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7-01-04 23:18
저의 가장 친한 친구가 드디어! 사제가 됩니다.
 글쓴이 : 선괴
조회 : 923  

신부님이 되는거지요.

아... 진짜 오래걸렸네요. 제가 당사자는 아니지만....

신부님 되는거 진짜 어려운거 같습니다. 이렇게 오래걸리게 될 줄 몰랐거든요.

해외로 봉사활동같은것도 많이 다니고 그러는거 같은데 친구가 정말 고생 많이 하는 거 같았거든요.

그런데 드디어! 이제 드디어! 된다고하니.... 제가 당사자도 아닌데도 불구하고 너무 기쁘네요.


그 자리에... 저또한 가보기로 했습니다.

이전부터 약속했거든요. 신부님이 되는 그 자리에 저도 참석해 꼭 축하해주기로.



친구야, 니가 그토록 되고자하던 신부님이 정말로 되었구나.

앞으로 지금보다 더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겠지만 잘 헤쳐나가리라 믿는다.

축하한다.



남자는 신념이 있어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아기토끼 17-01-04 23:20
 
신부가 대면 연애하면 정말 안대여ㅇㅅㅇ?
     
스테판커리 17-01-04 23:20
 
ㅇㅇ

결혼 못함
     
선괴 17-01-04 23:33
 
기본적으로 스님과 비슷하다고 보면 되지요.
영국 신부님이나 목사님들의 경우는 결혼이 가능하다고 듣긴했습니다.
          
아기토끼 17-01-04 23:35
 
몰래하지않아여*ㅅ* 재밋겟댜!
     
아비요 17-01-05 22:20
 
신부하다가 목사로 전업하면 결혼가능해요. 자기류 교회를 창시하는거죠.
스테판커리 17-01-04 23:20
 
친구분 대단 합니다 ㅎㅎ

저도 가톨릭 신자인데 ㅎㅎ
     
선괴 17-01-04 23:34
 
정말... 저라면 중도에 포기했을거같습니다.
아기토끼 17-01-04 23:21
 
하지먄 ㅇㅅㅇ신부님들 연애다하지않아여?남쟈랑?
     
선괴 17-01-04 23:35
 
그건 제가 그쪽분야가 아니기에 잘 모르겠네요. ^^;;
     
뿡뿡이 17-01-05 08:49
 
토끼님 이건 좀 아니다 싶네요
          
아기토끼 17-01-05 12:02
 
^ㅅ^녜♥
     
라리 17-01-05 09:39
 
신과 연애를 하시겠죠.
토끼님은 BL 광팬이신가... 그래도 이건 좀 아니다 싶네요2
          
아기토끼 17-01-05 12:02
 
그건 아니에여^ㅁ^♥
위현 17-01-04 23:24
 
와 정말 대단하십니다. 저도 한명의 천주교인으로서 정말 축하드립니다.
     
선괴 17-01-04 23:37
 
감사합니다.
ㅎㅎㅎ
아, 진짜... 기쁩니다. 지금...
제가 당사자가 아닌데도...
그만큼 옆에서 힘들게 하는 걸 지켜봐서그러는건지도 모르죠.
홍초 17-01-04 23:39
 
와 축하드려요.. 저도 제친구 사제서품을 올해안이나 내년쯤에 받을 것 같네요.  긴세월이죠.
축복 많이 받으십시오
     
선괴 17-01-04 23:56
 
네.
감사합니다.
지금까지 열심히 달려왔으니.. 이제 그 결실을 맺는것이겠지요.
홍초님도 축복많이 받으세요!!~
붉은kkk 17-01-04 23:45
 
축하드립니다!! 저도 카톨릭 신자라서 그런지 덩달아 기분이 좋네요 ㅎㅎ
     
선괴 17-01-04 23:56
 
그렇군요.
ㅎㅎㅎ
감사합니다.
위아원 17-01-05 00:51
 
아이쿠 사제라니... 어려운 길을 가시는군요. 기쁘면서도 마음 한켠이 복잡하시겠어요.
친구분 앞길에 축복이 가득하길 바랍니다 ^ㅅ^
     
선괴 17-01-05 19:27
 
네. 더구나 제가 종교가 없어서 그런지, 더 심정이 복잡미묘합니다. 하지만,
친구는 자신의 꿈을향해 묵묵히 달려왔고. 그 길이 얼마나 힘든지 어렴풋이나마 알고있으니....
뿡뿡이 17-01-05 08:51
 
어려운 길이고 외로운 길이겠지만 잘 이겨내셨으니...

