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9-05-27 23:50
[미국] 미국의 숨은 진짜 저력은 어디서 나오는가?
 글쓴이 : 굿잡스
조회 : 4,429  

유족 참석못한 한국전 美참전용사 장례식에 수천명 몰려


유가족 건강문제로 불참하자  
장례식장 “넋 기리자” SNS글  
고인과 모르는 주민 모여 추모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9052701070903012002


워마드, 고 최종근 하사 비하…해군 “고인 명예 심대하게 훼손”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209778&ref=D


엄중한 조치 필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굿잡스 19-05-27 23:57
   
'100분 토론' 군인 비하 논란… "게임하면 살인 이미지 각인"

https://m.news.naver.com/memoRankingRead.nhn?oid=311&aid=0000993596&sid1=102&date=2019052213&ntype=MEMORANKING



일본군 '위안부' 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 日本軍慰安婦
동의어 정신대(挺身隊), 군위안부(軍慰安婦), 종군위안부(從軍慰安婦), 성노예

일본군이 성욕 해결과 성병 예방 등을 목적으로 여성들을 동원하여 설치한 시설물을 ‘위안소’라고 부른 것은 상해(上海)사변이 있었던 1932년 전후였다. 당시 위안소에 수용된 여성을 ‘예기(藝妓)·작부(酌婦)’라고 하였는데, 이외에도 매음부, 접객부, 종업부, 영업자, 기녀 등 갖가지 명칭으로 부르다가 상당히 다양하고 복잡한 과정을 거쳐 대체로 ‘위안부’라는 말로 수렴되었다. 현재 발굴된 문서상으로는 1939년 6월 중국에 있던 독립 산포병(山砲兵) 제3연대의 『진중일지(陣中日誌)』에서 위안부라고 부른 것이 처음이다.

http://100.daum.net/encyclopedia/view/14XXE0050509


바로 백년도 아닌 전 시기에 나라를 빼앗기면서 온갖 고통을 받아온 국민이
자국 국가를 수호하기 위해 청춘을 헌납, 힘든 국방의 의무를 지면서 목숨을 걸고 있는 나라에서 자국 여성들이 자국 군인을 아무렇지 않게 수시로 비하 조롱하고 그런 단체와 사상이 공공기관에서도 날뛰고 있는 작금의 사태가 정상적인 상황인지??

도대체 누구를 위해 지금도 수많은 우리의 군인들은 나라를 지키고 있는 것인가? 이런 상식적 너무도 감사해야
할 부분을 애써 가르치고 목소리를 높여야 하는  부분인지?? 아님 현 교육이 문제인지?
쿠키홀릭 19-05-28 11:11
   
군대 2년만 보는데, 군대 제대하면 8년동안 예비군에, 만 40세까지 민방위는 남자들의 의무임

군대 2년하고 끝이 아니고...
레떼느님 19-05-28 22:11
   
어떻게 전쟁 치룬지 얼마 되지도 않은 대한민국이 이렇게 된걸까....
여자들한테 국가의 기반이 군대라는걸 전혀 교육하질 않으니 그런걸까....
뭘꼬나봐 19-05-29 13:52
   
미국의 재향군인,, 차원이 다르구만,
신홍 19-05-29 23:25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우리나라 현대사에 있어서 군인들이 자국민을 학살하거나 쿠데타로 정치권력을 쥐고 독재를 하였기때문에 미국처럼 군인이 존중받기보다는 비하의 대상이 되는거 같아요.
     
굿잡스 19-06-04 22:07
   
미국도 남북전쟁등 거슬러 올라가면 흑역사 제법 되군요.

물론 님의 말처럼 해방 이후 이승만 독재와 군부 독재 시절을 거치면서 그런 아픈 근현대사의
비극도 있었지만 대한제국 이후 쨉의 무력 강점으로 잠시 우리의 근대화의 과정이 송두리째 박탈당하면서  민족의 암흑기 이후 남북전쟁으로 다시 초토화 속에서

다시금 불굴의 의지로 일어나 반세기 만에 산업화와 함께 우리 국민들 스스로의 피와 땀으로 대통령 직선제를 관철시키고 김영삼 문민정부 이후 군내 사조직등을 철폐하면서

