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7-03-19 21:01
장례식장에 갔다오는 길입니다.
 글쓴이 : 선괴
조회 : 565  

잡게에서 조언을 구했었는데.

덕분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가생이 회원분들 모두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내일이 발인식이라...

 회사 연차내고 친구 곁에 있어주려합니다.


 친구 아버님 나이가 77세였고, 여러가지 합병증으로 인해 병원에서 몇년간 치료를 받고있던 상태였다고 하더군요....

 평소 어머님만 보이고 아버님의 경우엔 따로 일을 하시겠거니 했었는데. 설마 몇년 간 병원에 계실 줄 몰랐습니다.

애가 막내 중 막내라 아버님의 연세가 좀 높으신 건 알고 있었습니다만....


강하고 굳건한 친구였는데, 전화기를 통해 울먹이던 목소리가 아직도 귀에 울려퍼지는 듯 합니다.

지금은 많이 진정이 되었습니다만....

상주를 맡고있어서인지 많이 피곤해 보였습니다.


일단은 화장을 하기로 결정하고 5년간 보관한 다음에 뿌릴 예정이라고 하네요..

돌아가신 분께서 여행같은 걸 좋아하시던 분이라 그렇게 정했다고....


장례식장에서 한가지 더 안타까웠던 건 장례식장에 걸려있던 여러 사진들 중 6살 아이의 사진도 있었다는 점입니다.

급체가 원인이었다고 하는데... 아이 어머니가 뭔가 떠먹여주다가 그렇게 되었고.. 당황한 상태에 구급법 등 조치를 취하지 못해서 결국 그리되었다는데. 아이 어머니는 심정이 어떨지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지요.


후우...


무겁습니다...


여러가지로요.


산다는 의미를 다시한번 되새겨보게 되네요.



남자는 신념이 있어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멍삼이 17-03-19 22:39
 
네 마음이 무겁겠구나! (ㅜ.,ㅜ);;;
이럴 땐 친구 곁에 같이 있어주는 것만 해도 큰 위로가 될 수 있을 거야...

우리네 인생은...
내일 앞을 한치도 볼 수 없도록 설계되어 있지.
나이가 들면...
주위 사람은 그렇게 떠나가는 거고...

그러기에...
매일 그 누군가에 감사하며, 삶에 대해 겸허함을 잃지 않으며 살자꾸나...
     
선괴 17-03-20 00:15
 
멍삼형 감사합니다.

그렇죠. 그래서 저도 월요일 날 연차를 써서라도 친구 곁에 있어주려고 하는거구요.
사실, 그렇게 일에서 빠질 수 있는 친구가 저밖에 없어서 제가 친구들 사이에 대표격으로 가는 의미도 있습니다.
스테판커리 17-03-19 23:13
 
저도 장례식장 갔다오면 마음이 경건 해지더군요 ㅠㅠ

어차피 다들 언제가는 가는게 순리지만..

내가 사랑하는 가족들이 간다고 생각하니까 너무 슬퍼요 ㅠㅠ
     
선괴 17-03-20 00:17
 
네.
말씀하신 대로입니다.
저도 몇년전 큰고모 장례식할때 그런 점 많이 느꼈죠.
고모는 나이에 비해 지나치게 일찍 돌아가셔서...
할머니가 많이 우셨죠. 당시 생각하면 아직도 마음이 아려옵니다.

그래서 그때를 생각하면 지금 친구의 기분이 어떨지.... 짐작이 되지요.
 
 
Total 44,84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85043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27942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3) 관리A팀 08-22 31027
44840 좋은 아침입니다 (2) 귀요미지훈 09:58 31
44839 (9) 미우 05:39 58
44838 헐... 갑자기 조용하다... (3) 헬로가생 04:18 71
44837 김태희씨(브라님)랑 데니씨(바람님) 두분 다 진지 한거 같아요! (10) 커리스테판 03:41 87
44836 자 남은 분들 어서 주무십셔 (5) 바람가람 03:34 49
44835 즐겁게 놀다보니 깜빡한거 ㅜㅜ (7) algebra 03:31 49
44834 저도 출근 때문에 다시 자로 쿨가이 바람님 덕분에 오늘 하루 (5) 커리스테판 03:17 39
44833 쿨가이 바람님 ㄷㄷㄷ (48) 커리스테판 02:48 57
44832 요즘 귀요미지훈 님이 안 보이시네요 (5) Blizzard 02:44 52
44831 결혼 하니까 이 노래가 생각 ㅎㅎ (13) 커리스테판 02:31 39
44830 친게에는 미남미녀들이 참 많네요 (47) Blizzard 02:25 72
44829 자 열가지 중에서 하나 골라봐요? (27) 커리스테판 01:59 44
44828 이걸로 사죄 ㅎ (91) algebra 01:43 64
44827 어허 죄인 알지브라는 속히 결정하라~ (10) 바람가람 01:34 44
44826 잠시 예쁜 여자 친구 인증합니다 (23) Blizzard 01:14 104
44825 다들 안녕히 주무세요 먼저 갑니다 허허 (11) 커리스테판 00:41 36
44824 이미지 게임 한 판 더 하죠 (93) 바람가람 00:35 57
44823 바람님 역시 미니펠레가 인정한 미남 1위 답군요 ㄷㄷㄷ (6) 커리스테판 00:28 44
44822 미우님께 사죄의 표시롴ㅋㅋㅋㅋㅋㅋ (27) 바람가람 00:25 42
44821 가생이분들 무엇에 비유하는거 재밌습니다 ㅎㅎㅎ (10) 대한사나이 00:21 46
44820 자다가 지금 일어났어요! (11) 커리스테판 00:21 42
44819 자 오늘 많이 힘드시고 내일도 힘드실 분들? (17) 바람가람 00:03 42
44818 새벽에 노래한곡~15 (45) 촌팅이 10-19 42
44817 대한님께서 말씀하신 김에 해보죠 (163) 바람가람 10-19 70
44816 다들 고생많으셨죠? (21) 바람가람 10-19 5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