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7-03-14 06:53
한국+브라질 가족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1,437  


===================번 역=======================

우리 아빠는 한국사람 김동준, 엄마는 브라질사람 유지 마끼에요

우리는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태어났지만 2살 이후로 미국 LA 코리아타운에서

살고 있어요.

농담 아니고 진짜 저는 저 자신을 "코브라(Korean Brasilian)"라고 소개해요.

사람들이 우리가 파는 샌드위치를 "코브라 샌드위치" 뭐 그런 식으로 불러요.

우리가 한국계 브라질인들이니까 확실히 맞는 말이긴 하죠.

대부분의 경우 사람들은 우리가 어느 나라 출신인지 몰라요.

음...너 러시아인? 스패니쉬? 백인? 아니면 중국인?..이냐? 라며...



(우리가 어릴 때) 아빠랑 엄마가 출장요리 사업을 시작했는데 엄마 혼자 (요리를)

하시느라 너무 힘들어서 그만뒀었어요. 근데 저희 두 딸이 커서 이제 요리를 할 수 

있게 되서 브라질인들을 대표하는 브라질 푸드트럭 사업을 시작했어요.

(여긴 우리 외에) 브라질 푸드트럭은 없어요.



한국문화 중에 절대 적응이 안되는 건 아들은 가족 중에 금과 같은 존재다 라는 거에요.

전 그게 정말 싫어요. 왜냐면 아들을 더 선호하는 경향이 있거든요.

전 절대 적응이 안될 것 같아요.

아들은 "성씨"를 물려준다고...세상에 이미 얼마나 많은 김씨가 있는데요..ㅎㅎ



(한국인) 할머니랑 엄마 사이엔 항상 문제가 생기는데 (서로 이해하는게) 10배는 더 어려워요.

왜냐면 두 분이 말이 안 통하기 때문에. 

그래서 저희 두 딸은 두 분 싸움을 통역하면서 컸어요.

두 분이 싸우시면 할머니는 "니 애미한테 이렇게 말해"라고 하시고,

엄마는 "너 할머니께 이렇게 말해"라고 하시고...




가족의 의미는....

우리 가족은 함께 일해요. 함께 일하면서 서로 더 가까워지고 서로 아주 많이 이해하게 되죠.

누가 열심히 일하는지, 누가 농담을 잘하는지, 누가 일하기 싫어하는지..

피를 나눴다는 것만으로 가족은 아니에요.

많은 가족들이 서로 멀리 살고, 서로 뭐하는지 신경도 안 쓰죠.




전 절대 가족을 바꾸지 않을거에요.

전 지금의 우리 가족이 좋아요. 제 삶을 더 흥미롭게 만들거든요.

(다른 사람들은) 니네 아빠는 한국사람이고, 엄마는 브라질사람이라 극복해야 할 문제가

엄청 많지 않냐고 하는데, 오히려 긍적적인 점이 많아요.

만약 제가 한국-브라질 혼혈이 아니었다면 지금처럼 4개국어(한국어, 영어, 포루투갈어, ?)를 할 순 없었겠죠.

4개국어를 하니까 LA에 사는 누구와도 대화할 수 있고, 공짜도 얻고, 좋은 사람들도 많이 만나게 되요.

그래서 전 가족을 바꾸지 않을거에요. 전 지금 이대로가 좋아요.

전 좋은 가정교육을 받았다고 생각해요. 

왜냐면 아빠는 (한국사람이라) 엄하신데 엄마는 (브라질사람이라) 멜로드라마틱 하신데 

두 분이 좋은 조합이라고 생각해요. 

전 (가족을) 바꾸지 않을거에요.

====================================================

한국어 발음이 원어민 수준인 걸 보니 아빠가 딸들 교육을 잘 시켰나 보네요.

가족의 의미에 대해서 다시 생각하게 해주는 아주 좋은 영상인 것 같아서

번역한거...............................는 아니고 딸내미가 이뻐서 번역해 봤어요.ㅎㅎ  

브라질이라....가만 있어 보자~~~~내 여권이 어딨더라...?

아들은 금이라.....예전 할머니 말씀이 문득 생각나는군요. 

아들은 버스 태워주고, 딸은 비행기 태워준다고..ㅎ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달콤제타냥 17-03-14 07:42
 
아버님 옆에 계신 남자분..... 내 여권은 어딨더라ㅎㅎ
     
귀요미지훈 17-03-14 08:4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달콤님, 굿모닝!!..^^
          
달콤제타냥 17-03-14 09:33
 
지훈님~ 오감(?)이 만족되는 하루 되십쇼!! 호다닥~~
               
귀요미지훈 17-03-14 20:26
 
진짜 그러고 싶네요..ㅎㅎ
호롤롤로~~뿌우우우우~
                    
달콤제타냥 17-03-14 20:38
 
롸캔롤 피~~쓰!!
스테판커리 17-03-14 17:58
 
브라질 남자가 달콤님 고소 한다는 소문이 있던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달콤제타냥 17-03-14 18:30
 
제가 뭘 어쨌기에 고소까정ㅋ
여권을 어디에 뒀는지 찾았을 뿐..
          
스테판커리 17-03-14 18:36
 
달콤님 귀여운 구석이 있군요 ㅎㅎ

제가 아는 브라질 남자가 있는데 소개 시켜 드릴까요?

"바르보자"라고 현대차 탑니다 ㅋㅋㅋ

네이버에서 바르보자 검색 하지 마세요 (유부남 입니다 ㅠㅠ)
          
스테판커리 17-03-14 18:37
 
달콤님 오늘 사탕 받으셨죠?

설마 달콤님 같은분이 사탕 안 받는거는 아니죠?

말도 안돼 거짓말 흥!!
               
