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2-01-21 06:38
저 왔어라~
 글쓴이 : 잇팩터
조회 : 1,364  

간만에 집밥 먹었더니 든든하네요~ ㅎㅎ
아는 동생이 요리를 해줘서 맛있게 먹고 왔어요. 냐하하하
근데 수면제를 탔는지 왤케 졸음이 마구...

아아 좀비 이야기 끼고 싶었는디~ 너무 아쉽네요.
저는 요즘 워킹 데드를 정말 재밌게 보고 있는데, 물론 삼시즌을 눈이 빠지게 기다리고 있어요.

어릴때 교회를 오랫동안 다니긴 했지만, 요즘의 저는 사실 성경보다는 스티븐 호킹 박사를 더 믿는 편이죠.
사실 종교에 관해서는 I don't give a shit about it.의 입장을 고수하다가 (물론 좋은 말씀은 새겨듣는 편이지만)

최근들어 무신론적인 입장에 가까워진 편이랄까요. (이건 개인적 입장이니까 논외로!!)

아무튼, 워킹 데드가 탄탄한 스토리를 가진 성공한 만화 원작을 기반으로 둬서 그런지 스토리는 말할것도 없고 주인공들의 심리묘사 연기 또한 일품인데요.

주인공 릭과 머물고 있던 집 주인인 허셀과의 대화는 지금도 머리속에 생생합니다.
시즌 2 에피소드 4에 나왔던 대화 중 일부입니다.

-------------------

Hershel: In all the chaos you found your wife and boy. Then he was shot and he survived. That tells you nothing?
Rick: It tells me God’s got a strange sense of humor.

-------------------

맥락상 번역을 해보자면,

-------------------

허셸: 이 모든 혼돈 속에서도 너는 네 아내와 아들을 찾았어. 네 아들은 총에 맞았지만 살아남았지. 이래도 네 안에 신의 손길이 느끼지지 않니?

릭: 신이 있다면 아주 괴상한 유머감각을 가지고 있는 걸로 밖에 들리지 않네요.

-------------------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만든 대화였어요.
오늘은 시에스타님이 소개해준 영화 중 하나를 봐야겠어요~ ㅋㅋ

누구누구 살아있나요~ ㅎㅎㅎ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잇팩터 12-01-21 06:41
   
필립J프라… 12-01-21 06:42
   
생존중입니다.
     
잇팩터 12-01-21 06:44
   
오 역시!! 필립님!

도영님 어디갔을까요..
도영이 12-01-21 06:45
   
뭔 말을 그렇게 어렵게 해요~?
오늘 개 진장 찌끄러기 땜에 완전 사람 꼭지 돌았음.
     
필립J프라… 12-01-21 06:46
   
     
잇팩터 12-01-21 06:47
   
오 역시!!
진상들 상대하려면 고생이 많겠네요~ ㅠ

부산에 가면 러시아제 총을 싸게 살 수 있다는 말을 들은 적이...
          
도영이 12-01-21 06:49
   
국제시장 가면 있다고 하던데~
싫어요 짝퉁은~
나. 총 많아요~6~7개 있어요.
               
잇팩터 12-01-21 06:59
   
덜덜덜
도영이 12-01-21 06:48
   
이건 뭐 말이 통해야지~ 씨앙~
으~~~~~! 했던말 또하고 또하고 팍!!!!!!
     
잇팩터 12-01-21 07:00
   
술이 웬순가요... ㅠㅠ
진상 손놈들 같으니!!!

뉴욕은 음주운전뿐 아니라 취해서 길거리 돌아다니면 불법인데...
그래서 그런지 취한 거지들이 한명도 없어요.
          
도영이 12-01-21 07:06
   
오~~~홋~~!!
 
 
Total 50,37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8184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9673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4148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5888
269 새벽반 타임──☆ (11) 도영이 01-23 1069
268 약속은 약속 (15) siesta 01-23 1283
267 씨에스타 (13) 잇팩터 01-23 1101
266 아 F5누르기 힘들다.... (12) 한시우 01-23 1036
265 나는 알고 있다 왜 게시판이 갑자기 조용한지를... (14) 잇팩터 01-23 1033
264 자 이제 시에님 인증!!! (11) 한시우 01-23 1117
263 ㅡㅡ (13) Gerrard 01-23 1175
262 10초만 더 인증 진짜 마지막! (17) 한시우 01-23 1141
261 다들 안녕하세요.^^ (16) 81mOP 01-23 1152
260 한장 찾긴 찾았다.... 딱 10초간.... (11) 한시우 01-23 1074
259 약속은 약속이니까요 (9) siesta 01-23 1059
258 갑자기 왜이리 글이 안올라온데... (14) 한시우 01-23 1198
257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라요!! (13) 피나콜라다 01-23 1037
256 저도 이분위기에 인증올리고 싶어요 (13) siesta 01-23 1065
255 인증 그까이꺼 내가 하지 뭐 (39) 잇팩터 01-23 1034
254 hey guys~ (9) 땐왜박멸우 01-23 53
253 장난 안치고 딱 10초만 인증합니다! (바로 닫을꺼임!) (14) 한시우 01-23 1087
252 청소나 해야겠슴다 (10) 짤방달방 01-23 1138
251 인증열풍이 부네요 그렇다면 저도 해야지요 ㅎㅎ (30) 한시우 01-23 1290
250 후딱 인증 금방 폭파할거임 (20) winteris 01-23 1256
249 오늘의 복권 (13) 필립J프라… 01-23 1141
248 시우군이 언제부터 커밍아웃을 했나요... (8) siesta 01-22 1419
247 여러분들 뭐하나요? (12) Gerrard 01-22 1082
246 오늘 정말 춥네요 내일은 더할거같음...ㅠ (26) siesta 01-22 1172
245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22) 필립J프라… 01-22 1297
 <  2001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2008  2009  20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