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8-04-11 14:43
[기타] 세계에서 가장 매운 고추를 먹고 응급실에 온 남자
 글쓴이 : history2
조회 : 2,801  
   http://www.newsweek.com/emergency-room-brain-damage-worlds-hottest-chi… [44]

극도로 매운 음식을 먹으면 혀가 불거나, 눈물이 나는 것 보다 훨씬 큰 불편 함을 느낄 수 있다. 세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칠리 페퍼로 알려진 캐롤라이나 고추 (Caraper Reaper)를 먹기로 결정한 한 남성이 며칠 동안 치명적인 심한 두통을 겪은 후 응급실로 갔다.


49ct-bmj.png




 

이 고추에 대한 34 세 남자의 반응은 통증과 입건조가 잦아지기 시작했고, 반복되는 두통으로 인해 응급 치료를 받았다. "초기에는 칠리 페퍼를 먹었을 때부터, 즉시 고통을 겪었습니다." 디트로이트의 헨리 포드 병원 (Henry Ford Hospital)의 내과 의사 인 구로 세카 란 (Kulothungan Gunasekaran) 박사는 뉴스위크 (Newsweek)에 말했다. "그는 며칠간 기다렸지 만 계속해서 두통을 앓았기 때문에 응급실로 왔다.“

 

Eating extremely spicy food may cause much greater discomfort than a burning tongue or watery eyes. A man who decided to eat what's known as the world's hottest chili pepper, the Carolina Reaper, went to the emergency room after experiencing striking, severe head pain for days.

 

The 34-year-old man's reaction to the pepper began with pain and dry heaves, but the repeated headaches led him to seek emergency care. “Initially, when he ate the chili pepper, he got the pain immediately,” Dr. Kulothungan Gunasekaran, an internist at Henry Ford Hospital in Detroit who was involved in the man’s case, told Newsweek. “He waited for a few days but kept on getting a headache again and again, so he came to the ER.”

 

다양한 신경 학적 문제에 대한 검사가 부정적으로 돌아 왔지만 CT 스캔 결과 뇌의 동맥이 수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것은 그의 담당 신경학자 인 Gregory Cummings에게 뇌의 일시적인 동맥 협착인, 대뇌 혈관 수축 증후군에 의해 야기되는 것으로, 천둥 치는 것과 같은 두통을 일으키는 뇌졸중 성 두통으로 진단하게 했다.

 

Tests for various neurological problems came back negative, but a CT scan revealed that arteries in the man's brain were constricted. This led his primary neurologist, Dr. Gregory Cummings, to diagnosis him with thunderclap headachesuncommon, extreme head pain that claps like thundercaused by reversible cerebral vasoconstriction syndrome, a temporary artery narrowing in the brain.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Sulpen 18-04-11 20:46
 
고추먹으면 죽을 수도 있군요. 뇌혈관 수축이란 무섭네요
사랑투 18-04-12 17:10
 
보통 매운걸 먹으면 혈관이 확장되고 신진대사가 촉진되는데 저 사람은 반대로 수축을 했네요?

알레르기 반응 일까요?
 
 
Total 1,88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8798
1886 [일본] 일제헌병은 상냥했다. (29) 굿잡스 02-27 11603
1885 [미국] 이렇게 된다면, 트럼프의 미북 정상회담은 성공할 것 (3) 스포메니아 02-24 4856
1884 [일본] 일본산 홍어에서 기준치 넘는 방사성 세슘 검출 (20) 굿잡스 02-02 11238
1883 [일본] 도카이 마을에서 방사성 물질 누출, 영향등은 확인중 (9) 묘묘 01-30 6439
1882 [일본] 통계 비리 후생노동성 장관 파면 거부 (2) 묘묘 01-29 2346
1881 [일본] 배가 하늘로 날아서 초계기를 위협했다는 일본 정부.gif (16) 굿잡스 01-26 10376
1880 [기타] 바레인 동점골 오프사이드 오심 낸 화려한 심판진들. (4) 굿잡스 01-24 5731
1879 [미국] 미 뉴욕주 3월 1일 '유관순의 날' 채택 "역사적 의미 공… (9) 햄돌 01-16 2966
1878 [기타] ‘세계인 뿔났다’ 싫어요가 압도적인 '오심' 일본-오… (13) 굿잡스 01-14 14399
1877 [동남아] 베트남 해설자 작심 비판, "박항서 용병술, 패배의 원인" (28) AMOLRANG 01-09 13972
1876 [일본] 일본 도쿄대 교수 후쿠시마 원자력관련 논문 조작. (19) 굿잡스 12-31 12142
1875 [대만] 2018 MAMA 홍콩마마 TWICE 쯔위 소감 2개 (6) ZUGISAHA 12-17 12674
1874 [중국] 국기 때문에 우승 놓친 中 마라톤 선수...애국주의 논란까지 (20) 외딴마을 11-21 16993
1873 [미국] 유대인 단체 BTS 비난에…팬들 반발 "日 우익 주장 그대로 인용 (31) 희망온도 11-13 29684
1872 [호주] 中정부 외국망 접속코드 달라. 화웨이 압박 (9) TTTTTTT 11-06 13469
1871 [중국] 중국축구서 국가제창 때 움직였다고 징계 (11) kmw7 11-02 12143
1870 [미국] 미국상원, 캐나다에 화웨이5G 장비 탈락 촉구 (44) 오랑꼬레아 10-13 16070
1869 [일본] 이 밑으로는 집을 짓지 마라 (15) 스랜트 09-28 18075
1868 [일본] 국민연금공단 일본전범기업에 5년간 5조원 이상 투자.. 일본 … (18) 복숭아나무 09-16 13083
1867 [동남아] 세계 미남 대회에서 베트남 그랜드 슬램, 4위 차지 (20) 라이프프라 09-13 19433
1866 [동남아] 손흥민과 한국 스타들은 군대에 가는 것을 두려워 하나요? (20) 라이프프라 08-31 25890
1865 [동남아] 베트남 수도 하노이 ' F1 경기 개최' 가능할까? (15) 라이프프라 08-31 14335
1864 [동남아] 박항서감독 5억 포상금 ‘ 베트남축구 ’ 2022년 아시아게임 … (24) 라이프프라 08-28 20736
1863 [동남아] 베트남 비자 발급, 연장에 적신호 켜지나? (31) 라이프프라 08-23 19729
1862 [동남아] 삼성, 베트남 북부에 5조 6,500억 원 투자… 스마트폰 생산 거점… (57) 라이프프라 08-20 1737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