달콤제타냥 17-03-14 18:53
 
뿌린만큼 받았슴다. 기브 앤 테잌 ㅋㅋ

브라질 남자는 다비드 실바 정도면 괜찮.. 아님돠ㅎ
                    
스테판커리 17-03-14 18:59
 
가생이 미녀계의 메시와 호날두인

후아님과 달콤님 답군요 ㄷㄷㄷ

뿌린만큼 후덜덜 ㄷㄷㄷ 엄청난 매력쟁이 인듯요 ㄷㄷㄷ

그나저나 다비드 실바는 누구인지 모르지만

달콤님에게 브라질 남자로 "안토니오 실바" 를 추천 하고 싶군요 ㄷㄷㄷ

네이버에서 실바vs스트루브 검색 해보세요 ㄷㄷㄷ
                    
스테판커리 17-03-14 19:00
 
ㅋㅋㅋ 근데 브라질 남자 이야기 나와서 말인데

안실 같은 유부남 말고 브라질 남자모델 중에서 미남 있던데

그 사람 생각 나는군요 저도 다른 카페에서 본 사진이라 ㅋㅋㅋ

달콤님이 분명히 좋아하실 외모에요 갑자기 그 남자 이름 생각이 안나는데

아무튼 생각나는데로 친목게에 올릴께요 ㅋㅋㅋㅋㅋㅋ
                    
대한사나이 17-03-14 19:51
 
우와 후아님과 쌍벽을 이루는 또하나의 가생이 초미녀가 바로 달콤님 이셨군요 ㄷㄷㄷ

저와 친하게 지내주십쇼 ㅎㅎㅎ
                         
스테판커리 17-03-14 20:00
 
후아님은 얼굴 봤는데 달콤님은 얼굴 안 봤어요 ㄷㄷㄷ

근데 미녀 일꺼 같아요 ㄷㄷㄷ

아무튼 대한님은 참 미녀를 좋아하시는군요 허허

하긴 미녀 싫어하는 남자는 홍석천 말고는 없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대한사나이 17-03-14 20:09
 
커리형님이 미녀라시면 미녀인겁니다 ㄷㄷㄷ

근거? 그냥 근추감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 (근거없는 추측감)
                         
스테판커리 17-03-14 20:13
 
후아님과 달콤님의 공통점은 혈액형 오형 이라는점이 ㄷㄷㄷ

대한님도 왠지 혈액형 오형 이신거 같아요? 아니면 말고요 ㅋㅋㅋ

그나저나 저녁 안 드시나요? 전 지금 저녁 기다리는중 ㅎㅎ

저녁 맛있게 드세요 ㅎㅎ
                         
대한사나이 17-03-14 20:21
 
에이비형입니다 ^^

혹시 형님도 에이비형? ㅎㅎㅎ

빵먹어서 밥은 나중에 먹을려고 합니다 ㅎ

저녁 맛있게 드십쇼 ㅎㅎ
                         
스테판커리 17-03-14 20:46
 
오형 입니다 ㄷㄷㄷ

우리 가족은 형수님(에이형) 빼고는 다 오형이에요 ㅎㅎ

엄마 귀염둥이 조카 형 나 다 오형 ㅋㅋㅋ

저녁 먹었는데 푸짐한게 좀 쉬어야겠습니다 그럼 즐거운 저녁 보내세요 허허
대한사나이 17-03-14 19:55
 
동영상 브라질녀 ♡
 
 
Total 43,9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81968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26990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3) 관리A팀 08-22 29991
43979 어제 밤에 신기했네요.. (3) 비오 11:50 153
43978 눈 다래끼 나서 회사 출근 안했어요 ㄷㄷㄷ (15) 커리스테판 11:31 125
43977 공짜 쿠폰? 써도 되나요? (2) 이렴 03:49 100
43976 생각해보면 작년 여름이 가장 행복했던 것 같아요. (3) 샤를마뉴 00:48 111
43975 와! 레벨2 됐네요!! (4) 한살의성인 00:12 82
43974 오늘 친게에서 '태국 정글에 간 썰' 풀려고 했는데.... (18) 귀요미지훈 08-16 243
43973 캥거루 고기가 궁금하시다면 (17) Severus 08-16 220
43972 간만에 볼만한 드라마 발견 ㅋㅋ (10) 이렴 08-16 495
43971 처녀귀신과 사귈 수 있으신 분? (20) 헬로가생 08-16 658
43970 닥터후의 닥터는 의사가 아닙니다... (13) Severus 08-15 352
43969 비와서 태극기는 내걸지 않았지만 대신에 (14) 대한사나이 08-15 227
43968 케이팝에 빠지면 이렇게 되는군요. (25) 귀요미지훈 08-15 982
43967 멋진 그림을 발견했습니다. (6) 돌아온드론 08-14 371
43966 거짓말들 (23) 헬로가생 08-14 243
43965 드라마덕후 (11) Severus 08-14 213
43964 처음으로 인스타그램이란걸 만들었는데.... (15) 귀요미지훈 08-14 353
43963 잡게에 군대 얘기가 나와서 (31) 귀요미지훈 08-13 273
43962 Ørjan Nilsen feat. Rykka - The Hardest Part (1) abcd2014 08-13 122
43961 한국인의 이미지란? (34) Severus 08-13 748
43960 지칠 때 잠깐 보는 영상 (5) 귀요미지훈 08-13 277
43959 혹시 귀신 보신분 있나요? (23) 커리스테판 08-13 415
43958 과일이 참 달고 맛있습니다. (15) Severus 08-12 317
43957 안녕하세요 (8) 나미 08-12 265
43956 주말에 할 것 없으신 분들을 위한 공짜 기차여행 (3) 스트릭랜드 08-12 244
43955 이제 군생활 60퍼 했네요 (+ 페이스북) (8) Ciki 08-12 28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