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7-05-11 23:58
지금까지야근하고있습니다.
 글쓴이 : 선괴
조회 : 448  

헤, 헬프미...



죽을거같네요.
온몸의 기가 소진되는 이느낌.


계왕권 백배를 쓰고난 그런 느낌입니다.
하...







아...

욕을안할래야 안할수가 없습니다지금.



진짜 12시까지 찍을줄은 몰랐는데.
남자는 신념이 있어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홍초 17-05-12 00:27
 
힘내십시오... 하.;; 생각만 해도 정말 싫으네요.
     
선괴 17-05-12 00:59
 
이제겨우 퇴근했습니다.
자고일어나선 또 바로 출근이지만요.
ㅠㅠ
미우 17-05-12 00:30
 
선두를 드세요!~

달리 위로해드릴 말이...
     
선괴 17-05-12 01:02
 
그렇지않아도 집에오기전에 편의점서 빵하나 사먹은길입니다.
빵도 사먹고 포켓몬도 두마리인가 잡았는데요.

가끔 저도 포켓몬고하는데 요즘 시골에도 편의점이나 대리점이 포켓스탑이 되서 좋네요.
이렇게라도 기분전환을 해야죠.
ㅎㅎㅎ.......
adella 17-05-12 01:59
 
화이팅입니다. 늦은 시각까지 수고가 많으세요ㅠ......저도 내일은 야근 확정이라...ㅎ 제발 12시 전엔 마쳐줬으면 하는데
     
미우 17-05-12 02:30
 
미운 아델라양이닷!~~ ㅋㅋ
고달픈 내일이 기다리는데 일찍 쉬지 않고 뭐합니까 여기서!~
          
adella 17-05-12 09:14
 
댓글 쓸 당시 저는 대낮이었는걸요ㅋㅋ 반대편에 있다보니ㅎㅎ
               
미우 17-05-12 10:29
 
아 맞다
요새 깜빡병이 걸렸나 봐요, 깜빡깜빡 ㅎㅎ
     
선괴 17-05-12 07:08
 
저도 오늘 어제랑 비슷하게 끝날거같아요.
제발 아홉시까지만 아니, 열시까지만하면 좋겠는데..
불금에...

ㅠㅠ
          
adella 17-05-12 09:14
 
....전 재수없으면 토요일 특근해야될지도 모릅니다ㅎㅎㅎ우리 힘내죠ㅠㅠ 모든 직장인들을 위하여!
뿡뿡이 17-05-12 08:07
 
아오 ㅠㅠ
     
선괴 17-05-12 12:53
 
심지어...

사상검증까지 하더군요.
과장이 일많아서 좋지않냐고 묻길래.
그렇긴한데 조금 힘들다고 그랬습니다.
그런데 과장은 난 일이 많아서 좋다는둥 즐겁다는둥 말했죠
그러면서 저한테다시 그래서 일많아서 좋다는거냐 싫다는거냐고 또묻고요.
그냥 일이 많아 힘들다정도로 답하고 넘기려고하는데 너무 집요하게 계속물어보며 사람 압박을 하는데요...

그때가 열시였고 저는 피곤했죠.
그래서 몸도힘들고 싫다고 답해버렸습니다. 사람이 여유롭게 일해야하는데 그러질 못하는게 싫다고요.

그랬더니 알겠다고. 올해까지만 같이일하자더군요.
저는 내년엔 좀 더 상황이 나을거라고 말할줄알았더니
그 뒤의  말이 가관이었죠.
싫다는사람 데리고 같이 일할순없는거 아니냐고.
그말은..

올해지나면 저를 짜르겠다는거잖아요.

지금까지 몇시까지 야근하던 묵묵히 해왔는데.
몸을 갈아넣는심정으로 열심히 했는데...

허탈하고 힘이 빠졌습니다.

생개해보면 제가 말해야할 답은 정해져있었죠.
과장 본인입으로 자긴 즐겁고 좋다고 했으니까요.
제가눈치가좀없는편이긴합니다.

그런데참...

