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7-03-21 09:13
회사란 곳이 얘기가 진짜 빨리 도네요
 글쓴이 : 나이팅
조회 : 803  

선배사원 한명이 이것저것 알려줬는데

동기들이 무슨얘기 했냐고 물어보길래 선배개인적인 것까지 얘기해주게 됐는데..

하필또 별생각없이 회사 안에서 해서...
아.. ㅜㅜ  학교랑은 진짜 다르군요. 이런 실수를...

이게 아무도 저한테 말해주는 사람은 없는데 주위 분위기로 느껴지는게 압박감이 더 크네요.

이제 진짜 조심해야겠어요.. 선배사원한테도 미안하네요
안녕하세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달콤제타냥 17-03-21 10:23
 
무언의 압박 = 지켜보고 있다.ㅋㅋ

힘내십쇼!!
누구나 다 신입시절은 있었기에 자잘한 실수는 웃어 넘길 수 있어요.
근데 이제
같은 실수는 그만 하셔야..
이미지가 그 쪽으로 각인 될 수 있으니까요.
사내생활엔 특별한 이벤트(?)가 없기에 구설수가 나돌기 시작하면 삽시간이에요.
그치만
남일이니 그때 뿐 아니겠어요?!
넘 신경쓰지 마시길..

하지만
내 자신이 회사생활 편하게 하려면 말조심, 주사조심부터..ㅎㅎ

당당한 하루 되십쇼!!
     
스테판커리 17-03-21 10:46
 
당당한 커리어우먼 달콤님 ㄷㄷㄷ
     
나이팅 17-03-21 11:11
 
네.. 얘기하는걸 좋아하는 편인데 .. 한마디 한마디에 신경써야겠어요 ㅜㅜ좋은말씀 감사합니닷 같은 실수 또 하면 안되겠죠 ;;
          
달콤제타냥 17-03-21 13:29
 
ㅎㅎ 밑에 후아님 말씀처럼 짬밥이 늘면 처세술도 하나씩 생긴답니다. ^^
하이1004 17-03-21 10:31
 
입조심 해야 합니다 어떻게 해야댈지 모르면 귀머거리 눈머거리 벙어리 이렇게 하는게 답입니다
     
실수투성이 17-03-23 15:32
 
눈머거리는 뭔가요
장님이나 눈봉사 있잖아요
선괴 17-03-21 10:36
 
내가 당사자가 아니면 나도모르게 가볍게 이야기해버리고 말지요.
당사자에겐 가벼운 이야기가 아닌데도 그렇게 됩니다.
조심해야합니다.
     
나이팅 17-03-21 11:11
 
그랬던거 같아요.. ㅜㅜ
후아붸붸o 17-03-21 12:36
 
회사든 어느 단체에서든
그 조직원들과 친해졌다고 해서 자기일이나 남의 사적인 얘기를 함부로 해서는 안되는것 같아요 ㅠㅠ
그러다 짬밥이 되시면 그냥 눈치껏 할말 안할말 알게 되시고 조직의 한사람으로 잘 적응하게 되실꺼에요
아직은 신입이시니 불편하고 어려운점이 많으실텐데
너무 신경 쓰지마시고 평소처럼 맡은바 일 열심히 하시면 됩니다..... 홧팅 하시길~^○^
미우 17-03-21 18:08
 
지나온 학교란 곳과 비교해보시면 별 다르지 않을 겁니다.
말을 섞을 수 있는 울타리면, 그것이 동네고 학교고 직장이고 동호회고 다르지 않음을.
발 있는 말은 치타가 이기지만 발 없는 말은 치타도 못이겨요!~
돌아온드론 17-03-22 15:00
 
입이 근질거릴땐 저처럼 해보세요.

회사흉은 가족한테 하고 가족들 흉은 친구들에게 그리고  친구들 흉은 회사사람에게!!
그럼 말이 새어나갈 위험이 없거든요.ㅋㅋㅋ
 
 
Total 43,79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78266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25754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3) 관리A팀 08-22 28665
43790 벌써 5월이네요. 미우 20:42 18
43789 오래간만에 성격유형테스트 해보니 재미있네요. (3) Ciel 11:44 159
43788 당신은 진짜 어느 나라 사람일까요? (2) 스테판커리 02:31 335
43787 3개월 배수의진 쳤네요. (5) 슥쇽샥 02:01 191
43786 여자어 해석이 필요합니다!! (10) Ciel 00:36 300
43785 스타크래프트 매스리콜 아시나요? 눈틩 04-29 220
43784 병원비문제 급질문좀... (11) blue망치 04-29 176
43783 15년간 함께 컸던 강아지가 떠나갔네요. (2) 나이팅 04-29 221
43782 웰시코기 vs 말티즈 vs 토이푸들 (7) 생마늘님 04-29 269
43781 오랜만에... (5) 미우 04-27 137
43780 좀비 서바이벌 여러분의 선택은? (44) 대한사나이 04-27 389
43779 제주도 다녀왔서욧 (20) 위현 04-27 449
43778 6주간 알제리 가실 분? (한국어 교육 자원봉사) (7) 몸빼 04-27 843
43777 경차타다보니 느끼는거지만요. (17) 선괴 04-26 929
43776 성격 유형 테스트 (24) 몸빼 04-26 656
43775 나에게 딱 맞는 나라는 어디일까? (39) 스테판커리 04-25 682
43774 남자음악 (7) 대한사나이 04-25 213
43773 샌드위치 좋아들 하시나요? (13) 귀요미지훈 04-25 296
43772 물광 피부는 어케 만드는거에요? (21) 귀요미지훈 04-24 715
43771 일요일날에 파주 롯데아울렛인가 갔다왔습니다. (32) 선괴 04-24 619
43770 이 시간쯤이면 이런 생각이 들죠 (11) 귀요미지훈 04-23 274
43769 덥군요 ㄷㄷㄷ (30) 스테판커리 04-23 338
43768 학생일 땐 좋은게 좋은건줄 몰랐네요.. (4) 나이팅 04-23 528
43767 그나저나 요석님........ (4) 귀요미지훈 04-22 185
43766 피자가 이렇게 위험합니다 여러분 (22) 귀요미지훈 04-21 190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