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7-03-19 21:01
장례식장에 갔다오는 길입니다.
 글쓴이 : 선괴
조회 : 464  

잡게에서 조언을 구했었는데.

덕분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가생이 회원분들 모두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내일이 발인식이라...

 회사 연차내고 친구 곁에 있어주려합니다.


 친구 아버님 나이가 77세였고, 여러가지 합병증으로 인해 병원에서 몇년간 치료를 받고있던 상태였다고 하더군요....

 평소 어머님만 보이고 아버님의 경우엔 따로 일을 하시겠거니 했었는데. 설마 몇년 간 병원에 계실 줄 몰랐습니다.

애가 막내 중 막내라 아버님의 연세가 좀 높으신 건 알고 있었습니다만....


강하고 굳건한 친구였는데, 전화기를 통해 울먹이던 목소리가 아직도 귀에 울려퍼지는 듯 합니다.

지금은 많이 진정이 되었습니다만....

상주를 맡고있어서인지 많이 피곤해 보였습니다.


일단은 화장을 하기로 결정하고 5년간 보관한 다음에 뿌릴 예정이라고 하네요..

돌아가신 분께서 여행같은 걸 좋아하시던 분이라 그렇게 정했다고....


장례식장에서 한가지 더 안타까웠던 건 장례식장에 걸려있던 여러 사진들 중 6살 아이의 사진도 있었다는 점입니다.

급체가 원인이었다고 하는데... 아이 어머니가 뭔가 떠먹여주다가 그렇게 되었고.. 당황한 상태에 구급법 등 조치를 취하지 못해서 결국 그리되었다는데. 아이 어머니는 심정이 어떨지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지요.


후우...


무겁습니다...


여러가지로요.


산다는 의미를 다시한번 되새겨보게 되네요.



남자는 신념이 있어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멍삼이 17-03-19 22:39
 
네 마음이 무겁겠구나! (ㅜ.,ㅜ);;;
이럴 땐 친구 곁에 같이 있어주는 것만 해도 큰 위로가 될 수 있을 거야...

우리네 인생은...
내일 앞을 한치도 볼 수 없도록 설계되어 있지.
나이가 들면...
주위 사람은 그렇게 떠나가는 거고...

그러기에...
매일 그 누군가에 감사하며, 삶에 대해 겸허함을 잃지 않으며 살자꾸나...
     
선괴 17-03-20 00:15
 
멍삼형 감사합니다.

그렇죠. 그래서 저도 월요일 날 연차를 써서라도 친구 곁에 있어주려고 하는거구요.
사실, 그렇게 일에서 빠질 수 있는 친구가 저밖에 없어서 제가 친구들 사이에 대표격으로 가는 의미도 있습니다.
스테판커리 17-03-19 23:13
 
저도 장례식장 갔다오면 마음이 경건 해지더군요 ㅠㅠ

어차피 다들 언제가는 가는게 순리지만..

내가 사랑하는 가족들이 간다고 생각하니까 너무 슬퍼요 ㅠㅠ
     
선괴 17-03-20 00:17
 
네.
말씀하신 대로입니다.
저도 몇년전 큰고모 장례식할때 그런 점 많이 느꼈죠.
고모는 나이에 비해 지나치게 일찍 돌아가셔서...
할머니가 많이 우셨죠. 당시 생각하면 아직도 마음이 아려옵니다.

그래서 그때를 생각하면 지금 친구의 기분이 어떨지.... 짐작이 되지요.
 
 
Total 43,7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71329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25356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3) 관리A팀 08-22 28265
43708 스타크래프트 1.18 버전. 무료배포! 다운로드 사이트 (4) 눈틩 03-30 743
43707 마음에 드는 여자가 생겼네용 ㅎㅎ (27) 나이팅 03-30 519
43706 이런 음식은 밤에 먹어도 괜찮데요 (5) 뭘로하지 03-29 590
43705 도대체 귀여움이란 뭘까 (15) 진주소녀 03-29 371
43704 몇개월뒤면 조카가 태어나요 ㅠㅠ (25) 스테판커리 03-29 242
43703 농경일기 (8) 돌아온드론 03-29 159
43702 고리원전 4호기 뜨거운 냉각수에 중국발 미세먼지를 맡으며 드… (3) 자리비움 03-29 1039
43701 국가의 부름을 받고 하루동안 예비군 훈련받고 돌아왔습니다. … (6) 선괴 03-28 331
43700 벌써 아침 7시군요 ㄷㄷㄷ (5) 스테판커리 03-28 189
43699 아빠가 쌍둥이일 때 생기는 일 (3) 귀요미지훈 03-28 630
43698 혼란스럽군요 (10) Severus 03-28 160
43697 전투공병 최강지뢰!!! (58) 대한사나이 03-27 443
43696 솔로들의 반란 한번... (5) 나비스쿨 03-27 306
43695 오랜만이네욥 (54) 진주소녀 03-27 208
43694 이제 주말이 끝났군여.. (4) 선괴 03-27 115
43693 혹시 몽골 여행 어떤가요? (8) 귀요미지훈 03-26 776
43692 19살 차이도 괜찮아요. (3) 귀요미지훈 03-25 1457
43691 날씨가 안도와주는군요! (10) 스테판커리 03-25 241
43690 ..................주말이라.............. (12) 귀요미지훈 03-25 132
43689 네이버 체크카드써보신 분계신가요? (18) 돌아온드론 03-25 401
43688 하아~ 어제 축구... 나 화나면 고스트라이더가 되는데 (14) 대한사나이 03-24 195
43687 트럭 진짜 무서워서 살떨리네요... (12) 선괴 03-24 844
43686 당신과 소름돋게 닮은 영화배우는!? (10) 스테판커리 03-24 518
43685 기분이 좋았다 말았네요 (10) 돌아온드론 03-23 313
43684 화물 엘리베이터갖혔다가 (6) 선괴 03-23 32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