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8-02-13 17:09
[일본] 전일본대표출신이 느낀 세레소 오사카 윤정환감독의 대단함이란
 글쓴이 : 하나둘넷
조회 : 10,846  

출처 : https://headlines.yahoo.co.jp/hl?a=20180212-00000141-spnannex-socc

이와모토 테루오씨가 느낀 세레소 오사카 윤정환감독의 대단함이란


매년 연례행사로 치뤄지는 후지 제록스 슈퍼컵이 2월 10일에 사이타마 스타디움2002에서 개최되며 올해도 본격적인 축구시즌이 시작되었습니다. 결과는 신년 첫날 일왕배를 차지한 세레소 오사카가 지난시즌 숙원이던 J1리그우승을 차지한 가와사키 프론탈레에 3―2로 우승하며 타이틀과 상금 삼천만엔을 손에 넣었습니다.

필자는 지난 시즌부터 세레소 오사카를 이끌고 있는 윤정환 감독과는 동년배로 현역시절에 맞붙어 본 적이 있습니다. 저는 바로 2000년 당시 V 가와사키(현 J2리그 도쿄V)에서 선수로 뛰고 있었고 윤감독은 세레소 오사카에 입단한지 1년째였습니다. 중반부터 대치하였습니다만 173cm의 크지않은 체격에도 불구하고 몸이 단단하고 테크닉도 있으면서 영리했습니다. 「잘하는데」라는 인상이었습니다.

이후, 한국에서의 선수생활을 보내다가 2007년 사간 토스에서 현역은퇴를 한 후, 토스에서는 코치직 등을 경험하고 2011년부터 14년까지 감독으로서 지휘를 맡았습니다.  토스에서는 한국출신 지도자들이 그러하듯 어찌되었든 달리고 달리고 또 달리는 축구를 추구하며 토요다 요헤이(현 울산 현대)정도 밖에 스타선수가 없는 가운데에서도 운동량을 무기로 상위리그 진출을 이루어낸 것은 여러분들도 기억에 새로울 듯합니다.

그리고, 한국 K리그 울산에서의 감독생활을 거쳐서 지난시즌부터 옛 소속팀에서 감독으로 취임합니다. 토스시절과는 달리 스타선수가 많은 세레소 오사카에서는 어떤 축구를 추구할 것인지 토스시절과 같은 축구가 될것인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았습니다만 센터백과 볼란치라는 수비적 포지션이었던 야마무라 카즈야를 톱 바로아래 위치로 끌어올리는 것으로 득점을 올릴수 있게 되었고 스기모토 켄유는 J1 득점왕 경쟁을 노릴만큼인 22득점을 폭발시키게 됩니다. 취임 첫 해부터 개성넘치는 선수들을 잘 활용하여 그 이전해 J2리그 4위에서 막 J1리그에 승격한 팀을 리그 3위로 올리고 YBC 르반컵, 일왕배의 2관왕을 달성하였기에 「대단하다!」는 말 밖에 더할말이 없네요.

야마구치 호타루등 일본 국가대표나 대표급 선수들이 다수 포진하고 있는 세레소 오사카의 축구는 보면 즐거운 축구를 펼칩니다.  윤감독의 대단함은 어찌되었든 본인이 추구하는 축구만을 밀어붙이는 감독들이 많은 가운데에서도 선수들의 특징에 따라 전술을 바꿀수 있는 다채로움과 현역시절을 떠올리게하는 영민함이 아닐까합니다. 선수 개개인의 장점을 죽이지 않고 결과를 남깁니다. 향후에는 틀림없이 한국대표팀 감독 유력후보가 되리라봅니다.

(이와모토 테루오 전 일본대표팀 MF)

번역: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 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CowBoy 18-02-13 20:40
 
번역 감사합니다...
윤감독 참 대단하네요~~
박카스 18-02-17 15:16
 
내국인으로 빽(정씨일가 라인) 없으면 감독 불가능함.
뭘 모르네.
버벅이010 18-03-11 14:03
 
번역 수고하셨어요
 
 
Total 1,8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7399
1870 [미국] 미국상원, 캐나다에 화웨이5G 장비 탈락 촉구 (23) 오랑꼬레아 10-13 3248
1869 [일본] 이 밑으로는 집을 짓지 마라 (13) 스랜트 09-28 10684
1868 [일본] 국민연금공단 일본전범기업에 5년간 5조원 이상 투자.. 일본 … (12) 복숭아나무 09-16 9146
1867 [동남아] 세계 미남 대회에서 베트남 그랜드 슬램, 4위 차지 (15) 라이프프라 09-13 13823
1866 [동남아] 손흥민과 한국 스타들은 군대에 가는 것을 두려워 하나요? (20) 라이프프라 08-31 23081
1865 [동남아] 베트남 수도 하노이 ' F1 경기 개최' 가능할까? (14) 라이프프라 08-31 13138
1864 [동남아] 박항서감독 5억 포상금 ‘ 베트남축구 ’ 2022년 아시아게임 … (23) 라이프프라 08-28 17918
1863 [동남아] 베트남 비자 발급, 연장에 적신호 켜지나? (31) 라이프프라 08-23 17348
1862 [동남아] 삼성, 베트남 북부에 5조 6,500억 원 투자… 스마트폰 생산 거점… (55) 라이프프라 08-20 15102
1861 [미국] 이라크 난민, 2014년 이라크경찰 살인혐의로 미국서 체포 crocker 08-16 2670
1860 [일본] 항일운동가 고환적출 731부대 (9) 스랜트 08-15 7493
1859 [동남아] 은행 강도에 '플라스틱 총' 사용한 15세 소년 (2) 라이프프라 08-15 3889
1858 [동남아] '휴대폰 번호'가 12억 '헉~…베트남 최고 인기 '… (5) 라이프프라 08-15 5223
1857 [미국] 한국의 K2 전차 - 결국 독일 변속 기술체계로.. [Defense News 기사] (25) 숲속의소녀 08-15 9168
1856 [동남아] 의약품! 기회의 땅에서 절망의 땅..베트남 (10) 라이프프라 08-04 7674
1855 [동남아] '90년 생' 베트남인 한국 화장품으로 성공가도 라이프프라 08-04 10240
1854 [동남아] '중국 한국에서 버린 닭' 베트남에서 특산품으로 팔려 (42) 라이프프라 07-19 23887
1853 [미국] 미-러정상 "항복회담"이라고 트럼프가 비판받다 (6) 가난한서민 07-17 4585
1852 [동남아] 공급 정체로 사이공 시내의 임대료 상승 라이프프라 07-12 6408
1851 [동남아] 1,000억원 대 도박사이트 적발 미모의 운영자에 깜짝 (11) 라이프프라 07-12 10284
1850 [동남아] 부가가치세 0% 베트남이 변한다. (13) 라이프프라 07-04 12427
1849 [미국] LG - 애플에 iPhone X Plus용 OLED Display 공급 (5) 오랑꼬레아 06-29 10172
1848 [동남아] 베트남, 한국 애터미(Atomy) '소비자경고' (33) 라이프프라 06-25 19049
1847 [동남아] 균열이 가고있는 호치민 공항들 (16) 라이프프라 06-18 19931
1846 [대만] 쯔위 트와이스 콘서트 TWICELAND ZONE 2 콘서트 후 소감 (3) ZUGISAHA 06-06 1621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