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8-05-09 11:27
[미국] 어떻게 트럼프는 이란 핵 협상을 다룰것인가? - 뉴스위크
 글쓴이 : 히스토리2
조회 : 397  
   http://www.newsweek.com/how-trump-iran-nuclear-deal-decision-will-forc… [44]

The president’s decision ended what had become a fierce debate within the administration. One camp wanted the U.S. to stay in the deal (known formally as the Joint Comprehensive Plan of Action or JCPOA) and try to “fix’’ it, mainly by getting Britain, France and Germany to present Tehran with a series of tough new terms in hope of amending it. This camp included Defense Secretary James Mattis, who has said the 2015 agreement was flawed but still worth sticking to. The “fixers” were said to have made progress in recent weeks in getting the Europeans to agree that an amended deal needed to address Iran’s ballistic missile program and its malign influence in the region. “They were 95 percent there,” says Dubowitz, but agreement foundered on the issue of sunset clauses—specifically the idea that sanctions would automatically be re-imposed if it was suspected that Iran had moved to within one year of a nuclear breakout.

gettyimages-956113088_0.jpg



But the addition of John Bolton as the new national security adviser, as well as Mike Pompeo’s move from CIA director to Secretary of State, significantly bolstered the ranks of those opposed to the deal—which reinforced Trump’s own instincts. (The men they replaced, Lt. Gen. HR McMaster and Rex Tillerson respectively, had both wanted to stay in if possible.)

The administration moved quickly to push back against the criticism it anticipated—and immediately got—from former Obama administration officials and much of the mainstream press. Obama himself led the “big mistake” chorus, issuing a lengthy statement bashing Trump for the decision.

트럼프 행정부의 이번 이란 핵합의 탈퇴 결정은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치열한 논쟁을 불러 일으켰다. 한 관계자는 미국이 이 핵 협상에 계속 머물러 (공식적으로 공동 행동 계획 또는 JCPOA로 알려진) 영국과 프랑스, ​​독일과 협상을 통해 이란에 새로운 조건을 제시하도록함으로서, 탈퇴만은 막으려고 노력했다). 미국은 협상의 수정을 희망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 내(특히 매티스 국방장관)에서도 2015년 이란 핵 협약에 결함이 있지만, 여전히 그 협약을 유지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 인사들이 있다. "이러한 핵협상 해결"에는이란의 탄도 미사일 계획과, 중동지역의 영향을 다루기 위해 수정 된 협상이 필요하다는, 유럽의 제의에 최근 몇 주간 협상이 진전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바이에서 위츠총리는 95%의 핵협상 이행조항에 합의를 했지만, 조항별 해석문제, 특히 이란이 핵 개발을 중단한 지 1 년 이내에 문제가 발생이 했을때, 제재가 자동으로 다시 부과 될 것이라는 입장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새로운 국가 안보 보좌관으로 존 볼튼을 선임되고, 마이크 폼 페오 (Mike Pompeo)가 CIA 국장을 국무 장관으로 옮긴 후, 트럼프는이란과의 협상안에 반대하는 사람들을 그의 주변에 강화했다.

(그들이 교체 한 남자들, HR McMaster, Rex Tillerson는 가능하다면 모두 트럼프 참모로서 머물고 싶어했다.)

오바마 행정부의 전직 관리들과 주류 언론의 많은 사람들로부터 예기치 않은 비판을 수용하기 보다는 트럼프는 자신의 뜻대로 신속히 움직였다.

Still, there was a fair bit of irony in the arguments underpinning Trump’s announcement: Is he really going to confront Iran in the places it’s making trouble? The evidence in support of that to date is two discrete bomb strikes in response to chemical weapons use in Syria. Trump is at heart an isolationist. But moving forward now will require multi-faceted diplomacy. The challenge: keep the allies together, lure Iran back to the table to negotiate a far more restrictive (from Tehran’s perspective) deal, and make it clear to the mullahs that Iran will pay a severe price, not just economically but if necessary militarily if they don't come back.

That's a very tall order for someone who wants to be entangled in the Middle East about as much as Obama did. Which is to say, he doesn’t. Or, at least, didn't. But Trump is now back in, and there may be plenty of need for fixers ahead.

트럼프의 이란 핵협정 탈되레 대한, 논쟁에는 여전히 여러종류의 아이러니가 있다. 트럼프가 미국의 탈퇴로 인해서 곤경에 처한 이란과 대결 할 것인가? 현재까지 이를 뒷받침하는 증거는 시리아의 화학 무기 사용에 대한 2 건의 폭탄 공격이다.

