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8-05-09 11:43
[미국] 오바마케어에 대해 미국인들은 지지하나, 제반 비용은 마구 커지고 있다
 글쓴이 : 히스토리2
조회 : 1,074  
   http://www.newsweek.com/trump-midterms-republicans-obamacare-affordabl… [67]

As premiums for the Affordable Care Act, or Obamacare, rise dramatically, Democratic leadership wants to make one thing clear: The blame lies on the right side of the aisle.

Republicans made several unsuccessful attempts to repeal Obamacare in late 2017 but were able to remove its individual mandate, which required all Americans to have insurance or pay a penalty. The mandate worked to keep premium costs down by having a large number of young, healthy Americans pay in to mitigate the costs of the sick and the elderly. If cheaper alternatives are presented, and a critical mass of users leave, the program will no longer be economical.

“We Democrats are going to be relentless in making sure the American people exactly understand who is to blame for the rates,” Senate minority leader Chuck Schumer said at a press conference Tuesday afternoon. “It was not [the Affordable Care Act] making these premiums go up, it was rather Republican efforts to do so.”

Insurers in Maryland are now proposing hikes of up to 91 percent for healthcare coverage sold through Obamacare. In Virginia, BlueCross BlueShield is proposing a rate increase of 26.6 percent for its BlueChoice single risk pool, and Cigna proposed raising premiums by 15 percent. In order to mitigate even higher increases in premiums, BlueChoice said they would reduce benefits and increase out-of-pocket payments.

Affordable Care Act (Obamacare)에 대한 보험료가 지속적으로 상승함에 따라 민주당 지도부는 한 가지 사실을 분명히 하기를 원한다. 공화당은 2017 년 말 Obamacare 폐지 시도를 여러 차례 감행하다 실패했기에, 모든 미국인은 건강보험에 가입하거나 그렇지 않으면 벌금을 지불해야했다. 당시 소관 위원회는 아픈 노인들의 비용을 줄이기 위해, 많은 수의 젊고 건강한 미국인을 고용함으로써 보험료를 낮추도록 노력했다. 그러나 고용주가 오바마케어에 대한 부담으로 미국을 떠난다 버린다면 이 건강 프로그램은 더 이상 경제적이지 않고 유지할 재원도 감당하기 어렵다.

척 슈머 (Chuck Schumer) 상원 원내 대표는 화요일 오후 기자 회견에서 "우리 민주당 원들은 미국인들이 요금을 누가 책임질 것인가를 정확히 이해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단순히 보험료를 올리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었다. 오히려 이는 공화당의 노력이었다."

메릴랜드의 보험 회사는 현재 Obamacare를 통해 판매 된 의료 보험에 대해 최대 91 %의 인상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버지니아에서는 BlueCross BlueShield가 BlueChoice 단일 리스크 풀에 대해 26.6 %의 요금 인상을 해야 한다고 했으며, Cigna는 보험료가 추가 15 % 인상이 필요하다고 제안했습니다. 보험료의 더 높은 인상을 완화하기 위해 BlueChoice는 혜택을 줄이고 본인 부담금을 인상 할 것이라고 말했다.

Parts of the Republican Farm Bill, currently making its way through Congress, could also work to dismantle Obamacare and raise health care premiums. The bill calls for $65 million to go toward association health plans, which could lead another 4.3 million Americans to drop out of the Affordable Care Act. President Donald Trump’s proposed broadening of short-term insurance could also encourage weakened exchanges.

A recent poll showed that voters in key midterm districts were less likely to vote for representatives who attacked Obamacare, or the Affordable Care Act. Between 39 percent and 49 percent of respondents said they were less likely to vote for Republicans who voted to repeal Obamacare, while only 28 percent and 36 percent said they were more likely to support that candidate.

An April Washington Post–Kaiser Family Foundation poll found that 51 percent of Americans supported a single-payer, national health plan.

“Republicans control the House, the Senate, the presidency,” Schumer said. “The rates go up, especially after all their actions, it's on their back, and they know it.”

Republicans, meanwhile, argue that Obamacare was unaffordable and broken to begin with and that they're working to provide alternatives.


gettyimages-821755172.jpg


“We're seeing more the true costs of a terribly flawed ObamaCare health system that's still in place, and so I continue to urge the Senate Republicans to unite and find a way to repeal ObamaCare and really replace it with more affordable, patient-centered health care,” said House Ways and Means Committee Chairman Kevin Brady.

공화당의 농업관련 법안의 일부는 의회를 통해 현재 진행되고 있으며, 이는 Obamacare를 해체하고 건강 보험료를 인상 할 수 있습니다. 이 법안은 6천 5백만 달러를 협회 건강 계획적용을 요구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추가로 430만 명의 미국인들이 저렴한 의료법(오바마케어)에서 벗어날 수 있다. 도널드 트럼프 (Donald Trump) 대통령의 단기 보험 확대 제안은 또한 오바마커어의 탈출을 장려 할 수있다.

최근 설문 조사에 따르면 주요 중견 지구의 유권자들은 오바마 케어 (Obamacare) 또는 저렴한 의료법 (Affordable Care Act)을 공격 한 대표에게 투표 할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 응답자의 39 %에서 49 %가 Obamacare를 폐지하기로 한 공화당 후보에 대해 투표 할 확률이 적었으며, 28 %와 36 %만이 후보자를지지 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응답했다.

