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8-05-09 11:56
[미국] 대뇌척수액 누수를, 콧물과 혼동하여, 단순 알러지 질환으로 오해할 가능성이 있다.
 글쓴이 : 히스토리2
조회 : 2,896  
   http://www.newsweek.com/womans-runny-nose-caused-allergies-leaky-brain… [58]

Jackson, from Omaha, Nebraska, first noticed the symptoms following a car accident in 2013, when she hit her head on the dashboard.

“[The running was] like a waterfall, continuously, and then it would run to the back of my throat,” she told local news station KETV.


kelly-sikkema-516850-unsplash.jpg


“I couldn’t sleep,” she continued. “I was like a zombie.”

After years of struggling, she visited the ear, nose and throat clinic at Nebraska Medicine hospital. Doctors there diagnosed her with a cerebrospinal fluid leak (CSF). Jackson was found to be losing, on average, half a pint of brain fluid every day, she told KETV.

Cerebrospinal fluid circulates through the brain's ventricles and around the spinal cord. A leak can happen when the watery liquid seeps through a layer in the brain called the dura, the skull itself or out through the nose or ear, according to literature from Johns Hopkins University.

“This fluid serves the function of providing mechanical protection of the brain through cushioning or buffering, as well as playing a role in its immunologic protection,” Dr. Brad Marple, chair of otolaryngology at the University of Texas Southwestern’s Peter O’Donnell Jr. Brain Institute, told Newsweek.

“Normally, it is contained within the water-tight confines of the skull, but occasionally an area of disruption can develop between the intracranial cavity and air-filled spaces within the skull. The sinuses are examples of air-filled spaces within the skull that share a thin common wall with the intracranial cavity and serve as a common route for a CSF leak. Under these circumstances, CSF can drip from the nose and be mistaken for a runny nose.”

Head injuries or damage caused by brain or sinus surgery can cause the fluid to leak. Symptoms include headaches, a runny nose, visual disturbances, tinnitus and a potentially deadly bout of meningitis. These symptoms get markedly worse when the person sits or stands, according to the CSF Leak Association.

Each year, at least five in 100,000 people are affected by a spontaneous CSF leak worldwide, according to research cited by the CSF Leak Association. The condition is not regarded as rare, but patients are often misdiagnosed with common headache disorders, such as migraine or sinusitis.

CSF will often heal on its own. However, due to the risk of meningitis, more severe cases of the condition can be treated with endonasal endoscopic surgery—where medics operate on a patient using a camera and tools sent through the nose.

In Jackson’s case, doctors used her fatty tissue to plug the leak. She is now recovering following surgery earlier this year.

“I don’t have to carry around the tissue anymore, and I’m getting some sleep,” she told KETV.

This article has been updated to include background information and comment from Dr. Brad Marple.

네브래스카의 오마하 출신 인 잭슨 (Jack)은 대시 보드에서 그녀의 머리를 부딪친, 2013 년 교통사고 이후에 처음으로 이 특이한 증상을 알아 차렸다.

그녀는 지역의 뉴스 방송국 인 KETV에 말했다. "콧물은 계속 폭포와 같았고 계속해서 목구멍 뒤로 넘어갔다.

"저는 잠들 수 없었습니다."그녀는 계속 말했다. "저는 좀비 같았습니다."

수년간 사투 끝에 그녀는 네브라스카 의학 병원의 귀, 코, 인후 클리닉을 방문했습니다. 거기서 의사가 그녀에게 뇌척수액 누출(CSF)을 진단했습니다. 잭슨박사는 매일 평균 2 파운드의 뇌척수액을 그녀가 잃는것으로 밝혀 졌다고 KETV가 밝혔다.

뇌척수는 뇌의 뇌실과 척수를 순환합니다. 존스 홉킨스 대학 (Johns Hopkins University)의 문헌에 따르면, 척수액이 두개골 자체 또는 코나 귀를 통해, 누출이 발생할 수 있다.

"이 유체는 쿠션 또는 완충 작용을 통해 뇌의 기계적 보호를 제공하고 면역 학적 보호 역할을 수행한다."라고 텍사스 남서부의 Peter O'Donnell Jr. 대학의 이비인후과 교수 인 Brad Marple 박사는 말했다. Brain Institute는 Newsweek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일반적으로, 뇌척수액은 두개골의 뼈와 뇌 사이의 경계 내에 포함되어 있지만, 때때로 두개골 내의 공동의 공기가 채워진 공간 사이에 결함이 발생하는 영역이 생길 수 있다. 이러한 공동은 두개골 내의 공기가 채워진 공간의 예로서, 뇌 내 공동과 얇은 공통 벽을 공유하며 뇌척수액 누출 통로 역할을 한다. 이런 상황에서 CSF는 코에서 떨어지고 뇌척수액을 콧물로 오인 될 수 있다. "

두뇌 또는 부비동 수술로 인한 두부 손상 또는 손상으로 인해서도, 뇌척수액이 새어 나올 수 있다. 증상으로는 두통, 콧물, 시각 장애, 이명 및 잠재적으로 치명적인 수막염이 있다. CSF 누출 협회 (CSF Leak Association)에 따르면이 증상은 사람이 앉거나 앉을 때 현저하게 악화됩니다.

CSF 누출 협회 (CSF Leak Association)가 인용 한 연구에 따르면, 매년 10 만 명 중 5 명 이상이 CSF 누출의 영향을 받는다. 이 상태는 드문 것으로 것이지만, 편두통이나 부비동염과 같은 일반적인 두통 질환으로 오진 될 수 있다.

