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0-11-29 17:38
[일본] 성우에게 50여차례 부엌칼 보낸 여성체포
 글쓴이 : 뽕이
조회 : 4,008  

성우에게 부엌칼 보낸 용의자 체포
마이니치 신문 11월 28일 (일) 19시 55 분

성우 하야미 쇼(52)의 자택에 부엌칼을 보내며 협박한 혐의로
28일 카나가와현 후지사와시 코니시 마유미(무직,46)를 업무 방해죄,협박 용의로 체포했다.
용의자는 3월 하순 고양이인형을 찌른 부엌칼을 하야미씨와 동거하는 장남에게 보내
협박했다고 하고 있다. 수사 1과에 의하면 코니시 용의자는 10년 이상 전부터 하야미씨의 팬클럽 회원으로
「뒤돌아 봐 주지 않아 화났다.」라고 진술하고 있다고 한다.
하야미씨의 자택이나 소속 사무소에는 4년 전부터 부엌칼이나 협박문등이 합계 약 50 회나 왔다고 한다.



번역기자:뽕이
해외 네티즌 반응 Copyrights ⓒ 가생이닷컴 & www.gasengi.com

위 출처만 훼손하지 않으면 재배포 허용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어우 10-11-29 18:01
   
저런거 보면 섬뜩해..
뿡뿡이 10-11-29 19:27
   
부엌 칼이라면 저도 받은 적이 있는데요.  선물로... 잘 쓰고 있습니다.  뭐... 그렇다고요.  ㅎㅎ
아마라뮤 10-11-29 20:05
   
반복되면 무섭죠. 일이 더 커질 염려도 있고.
해외 진출한 아이돌들이 무사히 활동 잘 마치길바랍니다.
ㅡㅡ 10-11-29 23:46
   
난 혈서 받은적있었는데...
고딩때 같은반 미친 놈이었음;
a4용지에 한가득 사랑한다느니 죽여버리겠다느니;;;
참고로 나 남자임;
그때는 입시스트레스 때문일꺼라고.. 그냥 '미친새끼' 하고 넘겼지만..지금 받았다면 당근 신고했을꺼임;
     
ㄹㅇ 10-12-03 18:37
   
입시스트레스 때문이 아니고, 님을 정말 사랑해서 그랬던 겁니다.

님도 게이였는줄 알았겠죠.

암튼 별일 없으셨다니 다행입니다.
     
5 10-12-05 23:16
   
빨간 물감임..
     
ㅁㄴㅇ 10-12-24 01:21
   
일본에선 저런 걸 이른바 '얀데레'

병적인 사랑이라고 합지요.
10-11-30 06:19
   
일본은 남녀 전부 정신병자군
Seth 10-11-30 12:15
   
으윀.....
푸하하합 10-11-30 14:11
   
칼 선물이라 섬찟 하겠음
화란초 10-12-01 09:31
   
무서워요ㄷ
술바라기 10-12-01 09:36
   
이런 어이없다~
카쿠 10-12-04 08:43
   
ㄷㄷㄷㄷㄷㄷ
이송이 10-12-04 17:50
   
하야미 쇼... 블리치 아이젠 성우??ㅠㅠㅠ 무서워....
일마레 10-12-05 19:29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이상한사람들 많네 일본
하을구름 10-12-07 13:04
   
일본 싸이코패스가 참 많네요 무서워라
네모네모바… 10-12-23 17:13
   
하야마 쇼라면 크르노 크루세이드에 여주가 짝사랑하는 신부 역(이름을 모르겠음;;)을 맡으신 분 아닙니까...!
바람난홍삼 11-05-02 20:00
   
일본답다
 
 
Total 1,96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4) 가생이 11-16 123897
39 [동남아] 인도 성지순례 100명 이상의 사망피해 (10) 파퀴아오 01-16 2573
38 [독일] 손흥민 동료 반 니스터로이 기사 업데이트 (7) Utsu 01-16 2985
37 [일본] 「3DS의 배터리는 3~5시간」 ― 해외 게이머의 반응은? (6) 모모 01-15 2821
36 [일본] Wii의 댄스 게임 「Just Dance2」1000만개 돌파 (6) 모모 01-15 2519
35 [일본] 포켓몬스터 블렉/화이트 500만 돌파 (8) 모모 01-15 2390
34 [일본] 마에하라 외무대신,일북 대화 선행 부정 (5) 모모 01-15 1786
33 [독일] 손흥민 동료 반 니스터로이 기사 (10) Utsu 01-15 3078
32 [동남아] 필리핀 국민은 아직 스스로 가난하다고 생각한다. (17) 파퀴아오 01-15 6165
31 [일본] 2010년 외국인 입국자수 944만명으로 역대최다 (20) 뽕이 01-15 2578
30 [일본] 60대 후반의 살인자 전년대비 50%증가 (8) 뽕이 01-15 2207
29 [일본] 파출소앞에서 소매치기, 100미터 달아나다 체포 (9) 뽕이 01-15 2125
28 [일본] 투자회사 총 91억엔 사기 (19) 모모 01-14 3746
27 [일본] 음주운전,합승자 이례의 방조죄. (8) 모모 01-13 2577
26 [일본] 워크맨과 iPod의 쉐어 반전 (8) 모모 01-13 2777
25 [일본] 30인분 치사량의 근육 이완제 도난. (9) 모모 01-13 2933
24 [일본] 소비세 17%로 인상 요구 (12) 모모 01-13 2711
23 [일본] 20일간 975회의 장난전화를한 37세 체포 (10) 뽕이 01-13 2200
22 [러시아] 모스크바경찰,폭동의심자 50명체포 (8) 스탈린 01-12 3023
21 [러시아] 러시아의 5대 갑부 미하일 호도르코프스키 추가혐의유죄판결 (14) 스탈린 01-11 4514
20 [영국] 아스날, 日 유망주 미야이치 료 영입확정 (57) Minitea 12-19 12750
19 [미국] 오바마가 버핏, 게이츠와 경기부양을 토의하기 위한 회의를 … (20) 바람광대 12-15 4621
18 [기타] 화성소년의 지구종말예언 (74) 줄리아 12-14 11065
17 [동남아] [속보 로이타 통신] 한국과 말레이시아 FTA 교섭 가능성. (68) 컴맹만세 12-11 18483
16 [일본] 한미 FTA 합의로 일본기업이 절규 (95) 씨벨 12-05 16818
15 [일본] 성범죄피해자 3000명중 4%만 신고 (102) 뽕이 12-03 11308
 <  71  72  73  74  75  76  77  78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