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7-03-21 09:13
회사란 곳이 얘기가 진짜 빨리 도네요
 글쓴이 : 나이팅
조회 : 846  

선배사원 한명이 이것저것 알려줬는데

동기들이 무슨얘기 했냐고 물어보길래 선배개인적인 것까지 얘기해주게 됐는데..

하필또 별생각없이 회사 안에서 해서...
아.. ㅜㅜ  학교랑은 진짜 다르군요. 이런 실수를...

이게 아무도 저한테 말해주는 사람은 없는데 주위 분위기로 느껴지는게 압박감이 더 크네요.

이제 진짜 조심해야겠어요.. 선배사원한테도 미안하네요
안녕하세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달콤제타냥 17-03-21 10:23
 
무언의 압박 = 지켜보고 있다.ㅋㅋ

힘내십쇼!!
누구나 다 신입시절은 있었기에 자잘한 실수는 웃어 넘길 수 있어요.
근데 이제
같은 실수는 그만 하셔야..
이미지가 그 쪽으로 각인 될 수 있으니까요.
사내생활엔 특별한 이벤트(?)가 없기에 구설수가 나돌기 시작하면 삽시간이에요.
그치만
남일이니 그때 뿐 아니겠어요?!
넘 신경쓰지 마시길..

하지만
내 자신이 회사생활 편하게 하려면 말조심, 주사조심부터..ㅎㅎ

당당한 하루 되십쇼!!
     
스테판커리 17-03-21 10:46
 
당당한 커리어우먼 달콤님 ㄷㄷㄷ
     
나이팅 17-03-21 11:11
 
네.. 얘기하는걸 좋아하는 편인데 .. 한마디 한마디에 신경써야겠어요 ㅜㅜ좋은말씀 감사합니닷 같은 실수 또 하면 안되겠죠 ;;
          
달콤제타냥 17-03-21 13:29
 
ㅎㅎ 밑에 후아님 말씀처럼 짬밥이 늘면 처세술도 하나씩 생긴답니다. ^^
하이1004 17-03-21 10:31
 
입조심 해야 합니다 어떻게 해야댈지 모르면 귀머거리 눈머거리 벙어리 이렇게 하는게 답입니다
     
실수투성이 17-03-23 15:32
 
눈머거리는 뭔가요
장님이나 눈봉사 있잖아요
선괴 17-03-21 10:36
 
내가 당사자가 아니면 나도모르게 가볍게 이야기해버리고 말지요.
당사자에겐 가벼운 이야기가 아닌데도 그렇게 됩니다.
조심해야합니다.
     
나이팅 17-03-21 11:11
 
그랬던거 같아요.. ㅜㅜ
후아붸붸o 17-03-21 12:36
 
회사든 어느 단체에서든
그 조직원들과 친해졌다고 해서 자기일이나 남의 사적인 얘기를 함부로 해서는 안되는것 같아요 ㅠㅠ
그러다 짬밥이 되시면 그냥 눈치껏 할말 안할말 알게 되시고 조직의 한사람으로 잘 적응하게 되실꺼에요
아직은 신입이시니 불편하고 어려운점이 많으실텐데
너무 신경 쓰지마시고 평소처럼 맡은바 일 열심히 하시면 됩니다..... 홧팅 하시길~^○^
미우 17-03-21 18:08
 
지나온 학교란 곳과 비교해보시면 별 다르지 않을 겁니다.
말을 섞을 수 있는 울타리면, 그것이 동네고 학교고 직장이고 동호회고 다르지 않음을.
발 있는 말은 치타가 이기지만 발 없는 말은 치타도 못이겨요!~
돌아온드론 17-03-22 15:00
 
입이 근질거릴땐 저처럼 해보세요.

회사흉은 가족한테 하고 가족들 흉은 친구들에게 그리고  친구들 흉은 회사사람에게!!
그럼 말이 새어나갈 위험이 없거든요.ㅋㅋㅋ
 
 
Total 43,8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80204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26408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3) 관리A팀 08-22 29398
43891 물 대신 콜라? Severus 20:53 16
43890 다들 잘 계시는가요? ㅎㅎ 생존신고차 들렀습니다! (55) adella 06-27 171
43889 요리 했습니다. (7) 비오 06-26 217
43888 나라를 지킨 영웅과 몸이 기억하는 예비군 (11) 대한사나이 06-25 938
43887 엘프처럼 되려고 성형한 남자 ㄷㄷ;; (3) 눈틩 06-25 1716
43886 와인 마시며 듣기 좋은 오리지날 트로트(?) (14) 헬로가생 06-24 269
43885 한국 사시는 분들 부러워요 (20) 헬로가생 06-23 1720
43884 흥겨운 노래 (5) 통통통 06-23 149
43883 포카레카레 아놔~ (1) 미우 06-23 151
43882 길냥이 질문 좀 드려요 (2) 왜국특별시 06-23 196
43881 알바일기 (4) 돌아온드론 06-22 265
43880 직장에서 점심을 특정식당가서먹거든요. (7) 선괴 06-22 626
43879 달콤제타냥님~~ (5) 돌아온드론 06-20 194
43878 이번 주말에 요리합니다. (11) 비오 06-20 206
43877 남은 탕수육소스와 치킨무는 어떻게 처리하십니까? (26) 대한사나이 06-18 887
43876 움짤/웃짤 보관소 (23) 대한사나이 06-17 707
43875 느긋하게 먹는 아침밥 (10) 위현 06-16 788
43874 한국에선 연예인 자주 보나요? (32) 헬로가생 06-15 1386
43873 오늘도 보람찬 하루를 보냈습니다 (2) 돌아온드론 06-15 223
43872 전기부분 능력자님 계신가요?? (17) 마르소 06-15 518
43871 점심 먹고 나른하신 분들!~ 미우 06-15 167
43870 미운 냥이새끼 (1) 미우 06-15 352
43869 해루질 취미로 하시는분 계신가요? (5) 마르소 06-14 368
43868 갈까 말까 고민중이네요. (12) 초롱 06-10 680
43867 도박은 못끊는걸까요? (39) 선괴 06-09 108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