외세로 부터 국가와 국민의 재산과 생명 그리고 국토를 수호하는 최후 보루로서의 본연의 자각과 위치하에 새롭게 쇄신하며 태어난 시대상 속에서 지금도 우리의 아들이자 혹은 동생이 혹은 아버지가 분단된 상황속에서 대한민국을 수호하기 위해  성실히 맡은바 묵묵히 밤낮을 가리지 않고 목숨을 걸고서 임전무퇴의 자세로 임하고 있는 바 그들을 향해 우리 스스로가 비하 조롱하는 이가 있다면 그건 정말 기본 국민으로서의 자격 자체가 없는 태도로 마땅히 그리고  엄중히 돌이켜 보고 반성해야 할 것이군요.
     
incombat 19-06-05 01:55
   
페미가 남성 군인 비난하는 것과 한국 현대사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남자도 군인을 비난합니까?
 
 
Total 1,96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4) 가생이 11-16 121176
1961 [미국] 5개 국가가 경기 침체 위기에 직면 (7) 스포메니아 08-21 4934
1960 [유럽] 유럽인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슈 (3) 나는자유다 08-20 2561
1959 [미국] 미국 채권 시장 Yield Curve Inversion일어나....Recession 조짐 곳곳 발… (1) 폴크루그먼 08-16 3381
1958 [유럽] 91세의 연금수급자인 스웨덴 남성, 페이스북에서 무슬림에 대… (3) 나는자유다 08-14 5320
1957 [유럽] 프랑스 파리에서 아프리카 출신 불법체류자들, 영주권을 주장… (7) 나는자유다 08-13 3623
1956 [미국] 트럼프, 에퀴녹스 스캔들과 카미카제 조종사를 조롱 (3) 스포메니아 08-11 3920
1955 [유럽] 헝가리 오르반 총리, 유럽의 미래를 위해 반(反) 이주정책의 … 나는자유다 08-11 2183
1954 [일본] 현지뉴스자막 - 일본의 중심에서 뼈때리는 이영채 교수 (2) 문제적남자 08-10 8153
1953 [영국] 영국 여학생들에게 히잡데이에 히잡을 쓰고 오라는 정신나간 … (5) 나는자유다 08-08 5378
1952 [유럽] 유럽을 이주민 물결로 파멸시키겠다는 터키정부 (13) 나는자유다 08-06 5972
1951 [일본] 세계 대학 순위에서 계속 순위가 급락하는 도쿄대학교 (20) 폴크루그먼 08-03 9374
1950 [일본] <일본 내 여론조사>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토, 오염수의 재… (7) 폴크루그먼 08-02 7541
1949 [일본] 일본 내 후쿠시마 원전사고 여론조사 과반수 이상 '전혀 … (9) 폴크루그먼 07-31 7286
1948 [일본] 세계적 투자가 "일본관련자산을 모두 처분했다" (12) 형광등 07-30 13050
1947 [독일] 소수 무슬림 때문에 돼지고기 및 성분이 포함된 음식의 급식… (11) 나는자유다 07-28 8350
1946 [일본] 현실은 한Jap 분쟁 속 친중화 가속하는 Jap기업과 정부. (5) 굿잡스 07-27 7130
1945 [유럽] 프랑스-이탈리아 국경을 넘으려던 이주민들, 경찰에게 인종프… (1) 나는자유다 07-27 3891
1944 [일본] 파괴적인 아베노믹스의 실체 "생활이 극심하게 어려워졌다" (22) 폴크루그먼 07-27 7996
1943 [기타] 독도(Dokdo)에 대한 어느 나라의 당연한 자폭. (7) 굿잡스 07-24 8572
1942 [유럽] 슬로베니아군, 불법 이주민들을 단속하고자 국경 순찰을 강화… (1) 나는자유다 07-24 3937
1941 [유럽] 스웨덴 동급생을 살해한 에리트레아 출신 이주민, 복역 후 에 … (1) 나는자유다 07-23 6525
1940 [미국] [CNN 메인속보] 한국,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군용기에 경고사격 (3) 싸뱅 07-23 10436
1939 [일본] 일본에 장기체류 하는 한국인들 10년간 급격한 감소 추세 (12) 폴크루그먼 07-20 12421
1938 [일본] 1년후 일본 여자들 중 2명 중 1명은 50세 이상.. 세계역사상 유… (10) 폴크루그먼 07-20 10697
1937 [독일] 대부분의 독일인들은 공개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표출하는 것… (7) 나는자유다 07-18 799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