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7-03-12 20:47
아버지~ 제 차도 소중합니다!!!
 글쓴이 : 선괴
조회 : 668  

 오늘아침 영화보러 나가는 길... 아버지 한마디 하십니다.

'나갈 때 조심해서 가라. 차 그냥 돌리면 내 차에 기스나.....'

아니... 아버지.. 아버지. 그렇게 바짝 주차하신 건 아버지잖아요. 제가 주차할 때 아버지 차 없었어여..

그러니까 주차하실 때 조금 떨어뜨려서 주차해주세요. 왜 항상 제 차 바로옆에 그것도 아슬아슬하게 좁게 주차하시나여~~

아, 생각해보니 아버지 차를 제가 박으면 보험불러야할까요?

언젠가 한번 실수로? 박아서 긁어볼까 하는 생각도 한번 해본적이....

아니, 가족 차 박으면 보험사기? 가 될까요....


그리고....

어제였나요. 그제였는데... 어머니 퇴근할 때 모시러 가거든요. 근데 마침 옆에 아버지가 동승해서 갔었더랬죠. 어머니 회사는 좀 야트막한 곳을 올라가야합니다.

제대로 된 길도 아닌 비포장 길이었지만 얼마전에 아스팔트로 깔끔하게 포장했었죠. 그런데 그곳이 중앙선 같은 거는 딱히 그려져 있진 않았어요. 

여튼, 어머니 회사로 올라가는 길에... 앞에서 차가 내려오더라고요. 그래서 왼쪽 공간에 큼직하게 빈 곳이 눈에 띄길래 그곳으로 차를 돌렸다가 아버지에게 한마디 들었습니다. 중앙선 넘은거라고요. 그러니까 왜 그런거죠. 중앙선이 그려지지 않은 곳은 마음 속으로 중앙선의 위치를 그려놔야한다고.....

만약에 박았으면 저의 과실이라면서.....

 물론 저도 아차 싶었습니다.

그래서 아버지 입장에선 마뜩찮았던걸까요.

어머니 회사에 도착하고 나서 어머니가 차에 올라타시자마자 저보고 차에서 내리라고.......

회사에 다른 사람들 다 있는데서

내리라고....

결국... 운전대를 아버지에게 빼앗기고 말았습니다.

아무리그래도... 제 차인데....

다른사람들 보는앞에서 그렇게 운전대를 아버지에게 빼앗기고....

더군다나 아버지... 엑셀 너무 팍팍 밟으시는데.

저도 제 차 소중합니다.

너무 그렇게 엑셀 팍 ~~ 하고 밟으시면.... 차가 아야해여....

마지막에 식당가서 어머니, 아버지와 함께 저녁을 먹었는데...

 아버진 소주드시고 결국... 집에 돌아올 땐 제가 운전대를 잡았는데, 결국 이렇게 될 걸...

 왜... 아니.. 왜 제게서 운전대를 빼앗으신...


하하하...


남자는 신념이 있어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Total 45,51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6) 객님 11-09 3040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87519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30127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4) 관리A팀 08-22 33300
45512 새벽에 노래한곡~43 (1) 촌팅이 01-16 90
45511 제가 사는 동네 소개 (17) 촌팅이 01-16 424
45510 불닭볶음탕맨 (9) 촌팅이 01-16 398
45509 제 차의 페달을 알로이 페달로 튜닝? 해보았습니다. (2) 선괴 01-15 384
45508 뚱뚱한 여자는 (15) Severus 01-14 1213
45507 맨날 말만.... (12) 위현 01-14 295
45506 신과함께 봤습니다. (18) Severus 01-13 920
45505 퇴근하고 왔더니... (9) Severus 01-13 358
45504 새벽에 노래한곡~42 (6) 촌팅이 01-12 152
45503 오늘 출근길 기온 영하 19도..... (6) 선괴 01-12 457
45502 오늘은 꾀병 부리고 조퇴했네요 (5) 뽀리링 01-12 283
45501 모라고라 횽에게 추천하는 음식 !! (6) 뽀리링 01-12 158
45500 오늘은 일찍 (2) 모라모라 01-11 135
45499 새벽에 노래한곡~41 (7) 촌팅이 01-11 144
45498 편의점 음식 추천!!! (6) 애강이 01-10 605
45497 바지 안 입는 날 (밀라노) (14) 촌팅이 01-10 889
45496 새벽에 노래한곡~40 (1) 촌팅이 01-10 146
45495 오랜만입니다~ 생존신고 입니다! (2) 별쫑 01-09 145
45494 우울증을 겪는 친구 2 (5) Severus 01-09 315
45493 눈길 조심하세요~ (5) 아발란세 01-09 155
45492 나이먹고 트와이스 입덕하니깐 사람들이 이상하게 보네 (7) 다라지 01-08 882
45491 얼마만의 친게인가 (6) T0Ta 01-06 353
45490 오늘은 제가 노래 하나 올려봅니다영 까륵 (5) 바람가람 01-06 277
45489 이렇게 반응이 뜨거울줄은.. (9) Severus 01-05 1090
45488 한국을 널리 전파하고 있습니다. (25) Severus 01-04 188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