트럼프는 고립 주의자적 태도를 취할수도 있다. 그러나 앞으로 이 문제가 진전이 되려면, 다각적 인 외교적 협상이 필요하다. 동맹국들과 관계를 계속 유지하고, 이란에 더 제한적인 (테헤란의 관점에서) 협상을 위해, 다시 이란 핵협상 테이블로 돌아와서, 이란이 핵문제에 대해 문제를 일으키면, 심각한 비용을 지불 할 것임을 분명히 해야하며, 이러식으로 미봉책으로 문제를 긑내면, 이란은 핵문제는 돌아오지 못할 다리를 건너게 된다.

Obama가 한 것처럼, 중동에 관심이 있는 사람에게는 매우 어려운 명령입니다. 말하자면, 트럼프는 중동문제를 확실히 해결하기를 원하고(즉, 이란이 확실히 핵을 포기하기를) 그를 위해 트럼프는 문제를 만들어서(즉 핵협상 탈퇴라는)다시 돌아 왔고, 앞으로도 이란 핵협상을 위해 해결해야 할 필요한 일이 이번 핵협상으로 끝난것이 아니라 오히려 트럼프에게는 산적해 있게 될 것이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6857
1856 [동남아] 의약품! 기회의 땅에서 절망의 땅..베트남 (7) 라이프프라 08-04 5611
1855 [동남아] '90년 생' 베트남인 한국 화장품으로 성공가도 라이프프라 08-04 7526
1854 [동남아] '중국 한국에서 버린 닭' 베트남에서 특산품으로 팔려 (42) 라이프프라 07-19 21688
1853 [미국] 미-러정상 "항복회담"이라고 트럼프가 비판받다 (6) 가난한서민 07-17 4130
1852 [동남아] 공급 정체로 사이공 시내의 임대료 상승 라이프프라 07-12 5881
1851 [동남아] 1,000억원 대 도박사이트 적발 미모의 운영자에 깜짝 (9) 라이프프라 07-12 7052
1850 [동남아] 부가가치세 0% 베트남이 변한다. (12) 라이프프라 07-04 11068
1849 [미국] LG - 애플에 iPhone X Plus용 OLED Display 공급 (5) 오랑꼬레아 06-29 9406
1848 [동남아] 베트남, 한국 애터미(Atomy) '소비자경고' (33) 라이프프라 06-25 16642
1847 [동남아] 균열이 가고있는 호치민 공항들 (16) 라이프프라 06-18 18008
1846 [대만] 쯔위 트와이스 콘서트 TWICELAND ZONE 2 콘서트 후 소감 (3) ZUGISAHA 06-06 15215
1845 [대만] CanCam 간사이판 쯔위 인터뷰 전문 내용 ZUGISAHA 06-05 6233
1844 [대만] 차세대 JYP 걸그룹 멤버는 5명 ? (트와이스 콘서트에 등장한 연… (4) ZUGISAHA 06-05 10377
1843 [남미] 빙하가 사라져, 전통적인 축제행사가 불가능 해진 페루의 원… 히스토리2 06-02 5649
1842 [미국] 생선섭취는 임신률을 높이는데 도움을 준다 (4) 히스토리2 06-02 2606
1841 [일본] 캐논은 그들의 마지막 필름카메라 생산을 중단하다 (2) 히스토리2 06-02 3429
1840 [미국] 명왕성의 질소,메탄으로 이루어진 모래언덕 히스토리2 06-02 3032
1839 [미국] 칼라우에아 화산의 한달 이상 분화활동이 지속적으로 진행되… 히스토리2 06-02 556
1838 [호주] 척추동물의 조상이 될 어류의 뼈가 발견이 된다 히스토리2 06-02 1762
1837 [중국] 국제 우주정거장(미국운용) 과 다른 운영 계획을 가진 중국의 … 히스토리2 06-01 2597
1836 [미국] 외계 가스행성의 위성들은 외계생명체의 거주지역을 넓혀줄 … 히스토리2 06-01 1445
1835 [아프리카] 114세의 초고령자인 블롬의 스토리 히스토리2 05-30 2990
1834 [호주] 심각한 산호초의 백화현상 (4) 히스토리2 05-29 3635
1833 [미국] 2018년 첫 허리케인 발생 히스토리2 05-29 1214
1832 [독일] BMW의 새로운 무선충전 방식의 플러그인 자동차 시스템 (2) 히스토리2 05-29 215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