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7-04-15 19:23
[영국] 로봇혁명의 의도하지 않은 결과에 주의
 글쓴이 : 오마이갓
조회 : 6,569  

--


a1.jpg



로봇혁명의 의도하지 않은 결과에 주의


경제학자나 기술전문가에게 물어보면 자동화로 인해 파괴된 일자리보다 더많은 일자리를 창출했다는 것을 수십년간의 데이터를 통해 확실하게 보여줍니다.

예를들어, 대량의 작업을 수행하는 매우 효율적인 기계들 덕분에 지금은 우리들중 소수만이 농장에서 일을 합니다. 이렇게 기술은 생산성을 높이고 생활수준을 향상시킵니다. 그 결과 접대나 미용과 같은 레저산업에 더 많은 사람들이 일하며, 소득이 높고 자유시간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서비스합니다.

지금까지는 그런대로 잘되왔습니다. 그리고 그 패턴이 계속 이어진다면, 1930년 존 메이너드 케인즈 (John Maynard Keynes)가 예측한 일주일에 15시간만 일을해도 충분히 먹고살수있다는 예언의 실현을 상상할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자동화에 대한 장미빛 전망의 문제점은 거시적으로 평균수치에 초점을 맞추어 작은 부분을 차지하는 개인들의 실태를 고려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물론 영국 전체 일자리수는 기술에의해 손실된 수보다 훨씬 많을수 있습니다. 그러나 Midlands 자동차 공장에서 로봇에게 일자리를 잃은이에게는  멀리 떨어져있는 런던의 커피바 및 호텔에서 생기는 새로운 일자리들은 거의 위안이 안됩니다.

과거에 일어난 사례에 대한 연구도 역시 기술적 변화의 속도가 미래에는 더 빠를것이라는 사실을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다른 말로하면, 지난 수십년 동안 일어난 변화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려움을 없이 다양한 삶을 살수있을정도로 새로운 일자리를 찾는데 충분할정도로 점진적이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미래의 더 빠르고 더 광범위한 기술의 변화시대에는 적응하기 쉽지 않을것입니다.

정부의 입장에서는, 이러한 로봇의 부상이 불평등의 추가 확대를 수반하지 않도록 개입해야한다는 요구사항이 부과됩니다. 오랫동안 기다려온 생산성 및 헤드라인 경제성장에 대한 보답이 자동화를 활성화에 돈을 쏟아붇는것 일수도 있기때문에, 실직자를 재훈련하기위한 분명한 계획없이 그렇게 진행된다면 수백만명의 사람들에게 엄청난 피해를 입힐수 있습니다.

공공 정책연구소 (Institute for Public Policy Research)에서 지적했듯이, 일부 근로자들은 다른 사람들보다 자동화에 훨씬 취약합니다. 특히 저숙련 직업군에게 취약하기 때문에 로봇혁명이 영국의 이미 뿌리내린 남북차이을 확대시킬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싱크탱크는 교육과 재훈련에 대한 투자를 급히 증가시킬것을 촉구합니다. 자동화가 일자리를 뒤흔들때 사람들이 다시 준비를 갖추도록  도움을 주는것이 가장 필요하며, 이를위한 자본이 취약한 지역을 돕기위해 우선순위를 정하는것을 요구합니다. 

정부가 행동에 나서지 않으면 그 결과는 실업자와 가난한 저숙련공에게 너무 쉽게 큰 타격이 갑니다. 이는 평균 생산성 증가를 위해 매우 높은 대가를 치르는것입니다.
--


번역: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 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로즈민트 17-04-17 06:11
 
어쩌면 현재의 저출산이 완충작용을 할지도.....
     
오마이갓 17-04-17 08:46
 
인구가 줄지않아도 새로운 일자리는 더 늘어날수 있기 때문에 큰 문제는 안된다고 봅니다.
--

여기서 말하는것은 신세대보다는 구세대, 예를들어 예전에 농업시회에서 공업화가 되면서 이촌향도로 젊은이들이 일자리를 위해 도시로 떠나고, 농촌에는 노인들 위주로 남게되었죠. 새로 시작하는 젊은이들은 새로운 시대에 충분히 적을할수 있지만, 평생 농사만 짖고 살던 노인들에게는 재교육을 통해 다른 일자리 찾기가 힘들다는, 그래서 평균적으로는 잘살지만, 새로운 시대에 적응이 힘든 계층에 대한 재교육이 부실하면 그 일부계층은 더힘들어지고, 격차를 확대시킬수 있다는 점입니다.
 
