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8-04-16 15:14
[미국] 전문해석 ...체르노빌의 야생동물들 (뉴스위크지 번역)
 글쓴이 : 히스토리2
조회 : 1,778  

image-01.jpg

세계 최악의 원자력 사고 이후, 30 년이 넘는 기간 동안 체르노빌 주변 지역은 재난 지역에서 들소, 무스, 늑대로 가득 찬 자연 보호 구역으로 변모했다.

 

1986 년 사고 이후 사람들의 영구적 인 출입금지 구역으로 선언 된, 체르노빌 지역의 주목할만한 전환점은, 방사선 오염이 야생 동물의 번식을 저해하는 것 보다, 오히려 인간의 부정적인 영향이 야생 포유 동물들에게 크다는 것을 강조하는 것 이다.

 

포츠머스 대학의 지구 및 환경 과학 전문가 인 짐 스미스 (Jim Smith)"인간의 존재가, 자연에 재해의 발생을 증가시킨다"고 전했다.

 

"체르노빌은 야생 동물 수가 사고 전보다 훨씬 높을 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1986426, 당시 소련 공화국 인 우크라이나의 원자력 발전소에서 발생한 화재와 폭발로 인해, 유럽에는 큰 물결처럼, 방사성 물질이 함유된 구름이 발생했다.


image-02.jpg

 

수천 명의 사람들이 이 체르노빌 지역을 떠났고, 다시는 돌아오지 않았다.

 

스미스 (Smith)와 공동 연구자들은 방사능 오염이 심각한 지역에서, 야생 생물에게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볼 기회를 얻었지만, 사람들은 대체로 동참을 하지 않았다.

 

06a.jpg

체르노빌 금지구역 (Chernobyl Exclusion Zone)에서의, 초기연구는 방사능의 악영향으로, 야생 동물 개체수의 현저한 감소를 보여 주었다. 그러나 장기적인 연구자들의 조사 자료에 근거에 의하면, 시간이 지날 수 록, 포유류 개체군이 다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Current Biology 저널에 실린 2015년의 연구에서는, 엘크, 알 사슴, 붉은 사슴 및 멧돼지의 개체수가 상대적으로 풍성해 진 것을 발견했으며, 이 지역의 4곳의 오염되지 않은 국가에 의해 지정된 자연보호 구역에서 발견 된 것과 비슷한 개체수의 비율을 보였다.

 

체르노빌 발전소 주변에 사는 늑대의 수는, 비교가 가능한 자연보호구역에서 발견되는 늑대의 개체수 보다 대략 7 배 이상 많다.

 

노란색과 빨간색 방사선 경고 표지판으로 표시된, 버려진 마을은 늑대와 매 같은 포식자를 위한 사냥터가 되었다. 황갈색 올빼미와 까치 등 새들은 부서지기 쉬운 건물의 지붕에 무릎을 꿇고 있다.

 

2009 년과 2017 년 사이에 찍힌이 Newsweek 갤러리의 이미지는 체르노빌 주변의 숲을 돌아 다니는 야생 동물을 보여 주며, 버려진 고양이와 개는 폐허가 된 Pripyat시에서 음식을 찾아돌아다나고 있었다.

 

- 로이터 통신이 뉴스위크에 기고한 기사이다.


More than 30 years after the world’s worst nuclear accident, the area around Chernobyl has evolved from a disaster zone into a nature reserve, teeming with bison, moose and wolves.

The remarkable turnaround in the area, which was declared a permanent no-go zone for people after the accident in 1986, suggests radiation contamination is not hindering wildlife from breeding and thriving, but underscores the negative impact humans have on populations of wild mammals.

“When humans are removed, nature flourishes—even in the wake of the world’s worst nuclear accident,” Jim Smith, a specialist in earth and environmental sciences at Britain’s University of Portsmouth, told Reuters. “It’s very likely that wildlife numbers at Chernobyl are now much higher than they were before the accident.”

On April 26, 1986, a fire and explosion at the nuclear plant in Ukraine, then a Soviet republic, sent clouds of radioactive material across large swathes of Europe. Thousands of people left the area, never to return. Smith and co-researchers took the opportunity to see what happens to wildlife in an area where contamination is heavy but people are largely absent.

Earlier studies in the Chernobyl Exclusion Zone showed major radiation effects and pronounced reductions in wildlife populations. But later evidence, based on long-term census data, showed that mammal populations have bounced back.