CSF는 종종 자가 치유된다. 그러나 수막염의 위험으로 인하여 내시경 수술로 치료할 수 있다. 즉, 의료진이 카메라를 사용하는 환자와 코를 통해 내시경 도구를 사용한다.

잭슨의 경우 의사들은 뇌척수약 누출을 막기 위해, 지방 조직을 사용했습니다. 그녀는 현재 올해 초 수술 후 회복 중이다.

"나는 더 이상 티슈를 가지고 다닐 필요가 없으며 잠을 잘 자고있다"고 그녀는 KETV에 말했다.

이 기사는 Brad Marple 박사의 배경 정보 및 의견을 포함하도록 업데이트되었습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비누78 18-05-09 12:14
 
헐..무섭다...내가 제대로 이해한거라면 저여성분은 코풀다 뇌수가 나올수도 있다능;;;
하늘나비야 18-05-09 17:33
 
와 진짜 이게 무슨 호러 영화 보는 것 같은 느낌이 그나 저나 다행히 치료 되었군요
스트레이트 18-05-09 19:37
 
아 상상하기 싫네
Jade 18-05-09 21:03
 
'자발성 두개 내저압'으로 생각보다 흔한  증상인데 기사속 환자와는 좀 다르게 보통 척추의 특정 부위에서 조금씩 척수액이 빠져나갑니다. 척수액이 빠져나가면서 뇌압이 낮아지면 기립성 두통 증상이 발생하는데, 누워 있으면 멀쩡한데 일어서면 머리가 깨질 듯 아픕니다. 수술까진 아니고 20분 정도 소요되는 '자가혈액 봉합술'이라는 간단한 시술로 즉시 치료 가능합니다. MRI로 촬영해서 척추 어느 부위에서 누수되는지 확인한 다음에 추출한 혈액을 주사하여 매꾸는 시술입니다.
     
코폴로 18-05-10 00:17
 
의사신가봐요. 전문적 소견이 그냥 의사이신거 같은데 가생이가 수준이 살벌하게 높네요.
df34444 18-08-24 09:50
 
ㅠㅠ
 
 
Total 1,8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2) 가생이 11-16 117416
1870 [미국] 미국상원, 캐나다에 화웨이5G 장비 탈락 촉구 (28) 오랑꼬레아 10-13 4456
1869 [일본] 이 밑으로는 집을 짓지 마라 (13) 스랜트 09-28 10921
1868 [일본] 국민연금공단 일본전범기업에 5년간 5조원 이상 투자.. 일본 … (12) 복숭아나무 09-16 9273
1867 [동남아] 세계 미남 대회에서 베트남 그랜드 슬램, 4위 차지 (15) 라이프프라 09-13 14042
1866 [동남아] 손흥민과 한국 스타들은 군대에 가는 것을 두려워 하나요? (20) 라이프프라 08-31 23219
1865 [동남아] 베트남 수도 하노이 ' F1 경기 개최' 가능할까? (14) 라이프프라 08-31 13160
1864 [동남아] 박항서감독 5억 포상금 ‘ 베트남축구 ’ 2022년 아시아게임 … (23) 라이프프라 08-28 17961
1863 [동남아] 베트남 비자 발급, 연장에 적신호 켜지나? (31) 라이프프라 08-23 17390
1862 [동남아] 삼성, 베트남 북부에 5조 6,500억 원 투자… 스마트폰 생산 거점… (55) 라이프프라 08-20 15152
1861 [미국] 이라크 난민, 2014년 이라크경찰 살인혐의로 미국서 체포 crocker 08-16 2685
1860 [일본] 항일운동가 고환적출 731부대 (9) 스랜트 08-15 7531
1859 [동남아] 은행 강도에 '플라스틱 총' 사용한 15세 소년 (2) 라이프프라 08-15 3914
1858 [동남아] '휴대폰 번호'가 12억 '헉~…베트남 최고 인기 '… (5) 라이프프라 08-15 5239
1857 [미국] 한국의 K2 전차 - 결국 독일 변속 기술체계로.. [Defense News 기사] (25) 숲속의소녀 08-15 9205
1856 [동남아] 의약품! 기회의 땅에서 절망의 땅..베트남 (10) 라이프프라 08-04 7693
1855 [동남아] '90년 생' 베트남인 한국 화장품으로 성공가도 라이프프라 08-04 10261
1854 [동남아] '중국 한국에서 버린 닭' 베트남에서 특산품으로 팔려 (42) 라이프프라 07-19 23923
1853 [미국] 미-러정상 "항복회담"이라고 트럼프가 비판받다 (6) 가난한서민 07-17 4595
1852 [동남아] 공급 정체로 사이공 시내의 임대료 상승 라이프프라 07-12 6414
1851 [동남아] 1,000억원 대 도박사이트 적발 미모의 운영자에 깜짝 (11) 라이프프라 07-12 10320
1850 [동남아] 부가가치세 0% 베트남이 변한다. (13) 라이프프라 07-04 12443
1849 [미국] LG - 애플에 iPhone X Plus용 OLED Display 공급 (5) 오랑꼬레아 06-29 10187
1848 [동남아] 베트남, 한국 애터미(Atomy) '소비자경고' (33) 라이프프라 06-25 19085
1847 [동남아] 균열이 가고있는 호치민 공항들 (16) 라이프프라 06-18 19957
1846 [대만] 쯔위 트와이스 콘서트 TWICELAND ZONE 2 콘서트 후 소감 (3) ZUGISAHA 06-06 1623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