워싱턴 포스트 카이저 패밀리 파운데이션 (American Washington Post-Kaiser Family Foundation)의 여론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51 %가 단일 납부 국민 건강 보험을 지지했다(오바마 케어에 대한 지지). 슈머 위원장은 "공화당이 상원과 하원을 통제하고있다"고 말했다. 보험요금은 올라가고, 특히 모든 행동을 취한 후에도 비용문제는 개선되지 않을것이라고는 것을 알고 있다. "한편 공화당 원들은 Obamacare가 시작과 함께 비용문제로 좌초중이며, 다른 대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우리는 여전히 재정적인 결함이있는 ObamaCare 의료시스템을 잘 살펴 보아야 한다. 그래서 상원 공화당 원들에게 단결시켜 ObamaCare를 철회하고 더 저렴한 환자 중심의 대체 방법을 찾아야한다고 계속 촉구합니다"라고 케빈 브래디 하원의장이 말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Banff 18-05-09 16:05
 
척 슈머는 민주당 원내대표이고, 공화당 까고 있는 부분에 오역있어요. 이게 미국 정계뉴스를 좀 파악하고 있어야 쉽게 번역되는거라.  아래처럼 번역하는게 내용이 자연스러워요.
“We Democrats are going to be relentless in making sure the American people exactly understand who is to blame for the rates,” Senate minority leader Chuck Schumer said at a press conference Tuesday afternoon. “It was not [the Affordable Care Act] making these premiums go up, it was rather Republican efforts to do so.”

--> 우리 민주당 의원들은 미국 국민들이 (오바마케어의) 보험료가 오르는 것이 누구때문인지를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보험료가 오르는 것은 오바마케어 (제도상의 문제) 때문이 아니라, 공화당이 올릴려고 노력했기 때문이었다.
Banff 18-05-09 16:09
 
한국선 문재인 케어에 대해 의협이 데모하며 자유당과 한패가 되고 있는데, 마찬가지 미국도 공화당과 미국의협은 한패.  사실 모든걸 민영보험화 시킨 미국이 더 문제가 많죠. 병원 청구서 보험전 가격 보면 정말 기막히고 어처구니가 없음.  치과보험은 정말 더 대책없는 상태고.
히스토리2 18-05-10 06:28
 
감사합니다....정확한 지적이십니다.
 
 
Total 1,8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7416
1870 [미국] 미국상원, 캐나다에 화웨이5G 장비 탈락 촉구 (28) 오랑꼬레아 10-13 4458
1869 [일본] 이 밑으로는 집을 짓지 마라 (13) 스랜트 09-28 10921
1868 [일본] 국민연금공단 일본전범기업에 5년간 5조원 이상 투자.. 일본 … (12) 복숭아나무 09-16 9273
1867 [동남아] 세계 미남 대회에서 베트남 그랜드 슬램, 4위 차지 (15) 라이프프라 09-13 14042
1866 [동남아] 손흥민과 한국 스타들은 군대에 가는 것을 두려워 하나요? (20) 라이프프라 08-31 23219
1865 [동남아] 베트남 수도 하노이 ' F1 경기 개최' 가능할까? (14) 라이프프라 08-31 13160
1864 [동남아] 박항서감독 5억 포상금 ‘ 베트남축구 ’ 2022년 아시아게임 … (23) 라이프프라 08-28 17961
1863 [동남아] 베트남 비자 발급, 연장에 적신호 켜지나? (31) 라이프프라 08-23 17390
1862 [동남아] 삼성, 베트남 북부에 5조 6,500억 원 투자… 스마트폰 생산 거점… (55) 라이프프라 08-20 15152
1861 [미국] 이라크 난민, 2014년 이라크경찰 살인혐의로 미국서 체포 crocker 08-16 2685
1860 [일본] 항일운동가 고환적출 731부대 (9) 스랜트 08-15 7531
1859 [동남아] 은행 강도에 '플라스틱 총' 사용한 15세 소년 (2) 라이프프라 08-15 3914
1858 [동남아] '휴대폰 번호'가 12억 '헉~…베트남 최고 인기 '… (5) 라이프프라 08-15 5239
1857 [미국] 한국의 K2 전차 - 결국 독일 변속 기술체계로.. [Defense News 기사] (25) 숲속의소녀 08-15 9205
1856 [동남아] 의약품! 기회의 땅에서 절망의 땅..베트남 (10) 라이프프라 08-04 7693
1855 [동남아] '90년 생' 베트남인 한국 화장품으로 성공가도 라이프프라 08-04 10261
1854 [동남아] '중국 한국에서 버린 닭' 베트남에서 특산품으로 팔려 (42) 라이프프라 07-19 23923
1853 [미국] 미-러정상 "항복회담"이라고 트럼프가 비판받다 (6) 가난한서민 07-17 4595
1852 [동남아] 공급 정체로 사이공 시내의 임대료 상승 라이프프라 07-12 6414
1851 [동남아] 1,000억원 대 도박사이트 적발 미모의 운영자에 깜짝 (11) 라이프프라 07-12 10320
1850 [동남아] 부가가치세 0% 베트남이 변한다. (13) 라이프프라 07-04 12443
1849 [미국] LG - 애플에 iPhone X Plus용 OLED Display 공급 (5) 오랑꼬레아 06-29 10187
1848 [동남아] 베트남, 한국 애터미(Atomy) '소비자경고' (33) 라이프프라 06-25 19085
1847 [동남아] 균열이 가고있는 호치민 공항들 (16) 라이프프라 06-18 19957
1846 [대만] 쯔위 트와이스 콘서트 TWICELAND ZONE 2 콘서트 후 소감 (3) ZUGISAHA 06-06 1623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