) ZUGISAHA 09-23 1747
1788 [미국] 뇌 속에 숨어있는 다차원 우주.. (12) zone 09-19 6341
1787 [일본] 미쯔비시 버스 잇따라 화재발생, 긴급점검 요청 (4) 촌티 09-16 4236
1786 [일본] 트럼프 씨, 한국을 "구걸하는 것 같다" 비판 (39) 꼬부기님 09-07 13886
1785 [일본] 1,2주 안에 도시바 메모리의 매각상대를 결정하겠다는데 정말? (4) 하나둘넷 09-02 8931
1784 [일본] 배달도시락 110명 식중독증상 (9) 두둠칫 09-02 4395
1783 [대만] 대만 타이베이 기룽강 무더위로 물고기 떼죽음. (10) zone 08-31 6625
1782 [미국] FDA, 유전자 변형 백혈병 치료법 승인 zone 08-31 1821
1781 [일본] 호텔 단체 숙박 104명 집단 식중독 (7) 촌티 08-30 4957
1780 [호주] 3,700년 전 바빌로니아 점토판에 새겨진 삼각함수 테이블. (8) zone 08-25 7137
1779 [대만] 狂美腹肌女神Krystal、泫雅、子瑜瘦身招式公開 教妳如何練出… (4) ZUGISAHA 08-24 2928
1778 [대만] JYP純利激增至1.9億 TWICE成一等功臣 (JYP순이익 69억 일등공신) ZUGISAHA 08-24 2775
1777 [대만] 周子瑜化身眼鏡妹 套短裙超Q萌 (쯔위의 안경과 짧은치마 귀… ZUGISAHA 08-23 3346
1776 [일본] 감자샐러드로 식중독에, O-157로 6명 입원 (13) 두둠칫 08-22 2549
1775 [일본] 김정은 옆에 있는 괌 위성사진은 "6년전의 것"… 공격준비는 … (3) 두둠칫 08-19 4245
1774 [일본] 확산되는「오염계란」일본은 괜찮은가? (12) 두둠칫 08-19 515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