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7-03-16 14:37
[미국] 하루만에 3D 프린팅 집을 완성
 글쓴이 : 오마이갓
조회 : 3,521  

--

a1.jpg

a2.jpg

a3.jpg

a4.jpg



하루만에 3D 프린팅 집을 완성


최근에 3D 프린팅 기술이 생산 컨텐츠와 품질면에서 큰 진보가 이루어져서, 이제는 러시아 Stupino에 세계 최초로 살수있는 집을 성공적으로 프린팅으로 건설했습니다. 샌프란시스코의 3D 프린팅 벤처 Apis Cor와 지난해 12월 이 프로젝트를 시작한 러시아 부동산 개발업체 PIK가 책임을 맡고있습니다.

"이제 우리는 Apis Cor의 솔루션을 통해 건축 3D 프린팅이 새로운 진화된 단계로 도약했다고 확신할수 있습니다."라고 프로젝트 팀은 말했습니다. "회사와 파트너들은 Stupino에있는 주택이 건설업계에서 3D기술의현실을 세계에 보여줄수있는 첫걸음이라고 확신합니다."

그집은  모바일 3D 프린터와 Apis Cor에 의해 특별히 개발된 자동혼합 및 공급 장치가 결합되어 구성되었습니다. 타워크레인과 비슷한 형태의 프린터는 내부와 외부 모두에서 건물을 구성할수 있으며 하루안에 내부 하중벽, 파티션 및 건물외장 전체를 온전히 완성시켰습니다.

주거 건축물의 독특한 디자인을 "이번 공사의 주요 목적중 하나는 장비의 유연성과 사용가능한 형태의 다양성을 보여주기위하여 특별히 선택되었습니다."라고 해당팀이 설명합니다.

38 평방미터 면적의 sstory storey house에는 홀, 욕실, 거실 및 작은 주방이 완비되어 있습니다. 이외에, 방에는 이 프로젝트의 5 명의 공동 작업자중 하나인 삼성전자의 현대적인 가전들이 갖추어져 있습니다. 지붕은 평평하지만 고분자막 패치에 고온 공기를 결합사용하여 눈 하중 요건을 충족할수 있습니다.

프로세스를 어렵게 만드는 것은 프로젝트의 타이밍이었습니다. 프린터의 콘크리트 믹스가 5°C 이상의 온도에서만 형성될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러시아 한창의 겨울철에 착수되었습니다. 그러나 장비자체는 -35°C의 온도에서 작동할수있어서 절연텐트 내에서 인쇄가 가능했습니다. 그러나 곧 지오폴리머같은 콘크리트를 사용하게되면 일년 언제든지 주택을 프린팅 할수 있게됩니다.

마감재, 창 및 단열재는 핵심구조가 프린팅 완성된후 서드파티에 의해 설치 및 적용되었습니다. 인쇄 과정은 다양한 설치 및 부품을 사용할 수있을 정도로 유연합니다.

이 프로젝트의 가장 주목할만한 측면중 하나는 비용의 효율성으로, 총 건설비용은 10,134 달러,  평방미터당 약 275달러입니다. 이 숫자는 기초, 지붕, 외부 및 내부 마감재 및 단열재를 포함한것으로 집을 건설하는데 필요한 작업 및 재료등 전체비용을 나타냅니다.

회사측에 따르면 3D 프린팅 프로세스는 블록 방식과 같은 기존의 건설기술과 비교하여 최대 70%의 비용을 절감합니다. "신기술의 출현으로 건설 3D 프린팅은 저층건물 건설에 대한 관점과 접근 방식을 변화시키고 맞춤형 건축 솔루션을 구현할수있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합니다."라고 Apis Cor가 ​​전했습니다.
--





번역: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 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fanner 17-03-20 05:24
 
잘봤습니다. 이제 건축업계의 거품이 죽죽 빠지겠네요.
 
 
Total 1,74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1763
공지 [공지] 번역물 게재시 유의사항 (5) 가생이 11-16 30395
1747 [일본] 애들 싸움이나 하고 있을 때가 아니라고! 도시바와 WD (4) 하나둘넷 05-25 3235
1746 [미국] 슈왈제네거, 제임스 카메론 제작 ‘터미네이터’ 복귀 (8) 피씨타임 05-21 6436
1745 [일본] 일본전자메이커 "성장세에 들어섰다"는데 정말? (8) 하나둘넷 05-15 12087
1744 [일본] 일본 IHI가 해양구조물 건조사업에서 철수 (4) 하나둘넷 05-09 7019
1743 [일본] 미쓰비시중공업, 대형여객선사업 2조5천억이 넘는 손실... (6) 하나둘넷 05-09 6463
1742 [미국] 미국 네이션지 문재인 후보 기사 (10) LikeThis 05-08 10365
1741 [미국] 중국 C919, 에어버스와 보잉에 도전하는 처녀비행에 나서다 (7) 하나둘넷 05-06 4273
1740 [일본] 중국의 국산중형여객기가 첫비행, 국제시장을 조준하다 (8) 하나둘넷 05-05 4553
1739 [일본] 삼성전자의 AMOLED가 이미 수익원으로.. (11) 하나둘넷 05-02 11467
1738 [대만] (재요청)쯔위 소감 모음(4편 - 더쇼1위후보, 30회 , 31회 골든디… (3) ZUGISAHA 04-26 8762
1737 [대만] TWICE真情大會考!「ONCE」們一起來獲得雙倍感動吧~(트와이스… ZUGISAHA 04-26 4085
1736 [미국] Kitty Hawk의 비행 자동차, 아직 기대수준에 못미친다. 오마이갓 04-25 2776
1735 [일본] 북한문제 타개책으로 미중이 "김정은 망명"으로 타협 가능성 (13) 오마이갓 04-19 6707
1734 [일본] 미 항공모함 아직도 인도네시아 부근, 한반도에서 5600 킬로미… (6) 오마이갓 04-18 5426
1733 [일본] 미국 항공모함 파견에도 "북한 공격" 가능성이 거의 없는 이유 (8) 오마이갓 04-17 6547
1732 [미국] 제네시스, 미래형 연료전지 SUV로 뉴욕 오토쇼를 열광시키다. (8) 오마이갓 04-15 7859
1731 [영국] 로봇혁명의 의도하지 않은 결과에 주의 (2) 오마이갓 04-15 4745
1730 [일본] 태국 징병검사장의 "미모의 남자", 페이스북 500만회 재생도. (6) 오마이갓 04-15 6406
1729 [일본] "벚꽃의 기원"에 한국이 고집하는 이유 (39) 오마이갓 04-14 7210
1728 [미국] 일본 배구팀, 배구 블러킹 로봇과의 스파이크 연습 (3) 오마이갓 04-14 4254
1727 [일본] "중국은 환율조작국이 아니다" 트럼프 견해전환 (6) 오마이갓 04-13 4392
1726 [미국] Google의 AutoDraw, "서투른 낙서를 예술로 변모" 오마이갓 04-12 2532
1725 [미국] 그래핀은 더 강한 플렉서블 OLED 디스플레이의 열쇠 (2) 오마이갓 04-12 4015
1724 [일본] "중국인이 없어져서 시원하다" 서울의 백화점 직원 (14) 오마이갓 04-11 13012
1723 [일본] SF가 현실로, 레이저무기 미군에서 실용화 임박 (2) 오마이갓 04-10 482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