잘 하시리라 믿습니다.
     
선괴 17-01-05 19:28
 
네. 어렵고 힘들고... 때로는 스스로를 탓할수 있겠지만 그럴때 그 친구에게 의지가 되는, 저도 그런 사람이 되고싶습니다.
김모래 17-01-05 09:32
 
정말 힘든길이라고 들었는데.. 존경합니다.
     
선괴 17-01-05 19:29
 
신학교 스케줄이 보면 군대를 연상케하더라고요.....
그만큼 빡빡한데...
그 모든 걸 이겨내고 신부가 된다는것이...
정말 제가생각해도.
후아붸붸o 17-01-05 10:21
 
친구분 대단하시고 축하드린다고 전해주세요~^^
     
선괴 17-01-05 19:30
 
네. 감사합니다.
친구에게 이렇게 축하해주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하겠습니다.
하이1004 17-01-05 11:11
 
해외 봉사 활동으로 하셧군여...
군인갔다 오는게 제일 빠르다던데
     
선괴 17-01-05 19:30
 
아, 그게 또 그런건가요?
역시... 그쪽 세계에 대해선 잘모르기때문에 어느 쪽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빨라지고 느려지고 그런 게 있는건가보군요.
          
하이1004 17-01-05 20:55
 
네 그거 조건이 일단 군대 갔다 오는거랑 그게 안대면 봉사라던지 그걸로 군대 간거보다 년수더 채워야 대는걸로 알고 있어요 한마디로 우리나라 신부들 대부분 군필들 ㅎㅎ
Assa 17-01-05 13:01
 
제 친구도 사제하려는데 힘들어보이더군요. 해외가고 공부하고..
     
선괴 17-01-05 19:31
 
자주 해외나가더라고요.
요번에 이탈리아를 가던데...
봉명이 17-01-05 18:31
 
와 진짜 힘든거죠
인간의 욕망을 억제할 정도의 자제력을 기른다는 것 자체가 대단함
     
선괴 17-01-05 19:32
 
옆에서 보면 진짜 신부가 이렇구나 하는 걸 많이 느끼죠.
물론 지금까지는 신부가 되기 전의 부제였습니다만.. 이제 곧 신부 서품을 받게되니......
헬로가생 17-01-08 01:22
 
대단하시네요.
 
 
Total 43,88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80117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26358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3) 관리A팀 08-22 29350
43886 와인 마시며 듣기 좋은 오리지날 트로트(?) (3) 헬로가생 03:49 68
43885 한국 사시는 분들 부러워요 (4) 헬로가생 06-23 522
43884 흥겨운 노래 (2) 통통통 06-23 54
43883 포카레카레 아놔~ (1) 미우 06-23 63
43882 길냥이 질문 좀 드려요 (2) 왜국특별시 06-23 126
43881 알바일기 (4) 돌아온드론 06-22 219
43880 직장에서 점심을 특정식당가서먹거든요. (7) 선괴 06-22 492
43879 달콤제타냥님~~ (5) 돌아온드론 06-20 168
43878 이번 주말에 요리합니다. (11) 비오 06-20 179
43877 남은 탕수육소스와 치킨무는 어떻게 처리하십니까? (22) 대한사나이 06-18 820
43876 움짤/웃짤 보관소 (19) 대한사나이 06-17 648
43875 느긋하게 먹는 아침밥 (10) 위현 06-16 732
43874 한국에선 연예인 자주 보나요? (32) 헬로가생 06-15 1290
43873 오늘도 보람찬 하루를 보냈습니다 (2) 돌아온드론 06-15 197
43872 전기부분 능력자님 계신가요?? (17) 마르소 06-15 471
43871 점심 먹고 나른하신 분들!~ 미우 06-15 144
43870 미운 냥이새끼 (1) 미우 06-15 315
43869 해루질 취미로 하시는분 계신가요? (5) 마르소 06-14 329
43868 갈까 말까 고민중이네요. (12) 초롱 06-10 649
43867 도박은 못끊는걸까요? (39) 선괴 06-09 1041
43866 오랜만에 스타1을 했는데 (3) 돌아온드론 06-08 1086
43865 헬로가생님, 찌찌뽕이지 말입니다 (10) Ciel 06-07 446
43864 짱나 누나가 살아 있는지 모르겠지만.. (9) 곰굴이 06-07 916
43863 제 여자 친구가 키우는 페르시안 고양이입니다.JPG (13) 흑요석 06-05 2069
43862 인터넷으로 배울 수 있는 것들 (7) 미우 06-04 68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