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7-03-21 09:13
회사란 곳이 얘기가 진짜 빨리 도네요
 글쓴이 : 나이팅
조회 : 858  

선배사원 한명이 이것저것 알려줬는데

동기들이 무슨얘기 했냐고 물어보길래 선배개인적인 것까지 얘기해주게 됐는데..

하필또 별생각없이 회사 안에서 해서...
아.. ㅜㅜ  학교랑은 진짜 다르군요. 이런 실수를...

이게 아무도 저한테 말해주는 사람은 없는데 주위 분위기로 느껴지는게 압박감이 더 크네요.

이제 진짜 조심해야겠어요.. 선배사원한테도 미안하네요
안녕하세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달콤제타냥 17-03-21 10:23
 
무언의 압박 = 지켜보고 있다.ㅋㅋ

힘내십쇼!!
누구나 다 신입시절은 있었기에 자잘한 실수는 웃어 넘길 수 있어요.
근데 이제
같은 실수는 그만 하셔야..
이미지가 그 쪽으로 각인 될 수 있으니까요.
사내생활엔 특별한 이벤트(?)가 없기에 구설수가 나돌기 시작하면 삽시간이에요.
그치만
남일이니 그때 뿐 아니겠어요?!
넘 신경쓰지 마시길..

하지만
내 자신이 회사생활 편하게 하려면 말조심, 주사조심부터..ㅎㅎ

당당한 하루 되십쇼!!
     
스테판커리 17-03-21 10:46
 
당당한 커리어우먼 달콤님 ㄷㄷㄷ
     
나이팅 17-03-21 11:11
 
네.. 얘기하는걸 좋아하는 편인데 .. 한마디 한마디에 신경써야겠어요 ㅜㅜ좋은말씀 감사합니닷 같은 실수 또 하면 안되겠죠 ;;
          
달콤제타냥 17-03-21 13:29
 
ㅎㅎ 밑에 후아님 말씀처럼 짬밥이 늘면 처세술도 하나씩 생긴답니다. ^^
하이1004 17-03-21 10:31
 
입조심 해야 합니다 어떻게 해야댈지 모르면 귀머거리 눈머거리 벙어리 이렇게 하는게 답입니다
     
실수투성이 17-03-23 15:32
 
눈머거리는 뭔가요
장님이나 눈봉사 있잖아요
선괴 17-03-21 10:36
 
내가 당사자가 아니면 나도모르게 가볍게 이야기해버리고 말지요.
당사자에겐 가벼운 이야기가 아닌데도 그렇게 됩니다.
조심해야합니다.
     
나이팅 17-03-21 11:11
 
그랬던거 같아요.. ㅜㅜ
후아붸붸o 17-03-21 12:36
 
회사든 어느 단체에서든
그 조직원들과 친해졌다고 해서 자기일이나 남의 사적인 얘기를 함부로 해서는 안되는것 같아요 ㅠㅠ
그러다 짬밥이 되시면 그냥 눈치껏 할말 안할말 알게 되시고 조직의 한사람으로 잘 적응하게 되실꺼에요
아직은 신입이시니 불편하고 어려운점이 많으실텐데
너무 신경 쓰지마시고 평소처럼 맡은바 일 열심히 하시면 됩니다..... 홧팅 하시길~^○^
미우 17-03-21 18:08
 
지나온 학교란 곳과 비교해보시면 별 다르지 않을 겁니다.
말을 섞을 수 있는 울타리면, 그것이 동네고 학교고 직장이고 동호회고 다르지 않음을.
발 있는 말은 치타가 이기지만 발 없는 말은 치타도 못이겨요!~
돌아온드론 17-03-22 15:00
 
입이 근질거릴땐 저처럼 해보세요.

회사흉은 가족한테 하고 가족들 흉은 친구들에게 그리고  친구들 흉은 회사사람에게!!
그럼 말이 새어나갈 위험이 없거든요.ㅋㅋㅋ
 
 
Total 43,98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82036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27032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3) 관리A팀 08-22 30045
43987 참 희한하네요...허허허 (1) 귀요미지훈 08-19 31
43986 여러분들 혹시 레벨업 필요한 롤 부계정 있으신분? 0120112 08-19 63
43985 비 좀 그만왔으면 (3) Severus 08-19 82
43984 좋아하는 일본노래 중 하나 (4) 헬로가생 08-19 221
43983 제 친구가 KCON LA 간다고 자랑하네여. (12) 귀요미지훈 08-19 398
43982 비가 엄청 오는군요.. (11) 커리스테판 08-18 278
43981 이런 남녀차별 국가같으니 (16) Severus 08-18 633
43980 아빠빠~와 함께 하는 인형 뽑기 (11) 미우 08-18 222
43979 어제 밤에 신기했네요.. (7) 비오 08-17 443
43978 눈 다래끼 나서 회사 출근 안했어요 ㄷㄷㄷ (29) 커리스테판 08-17 386
43977 공짜 쿠폰? 써도 되나요? (4) 이렴 08-17 208
43976 생각해보면 작년 여름이 가장 행복했던 것 같아요. (6) 샤를마뉴 08-17 231
43975 와! 레벨2 됐네요!! (6) 한살의성인 08-17 145
43974 오늘 친게에서 '태국 정글에 간 썰' 풀려고 했는데.... (21) 귀요미지훈 08-16 358
43973 캥거루 고기가 궁금하시다면 (23) Severus 08-16 322
43972 간만에 볼만한 드라마 발견 ㅋㅋ (11) 이렴 08-16 569
43971 처녀귀신과 사귈 수 있으신 분? (22) 헬로가생 08-16 745
43970 닥터후의 닥터는 의사가 아닙니다... (13) Severus 08-15 399
43969 비와서 태극기는 내걸지 않았지만 대신에 (14) 대한사나이 08-15 258
43968 케이팝에 빠지면 이렇게 되는군요. (25) 귀요미지훈 08-15 1089
43967 멋진 그림을 발견했습니다. (6) 돌아온드론 08-14 401
43966 거짓말들 (23) 헬로가생 08-14 272
43965 드라마덕후 (12) Severus 08-14 243
43964 처음으로 인스타그램이란걸 만들었는데.... (15) 귀요미지훈 08-14 379
43963 잡게에 군대 얘기가 나와서 (31) 귀요미지훈 08-13 29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