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해외뉴스
 
작성일 : 19-09-10 16:45
[유럽] 오스트리아 식당에 등장한 BTS 리더 RM
 글쓴이 : 오페시티
조회 : 33,417  
   https://www.koreaboo.com/stories/bts-rm-das-kimchi-restaurant-vienna-v… [913]
   https://daskimchi.com [628]

Koreaboo.png







한류의 중심에 있는 방탄소년단의 멤버 RM은 현재 휴가 때 유럽을 여행하며, 도중에 맛있는 음식을 많이 먹고 있다.
오스트리아에 있는 동안, 그는 비엔나 중심부에 있는 한식당인 다스 김치에 가서 식사를 했다. 9월 5일, 다스 김치는 그들의 인스타그램에 RM의 방문에 대한 글을 올렸다. 그들이 한 말은 이렇다.
"많은 분들이 아시겠지만, 방탄소년단의 RM이 식사를 하러 왔다. 귀국 후 게시한다는 조건하에 자신의 방문에 대해 SNS에 자세히 쓰도록 허락했다.”
 "RM은 마스크나 선글라스를 쓰지 않은상태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직원과 함께 다스 김치에 왔다. 식당에 왔을 때 그는 알름두들러 병을 손에 들고 있었다. 식당 손님들은 RM이 누구인지 몰랐지만 그는 꽤 많은 시선을 끄는 연예인의 아우라를 가지고 있었다. 우리 직원들이 RM인 것을 알았고, 우리는 그가 방해받지 않고 식사를 할 수 있도록 식당 구석에 그를 앉혔다."
이어 "우리 식당을 어떻게 들었느냐고 물었더니 한국인 지인이 추천해줬다고 한다. 그는 또한 다른 한국인 여행자들의 좋은 구글 리뷰를 많이 읽어서 선택하게 되었다고한다. “
 "그 사람이 뭘 먹었느냐고 물어본 분들이 많으시죠. 그가 주문한 것은 삼겹살 3개, 라면 2개,  0.3l짜리 스티글필즈였습니다." 
"저녁 식사 후 RM은 야외 식사 장소를 살펴보며 밖에서 디저트를 먹고 싶다고 말했다. 야외에서도 손님도 행인도 그를 잘 알아보지 못했다. 야외 식당가에 방해 없이 앉아 즐긴다는 것을 알 수 있었고, 그는 느긋하게 몸을 뒤로 젖혔다. 디저트로 메뉴에 없는 그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것을 먹었다고 했다.
"그의 방문 이유는 비엔나에 있는 많은 박물관들을 보고 영감을 얻기위해서였습니다. 그는 그것이 매우 마음에 들어서 머지않아 재방문 하고싶다고 말했다. 다른 방탄소년단 멤버들과 함께 올 것이냐는 질문에 그저 미소만 지었다고 말했다. 
 "P.S.RM이 다스김치에 사인을 남겼다. 입구, 방탄소년단 포스터 바로 옆에 걸려 있다.”
번역:Opacity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 www.gasengi.com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병아리쓸빠 19-09-10 23:55
   
^^
당나귀 19-09-10 23:58
   
성지되겠네....
존버 19-09-11 01:56
   
미어터지겠네.
행운7 19-09-12 05:37
   
움직이는 로또가 다녀갔네...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날아가는새 19-09-13 23:39
   
아미들  순례코스
cjfekdrks 19-09-14 16:43
   
될수있으면 한국브랜드 인지도좀 올려라 메뚜기도 한철이다
     
그대만큼만 19-09-16 13:05
   
22222222
하늘소있다 19-09-15 08:24
   
나에게 아무 관심도 없는 사람
솔별 19-09-19 22:01
   
대박칠듯하네 저식당 우리가게도 왔다가주면 안되겠지?ㅎㅎ부럽다
ashuie 19-09-21 13:27
   
사장님의 영업법ㅋㅋ
날아가는새 19-10-06 11:19
   
아미들  성지되겠네
수염차 20-02-10 15:04
   
방탄의 리더를 못알아보다니....오스트리아에 한류를 본격적으로 수출해야겟군.....
일단 아카데미 4관왕 기생충부터 봐라.....
요즘도 합스부르크 가문 존재하냐??
감자구미 20-05-02 19:57
   
랩몬 영어 한국에서 독한한거 진짜 대단..
 
 
Total 1,98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해외뉴스 게시판입니다. (6) 가생이 11-16 126682
1986 [미국] 빌게이츠 "항체치료제는 코로나 사망률을 급격히 낮출 것" 아따아따 10-08 9229
1985 [미국] 트럼프 확진, 미국 대통령 전용 병원과 의료진 클라스 (1) mkck 10-05 2503
1984 [미국] 160만km를 달리는 테슬라 배터리는 과연 나올까? 배터리데이 15… (15) 러싱스루 09-28 6447
1983 [미국] 뇌와 컴퓨터를 연결시키는 뉴럴링크의 뒷모습 (5) 러싱스루 09-14 6569
1982 [미국] 가장 유망한 코로나 치료제 9가지 (4) 아따아따 09-12 7219
1981 [캐나다] 캐나다 요식업 60%, 팬데믹 버티기 힘들어해 목수 09-11 4531
1980 [미국] 흑인 행세하다 백인 고백한 美교수, 대학 ”강의중단 조치” (2) 목수 09-06 6780
1979 [미국] 워싱턴서 한국계 경찰 조롱한 여성 시위대, 그녀도 한국계였… (2) 목수 09-06 5090
1978 [캐나다] BC 주말마다 대규모 감염 사태...”어떡하나” (3) 목수 09-05 1913
1977 [캐나다] 메트로 밴쿠버 2월후 8000개 사업체 문 닫아… 목수 09-05 642
1976 [중동] UAE주요뉴스 및 Covid-19 GCC현황 (1) 람지 06-21 10268
1975 [중동] UAE 코로나 바이러스인한 아부다비 이동제한 람지 06-17 7520
1974 [미국] “매장 식사 왜 막아”…‘탕탕’ 美 맥도날드서 총격 (27) 메시찬양 05-08 19629
1973 [미국] 마스크 때문에 경비원을 살해 (6) 솔로윙픽시 05-05 10095
1972 [미국] 세정제 드링킹.. 트럼프형님 또 한껀 올리심 (27) ANINY 04-25 13885
1971 [일본] 【속보】 김정은은 「식물상태」에……? (19) 독산 04-25 17873
1970 [일본] 【왜국의 자랑, 아비간】 투여했으나 사망! (17) 독산 04-23 11427
1969 [일본] 드디어 정체를 드러낸 천마스크 (15) 독산 04-15 27520
1968 [유럽] 프랑스 방송에 출연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 (3) 싸뱅 04-15 8170
1967 [미국] 집회명령 어겨 기소된 美루이지애나 목사, 부활절 예배도 강… (7) 목수 04-11 7959
1966 [동남아] 한국에서는 온라인 개학이 시작되었다는데.. (4) 싸뱅 04-10 9184
1965 [미국] 한국 코로나19 프로토콜 번역 프로젝트(https://covidtranslate.org) (4) 도밍구 04-09 8495
1964 [일본] 【해외 미디어】일본의 긴급사태 선언은 「가면적」, 많은 다… (1) 독산 04-08 7202
1963 [일본] 【도시봉쇄】 할 수도 없고, 안 할 수는 더욱 없고... (5) 독산 04-03 8736
1962 [캐나다] 캐나다가 한국을 밀어냈네요 (8) 목수 04-03 1621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