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8-05-08 14:32
[호주] 암환자에게 적절한 운동요법이 요구된다
 글쓴이 : 히스토리2
조회 : 654  
   http://www.newsweek.com/all-cancer-patients-should-be-prescribed-exerc… [45]

Cancer patients might soon get a prescription that doesn’t come in pill form: exercise.

Evidence for exercise improving health is plentiful. We know that being physically active helps people lose weight, improve their mood, get better sleep, improve their energy levels and sex drive, and reduce the risk of a wide variety of illnesses, like diabetes and heart disease. Now, doctors at the Clinical Oncology Society of Australia (COSA) are so confident in its ability to improve the lives of cancer patients that they say all doctors should prescribe it.

jogger.jpg


Instead of trying to take it overly easy during cancer treatment, COSA recommends that everyone with cancer should continue physical activity as normal and should exercise 150 minutes each week. The workout doesn’t need to be too intense: just walking, jogging, bike riding or taking the stairs, for instance. Additionally, they recommend two to three resistance training exercises, like weight lifting, each week. Doctors can tailor their prescription based on their patients’ abilities.

This comes after an extensive history of research on how being active affects the quality of life of cancer patients. One study found it reduces fatigue and emotional distress, and improved physical functioning, among breast cancer patients who were undergoing radiation therapy. Evidence cited in COSA’s recommendation finds that exercise is beneficial because it reduces some of cancer treatment’s side effects; reduces the chances of developing new cancers and other diseases; and, in some types of cancer, might actually improve longevity and reduce the chances that cancer will kill the patient.

However, oncologists don’t always tell their patients about these benefits. A paper published in the journal Current Oncology in June 2012 said prescribing exercise programs for American and Canadian patients was “an exception rather than the norm in cancer care.” And the COSA report said most Australians with cancer don’t follow the exercise requirements either.

COSA recommends that all oncologists should refer patients to an exercise physiologist or physiotherapist to help them develop their own workout schedule and stick to it.

암 환자들은 곧 알약 형태로 나오지 않는 처방전을받을 수 있습니다 : 즉 운동을 처방받음

건강 증진에 운동의 효과에 대한 증거가 풍부하다. 우리는 신체 활동을 통해 사람들이 체중 감량, 기분 향상, 수면 상태 개선, 에너지 수준 및 성욕 향상, 당뇨병 및 심장 질환과 같은 다양한 질병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이제 호주 임상 종양 학회 (COSA)의 의사들은 모든 의사가 운동방법을 처방해야, 암 환자의 삶을 개선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인다.

COSA는 암 치료 중 과도하게 쉽게 복용하는 약 대신, 암을 가진 모든 사람이 정상적으로 신체 활동을 계속하고 매주 150 분씩 운동해야한다고 권고한다. 운동은 너무 강렬할 필요는 없다. 걷기, 조깅, 자전거 타기, 계단 이용하기 등. 또한 매주 체중 감량과 같은 2 ~ 3 가지 저항 훈련을 권장한다. 의사는 환자의 능력에 따라 처방을 맞출 수 있다.

이것은 활성 상태인, 암 환자의 삶의 질에 운동이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광범위한 연구를 거친 후에 나온 것 이다. 한 연구에 따르면 방사선 요법을 받는 유방암 환자의 경우 피로감과 정서적 고통이 운동을 통해 신체 기능이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COSA의 권고에는 운동이 암 치료의 부작용을 줄이기 때문에 유익하다는 것을 밝혀주었다. 또한 새로운 암 및 다른 질병이 재발할 가능성을 줄여준다. 어떤 종류의 암에서는 실제로 수명이 연장되고 암이 환자를 죽일 가능성이 줄어 들었다.

그러나 종양 전문의가 환자에게 이러한 이점에 대해 항상 알리는 것은 아니다. 2012 년 6 월 Current Oncology 저널에 발표 된 논문에 따르면 미국과 캐나다 환자를위한 운동처방 프로그램은 "암 치료의 표준기준에 예외의 경우"라며 COSA 보고서에 따르면 대부분의 암 환자는 운동 요구 사항을 따르지 않고 있다. .

그러나 COSA는 모든 암종양 전문의가, 운동-생리학자 또는 물리치료사에게 운동 스케줄을 개발하고 그것에 충실하도록 환자를 안내해야한다고 권고하고 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7416
1870 [미국] 미국상원, 캐나다에 화웨이5G 장비 탈락 촉구 (28) 오랑꼬레아 10-13 4459
1869 [일본] 이 밑으로는 집을 짓지 마라 (13) 스랜트 09-28 10921
1868 [일본] 국민연금공단 일본전범기업에 5년간 5조원 이상 투자.. 일본 … (12) 복숭아나무 09-16 9273
1867 [동남아] 세계 미남 대회에서 베트남 그랜드 슬램, 4위 차지 (15) 라이프프라 09-13 14042
1866 [동남아] 손흥민과 한국 스타들은 군대에 가는 것을 두려워 하나요? (20) 라이프프라 08-31 23219
1865 [동남아] 베트남 수도 하노이 ' F1 경기 개최' 가능할까? (14) 라이프프라 08-31 13160
1864 [동남아] 박항서감독 5억 포상금 ‘ 베트남축구 ’ 2022년 아시아게임 … (23) 라이프프라 08-28 17961
1863 [동남아] 베트남 비자 발급, 연장에 적신호 켜지나? (31) 라이프프라 08-23 17390
1862 [동남아] 삼성, 베트남 북부에 5조 6,500억 원 투자… 스마트폰 생산 거점… (55) 라이프프라 08-20 15152
1861 [미국] 이라크 난민, 2014년 이라크경찰 살인혐의로 미국서 체포 crocker 08-16 2685
1860 [일본] 항일운동가 고환적출 731부대 (9) 스랜트 08-15 7531
1859 [동남아] 은행 강도에 '플라스틱 총' 사용한 15세 소년 (2) 라이프프라 08-15 3914
1858 [동남아] '휴대폰 번호'가 12억 '헉~…베트남 최고 인기 '… (5) 라이프프라 08-15 5239
1857 [미국] 한국의 K2 전차 - 결국 독일 변속 기술체계로.. [Defense News 기사] (25) 숲속의소녀 08-15 9205
1856 [동남아] 의약품! 기회의 땅에서 절망의 땅..베트남 (10) 라이프프라 08-04 7693
1855 [동남아] '90년 생' 베트남인 한국 화장품으로 성공가도 라이프프라 08-04 10261
1854 [동남아] '중국 한국에서 버린 닭' 베트남에서 특산품으로 팔려 (42) 라이프프라 07-19 23923
1853 [미국] 미-러정상 "항복회담"이라고 트럼프가 비판받다 (6) 가난한서민 07-17 4595
1852 [동남아] 공급 정체로 사이공 시내의 임대료 상승 라이프프라 07-12 6414
1851 [동남아] 1,000억원 대 도박사이트 적발 미모의 운영자에 깜짝 (11) 라이프프라 07-12 10320
1850 [동남아] 부가가치세 0% 베트남이 변한다. (13) 라이프프라 07-04 12443
1849 [미국] LG - 애플에 iPhone X Plus용 OLED Display 공급 (5) 오랑꼬레아 06-29 10187
1848 [동남아] 베트남, 한국 애터미(Atomy) '소비자경고' (33) 라이프프라 06-25 19085
1847 [동남아] 균열이 가고있는 호치민 공항들 (16) 라이프프라 06-18 19957
1846 [대만] 쯔위 트와이스 콘서트 TWICELAND ZONE 2 콘서트 후 소감 (3) ZUGISAHA 06-06 1623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