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7-03-19 21:01
장례식장에 갔다오는 길입니다.
 글쓴이 : 선괴
조회 : 541  

잡게에서 조언을 구했었는데.

덕분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가생이 회원분들 모두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내일이 발인식이라...

 회사 연차내고 친구 곁에 있어주려합니다.


 친구 아버님 나이가 77세였고, 여러가지 합병증으로 인해 병원에서 몇년간 치료를 받고있던 상태였다고 하더군요....

 평소 어머님만 보이고 아버님의 경우엔 따로 일을 하시겠거니 했었는데. 설마 몇년 간 병원에 계실 줄 몰랐습니다.

애가 막내 중 막내라 아버님의 연세가 좀 높으신 건 알고 있었습니다만....


강하고 굳건한 친구였는데, 전화기를 통해 울먹이던 목소리가 아직도 귀에 울려퍼지는 듯 합니다.

지금은 많이 진정이 되었습니다만....

상주를 맡고있어서인지 많이 피곤해 보였습니다.


일단은 화장을 하기로 결정하고 5년간 보관한 다음에 뿌릴 예정이라고 하네요..

돌아가신 분께서 여행같은 걸 좋아하시던 분이라 그렇게 정했다고....


장례식장에서 한가지 더 안타까웠던 건 장례식장에 걸려있던 여러 사진들 중 6살 아이의 사진도 있었다는 점입니다.

급체가 원인이었다고 하는데... 아이 어머니가 뭔가 떠먹여주다가 그렇게 되었고.. 당황한 상태에 구급법 등 조치를 취하지 못해서 결국 그리되었다는데. 아이 어머니는 심정이 어떨지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지요.


후우...


무겁습니다...


여러가지로요.


산다는 의미를 다시한번 되새겨보게 되네요.



남자는 신념이 있어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멍삼이 17-03-19 22:39
 
네 마음이 무겁겠구나! (ㅜ.,ㅜ);;;
이럴 땐 친구 곁에 같이 있어주는 것만 해도 큰 위로가 될 수 있을 거야...

우리네 인생은...
내일 앞을 한치도 볼 수 없도록 설계되어 있지.
나이가 들면...
주위 사람은 그렇게 떠나가는 거고...

그러기에...
매일 그 누군가에 감사하며, 삶에 대해 겸허함을 잃지 않으며 살자꾸나...
     
선괴 17-03-20 00:15
 
멍삼형 감사합니다.

그렇죠. 그래서 저도 월요일 날 연차를 써서라도 친구 곁에 있어주려고 하는거구요.
사실, 그렇게 일에서 빠질 수 있는 친구가 저밖에 없어서 제가 친구들 사이에 대표격으로 가는 의미도 있습니다.
스테판커리 17-03-19 23:13
 
저도 장례식장 갔다오면 마음이 경건 해지더군요 ㅠㅠ

어차피 다들 언제가는 가는게 순리지만..

내가 사랑하는 가족들이 간다고 생각하니까 너무 슬퍼요 ㅠㅠ
     
선괴 17-03-20 00:17
 
네.
말씀하신 대로입니다.
저도 몇년전 큰고모 장례식할때 그런 점 많이 느꼈죠.
고모는 나이에 비해 지나치게 일찍 돌아가셔서...
할머니가 많이 우셨죠. 당시 생각하면 아직도 마음이 아려옵니다.

그래서 그때를 생각하면 지금 친구의 기분이 어떨지.... 짐작이 되지요.
 
 
Total 43,84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79499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26062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3) 관리A팀 08-22 28996
43838 자동차보험 할증붙은게 오래도 가네요. (1) 선괴 05-25 111
43837 민방위 6년차인데 어제 군대 사열 받는꿈 꾸었습니다 ㄷㄷㄷ (9) 커리스테판 05-25 250
43836 뭐랄까 당황스럽네요ㅋㅋㅋㅋㅋ (16) adella 05-25 235
43835 새정권에서 실현가능한 증세없는 복지 (8) 돌아온드론 05-24 579
43834 이제 날씨가 엄청 더워짐 (6) 동북아 05-23 281
43833 어머니 치매 걸리신분 보세요 (5) 전북FC 05-22 1228
43832 지난 주말에 계곡에 놀러가서 2017년 들어서 처음으로 (7) 커리스테판 05-22 516
43831 미우님~ (1) 헬로가생 05-22 150
43830 어머니가 치매 초기에 접어들었네요! 엉엉!!(ㅠ.,ㅠ);;;; (22) 멍삼이 05-21 1416
43829 ㅡㅡ;;;; (3) 무극 05-20 207
43828 며칠전 잡게를 약간이나마 후끈하게했떤 bj민성 방송 좀 전에 하… (7) 나이팅 05-20 856
43827 온몸이 쑤시네요 (8) 위현 05-19 292
43826 오랜만에 들렸다가요 ㅎㅎ (14) algebra 05-19 255
43825 시원한 팥빙수 드시고 가세요~~ (11) 커리스테판 05-18 431
43824 작년 대전 갔다가 싸움한 썰 (10) 헬로가생 05-18 985
43823 저녁 7시반에 자서 지금 일어났는데 다시 자기에는 (8) 커리스테판 05-16 440
43822 요즘 들어 혼자 여행을 가고싶네요 (18) 헬로가생 05-16 503
43821 내일 하루 예비군훈련이 나왔는데 (10) 선괴 05-15 561
43820 보안에 주의하세요 ㅎㅎ; (4) 돌아온드론 05-15 505
43819 목요일날 민방위가서 받아온 뱃지 (13) 대한사나이 05-14 1083
43818 오늘 혼자서 에일리언 보구 왔네요.. ㅎㅎㅎ (7) 선괴 05-14 777
43817 다시 왔습니다 ㅠㅠ (49) 커리스테판 05-13 565
43816 밤을 꼬박 새는게 일상이됬네요. (7) 붉은kkk 05-13 413
43815 생선 안좋아 하는데 참치회식...ㅠ (13) 91choi 05-12 812
43814 냉장고 파먹기!! (8) 돌아온드론 05-12 44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