뭘 그런걸 그렇게 집요하게 묻는건지.

여튼 이걸로 저도 이놈의 회사.
정떨어지네요.
어차피 짜른다고 하니 몇달 내로 제가먼저 정리해야겠지요.

그 말이 농담이던 아니던
12시 넘겨가며 야근하는사람에게할말은 아니라고 생각하니까요.
          
뿡뿡이 17-05-12 18:19
 
어떻게 그런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나요.  그 과장이란 사람은
 
힘들어 죽겠는데...위로는 못할 망정...어휴
               
선괴 17-05-13 11:20
 
정말 기운빠지는데 다 먹고살자고 버티고 있습니다.
하지만 진짜.... 언제까지 버틸 수 있을진 모르겠네요. 이런 말까지듣곤 더이상 거기서 일하긴 싫으니까요.
          
돌아온드론 17-05-12 19:02
 
과장님 맞으실래요 ^^?

한번 시전해주셔야 겠는데요. 저런늠은 잘해주면 갑질하는 스타일입니다.
말잘못하다간 쳐맞을수 있겠다라는 위기감을 줘야 오히려 사람 어려운줄 아는
유형이네요.  다양한 인간군상에대한 경험을 쌓는다고 생각하시길.
               
선괴 17-05-13 11:21
 
흔히 보존법칙이라고 어딜가든 꼭 한명씩은 있고 없으면 본인이 그렇다던데.. 정말 그런 거 같습니다.
          
헬로가생 17-05-13 20:57
 
미친놈이네요.
               
선괴 17-05-13 21:53
 
피곤한사람이죠.
자기가 물어봐놓곤 제 대답에 빈정이 상했었나봐요.
돌아온드론 17-05-12 19:00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 야근 -0-;
수고하세요 ㅎㅎ
     
선괴 17-05-13 11:22
 
하하...
이제는 제발 일주일에 한번만이라도 좋으니 정시퇴근하고싶다는 생각이 간절합니다.
 
 
Total 45,52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6) 객님 11-09 3236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87659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30254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4) 관리A팀 08-22 33390
45520 쐬주 한잔 (2) 아발란세 01-23 96
45519 휴.. 게임하나때문에 연가를 다음달로 몰았드니 점점 지치네요 … (5) 말발굽 01-22 582
45518 40도를 넘는 더위와 (8) Severus 01-21 602
45517 미사보 (11) Severus 01-21 285
45516 즐거운 불금과 주말 보내세용~ (8) 촌팅이 01-20 213
45515 가생이가 밀렸어 (10) 반전 01-19 1428
45514 컴플레인 (10) Severus 01-19 278
45513 깐!!!!! (10) Severus 01-19 179
45512 새벽에 노래한곡~43 (2) 촌팅이 01-16 182
45511 제가 사는 동네 소개 (18) 촌팅이 01-16 653
45510 불닭볶음탕맨 (11) 촌팅이 01-16 542
45509 제 차의 페달을 알로이 페달로 튜닝? 해보았습니다. (4) 선괴 01-15 480
45508 뚱뚱한 여자는 (19) Severus 01-14 1479
45507 맨날 말만.... (13) 위현 01-14 357
45506 신과함께 봤습니다. (18) Severus 01-13 1046
45505 퇴근하고 왔더니... (9) Severus 01-13 420
45504 새벽에 노래한곡~42 (6) 촌팅이 01-12 200
45503 오늘 출근길 기온 영하 19도..... (6) 선괴 01-12 532
45502 오늘은 꾀병 부리고 조퇴했네요 (5) 뽀리링 01-12 344
45501 모라고라 횽에게 추천하는 음식 !! (6) 뽀리링 01-12 209
45500 오늘은 일찍 (2) 모라모라 01-11 175
45499 새벽에 노래한곡~41 (7) 촌팅이 01-11 193
45498 편의점 음식 추천!!! (6) 애강이 01-10 697
45497 바지 안 입는 날 (밀라노) (14) 촌팅이 01-10 989
45496 새벽에 노래한곡~40 (2) 촌팅이 01-10 18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