 
Total 1,81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4823
공지 [공지] 번역물 게재시 유의사항 (5) 가생이 11-16 32315
1817 [미국] A.I.로의 투자로 인해 칩 설계회사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되고 … (1) Banff 01-17 1210
1816 [대만] [2018.01.15] 直擊周子瑜上班前發呆 放空也飄仙氣美爆 (트와이스… (1) ZUGISAHA 01-16 927
1815 [대만] [2017.01.08] 愛國貨!周子瑜回韓「新行李箱」成焦點 一查竟是… (6) ZUGISAHA 01-09 3906
1814 [대만] [대만뉴스번역] 세계미인 3위, 아시아 최고미인 쯔위 (18) ZUGISAHA 12-31 13424
1813 [대만] [2017.12.21] 子瑜回歸美翻!聖誕節學TWICE 9妞畫最新「流星臥蠶… ZUGISAHA 12-22 5066
1812 [러시아] «러시아 팬들도 큰 슬픈을 겪고 있습니다» © (19) shadowcdancer 12-19 11888
1811 [대만] [2017.12.17] 子瑜蜜桃臀現形!TWICE性感登封面 性感曲線全都露 … ZUGISAHA 12-18 3336
1810 [미국] 월스트리트 저널, 뉴욕타임즈 방중기사 (7) 스랜트 12-16 7006
1809 [대만] [2017.12.15] 周子瑜.Sana小凸槌收錄MV 原因曝光了... (쯔위,사나… (1) ZUGISAHA 12-16 2163
1808 [대만] 周子瑜新MV重現蔡依林〈美人計〉 折手舞成亮點 (트와이스 … (5) ZUGISAHA 12-13 2823
1807 [대만] TWICE 쯔위소감 5개 번역 총망라 ZUGISAHA 12-11 5844
1806 [대만] [2017.12.08] 萌翻天 周子瑜縮小版陪你甜過聖誕 (쯔위 리패키지… ZUGISAHA 12-11 1367
1805 [대만] [2017.12.08] TWICE歌曲MV觀看數高 《KNOCK KNOCK》成「2017最高人氣MV… ZUGISAHA 12-11 999
1804 [대만] [2017.12.07] 新歌變主角?一張圖看出子瑜受公司重視 (TWICE 신곡 … (14) ZUGISAHA 12-07 5094
1803 [미국] ABC뉴스, 오보 사과…"트럼프가 러시아와 접촉 지시 사실 아냐" (12) 맹땅 12-03 8364
1802 [대만] 2017 MAMA 일본도쿄 쯔위 소감 (스크립트포함) (3) ZUGISAHA 12-02 8538
1801 [대만] 한국에서 왕보롱이 kbo 진출설에 관한 대만 언론 기사 (9) starboy 11-28 10435
1800 [일본] 수출차에서 방사능 검출 (21) 스랜트 11-23 8859
1799 [일본] 집단 식중독, 적어도 15개 도,현 91 명에 동형 O157 (10) 촌티 11-18 5014
1798 [일본] 기생충 식중독에 패닉- 일본 (20) 스랜트 11-17 8293
1797 [중국] 배틀로얄 게임 장르 관련 중국오락총국 부서 입장표명 (16) 닙코우 10-30 11324
1796 [일본] 독성 잉크로 프린트한 T 셔츠로 인해 107 명 중경상. (28) 촌티 10-13 13049
1795 [일본] 사용 후 핵연료 재처리 공장 건물에 빗물 누수 (7) 촌티 10-11 7020
1794 [일본] SFTS, 개로부터 주인에게 감염, 세계 최초 확인 (5) 촌티 10-10 4550
1793 [일본] 고베 제강, 데이터 변조 알루미늄 등 제품 납품 (8) 촌티 10-08 389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