The 2015 study published in the journal Current Biology found a relative abundance of elk, roe deer, red deer and wild boar—with population rates similar to those found in four designated, and uncontaminated, nature reserves in the region. The number of wolves living in and around the Chernobyl site is more than seven times greater than can be found in comparable nature reserves.

Abandoned villages marked with yellow and red radiation warning signs have become hunting grounds for predators such as wolves and hawks. Birds, including tawny owls and magpies, nest in the roofs and chimneys of crumbling buildings.

This Newsweek gallery—featuring images taken between 2009 and 2017—showcases wildlife roaming the forests around Chernobyl, while stray cats and dogs scavenge for food in the abandoned city of Pripyat. 

— Reuters contributed to this report.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궁금합니다 18-04-16 15:26
 
2번째 이미지는 삵인가봐요 ?ㅎ
좋은 정보 주셔서 감사합니다
     
하만칸 18-04-16 15:38
 
삵이라기엔 너무 크고 시라소니 같네요7
 
 
Total 1,87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8009
1875 [대만] 2018 MAMA 홍콩마마 TWICE 쯔위 소감 2개 ZUGISAHA 20:23 127
1874 [중국] 국기 때문에 우승 놓친 中 마라톤 선수...애국주의 논란까지 (19) 외딴마을 11-21 13249
1873 [미국] 유대인 단체 BTS 비난에…팬들 반발 "日 우익 주장 그대로 인용 (28) 희망온도 11-13 25123
1872 [호주] 中정부 외국망 접속코드 달라. 화웨이 압박 (7) TTTTTTT 11-06 10879
1871 [중국] 중국축구서 국가제창 때 움직였다고 징계 (11) kmw7 11-02 10452
1870 [미국] 미국상원, 캐나다에 화웨이5G 장비 탈락 촉구 (44) 오랑꼬레아 10-13 15453
1869 [일본] 이 밑으로는 집을 짓지 마라 (14) 스랜트 09-28 16146
1868 [일본] 국민연금공단 일본전범기업에 5년간 5조원 이상 투자.. 일본 … (17) 복숭아나무 09-16 12207
1867 [동남아] 세계 미남 대회에서 베트남 그랜드 슬램, 4위 차지 (18) 라이프프라 09-13 17955
1866 [동남아] 손흥민과 한국 스타들은 군대에 가는 것을 두려워 하나요? (20) 라이프프라 08-31 25205
1865 [동남아] 베트남 수도 하노이 ' F1 경기 개최' 가능할까? (15) 라이프프라 08-31 13902
1864 [동남아] 박항서감독 5억 포상금 ‘ 베트남축구 ’ 2022년 아시아게임 … (24) 라이프프라 08-28 19832
1863 [동남아] 베트남 비자 발급, 연장에 적신호 켜지나? (31) 라이프프라 08-23 18876
1862 [동남아] 삼성, 베트남 북부에 5조 6,500억 원 투자… 스마트폰 생산 거점… (56) 라이프프라 08-20 16502
1861 [미국] 이라크 난민, 2014년 이라크경찰 살인혐의로 미국서 체포 crocker 08-16 3227
1860 [동남아] 은행 강도에 '플라스틱 총' 사용한 15세 소년 (2) 라이프프라 08-15 4832
1859 [동남아] '휴대폰 번호'가 12억 '헉~…베트남 최고 인기 '… (8) 라이프프라 08-15 6509
1858 [미국] 한국의 K2 전차 - 결국 독일 변속 기술체계로.. [Defense News 기사] (27) 숲속의소녀 08-15 10586
1857 [동남아] 의약품! 기회의 땅에서 절망의 땅..베트남 (10) 라이프프라 08-04 8507
1856 [동남아] '90년 생' 베트남인 한국 화장품으로 성공가도 라이프프라 08-04 11281
1855 [동남아] '중국 한국에서 버린 닭' 베트남에서 특산품으로 팔려 (42) 라이프프라 07-19 25068
1854 [미국] 미-러정상 "항복회담"이라고 트럼프가 비판받다 (6) 가난한서민 07-17 5054
1853 [동남아] 공급 정체로 사이공 시내의 임대료 상승 라이프프라 07-12 6860
1852 [동남아] 1,000억원 대 도박사이트 적발 미모의 운영자에 깜짝 (11) 라이프프라 07-12 11846
1851 [동남아] 부가가치세 0% 베트남이 변한다. (14) 라이프프라 07-04 1327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