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7-05-11 23:58
지금까지야근하고있습니다.
 글쓴이 : 선괴
조회 : 383  

헤, 헬프미...



죽을거같네요.
온몸의 기가 소진되는 이느낌.


계왕권 백배를 쓰고난 그런 느낌입니다.
하...







아...

욕을안할래야 안할수가 없습니다지금.



진짜 12시까지 찍을줄은 몰랐는데.
남자는 신념이 있어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홍초 17-05-12 00:27
 
힘내십시오... 하.;; 생각만 해도 정말 싫으네요.
     
선괴 17-05-12 00:59
 
이제겨우 퇴근했습니다.
자고일어나선 또 바로 출근이지만요.
ㅠㅠ
미우 17-05-12 00:30
 
선두를 드세요!~

달리 위로해드릴 말이...
     
선괴 17-05-12 01:02
 
그렇지않아도 집에오기전에 편의점서 빵하나 사먹은길입니다.
빵도 사먹고 포켓몬도 두마리인가 잡았는데요.

가끔 저도 포켓몬고하는데 요즘 시골에도 편의점이나 대리점이 포켓스탑이 되서 좋네요.
이렇게라도 기분전환을 해야죠.
ㅎㅎㅎ.......
adella 17-05-12 01:59
 
화이팅입니다. 늦은 시각까지 수고가 많으세요ㅠ......저도 내일은 야근 확정이라...ㅎ 제발 12시 전엔 마쳐줬으면 하는데
     
미우 17-05-12 02:30
 
미운 아델라양이닷!~~ ㅋㅋ
고달픈 내일이 기다리는데 일찍 쉬지 않고 뭐합니까 여기서!~
          
adella 17-05-12 09:14
 
댓글 쓸 당시 저는 대낮이었는걸요ㅋㅋ 반대편에 있다보니ㅎㅎ
               
미우 17-05-12 10:29
 
아 맞다
요새 깜빡병이 걸렸나 봐요, 깜빡깜빡 ㅎㅎ
     
선괴 17-05-12 07:08
 
저도 오늘 어제랑 비슷하게 끝날거같아요.
제발 아홉시까지만 아니, 열시까지만하면 좋겠는데..
불금에...

ㅠㅠ
          
adella 17-05-12 09:14
 
....전 재수없으면 토요일 특근해야될지도 모릅니다ㅎㅎㅎ우리 힘내죠ㅠㅠ 모든 직장인들을 위하여!
뿡뿡이 17-05-12 08:07
 
아오 ㅠㅠ
     
선괴 17-05-12 12:53
 
심지어...

사상검증까지 하더군요.
과장이 일많아서 좋지않냐고 묻길래.
그렇긴한데 조금 힘들다고 그랬습니다.
그런데 과장은 난 일이 많아서 좋다는둥 즐겁다는둥 말했죠
그러면서 저한테다시 그래서 일많아서 좋다는거냐 싫다는거냐고 또묻고요.
그냥 일이 많아 힘들다정도로 답하고 넘기려고하는데 너무 집요하게 계속물어보며 사람 압박을 하는데요...

그때가 열시였고 저는 피곤했죠.
그래서 몸도힘들고 싫다고 답해버렸습니다. 사람이 여유롭게 일해야하는데 그러질 못하는게 싫다고요.

그랬더니 알겠다고. 올해까지만 같이일하자더군요.
저는 내년엔 좀 더 상황이 나을거라고 말할줄알았더니
그 뒤의  말이 가관이었죠.
싫다는사람 데리고 같이 일할순없는거 아니냐고.
그말은..

올해지나면 저를 짜르겠다는거잖아요.

지금까지 몇시까지 야근하던 묵묵히 해왔는데.
몸을 갈아넣는심정으로 열심히 했는데...

허탈하고 힘이 빠졌습니다.

생개해보면 제가 말해야할 답은 정해져있었죠.
과장 본인입으로 자긴 즐겁고 좋다고 했으니까요.
제가눈치가좀없는편이긴합니다.

그런데참...

뭘 그런걸 그렇게 집요하게 묻는건지.

여튼 이걸로 저도 이놈의 회사.
정떨어지네요.
어차피 짜른다고 하니 몇달 내로 제가먼저 정리해야겠지요.

그 말이 농담이던 아니던
12시 넘겨가며 야근하는사람에게할말은 아니라고 생각하니까요.
          
뿡뿡이 17-05-12 18:19
 
어떻게 그런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나요.  그 과장이란 사람은
 
힘들어 죽겠는데...위로는 못할 망정...어휴
               
선괴 17-05-13 11:20
 
정말 기운빠지는데 다 먹고살자고 버티고 있습니다.
하지만 진짜.... 언제까지 버틸 수 있을진 모르겠네요. 이런 말까지듣곤 더이상 거기서 일하긴 싫으니까요.
          
돌아온드론 17-05-12 19:02
 
과장님 맞으실래요 ^^?

한번 시전해주셔야 겠는데요. 저런늠은 잘해주면 갑질하는 스타일입니다.
말잘못하다간 쳐맞을수 있겠다라는 위기감을 줘야 오히려 사람 어려운줄 아는
유형이네요.  다양한 인간군상에대한 경험을 쌓는다고 생각하시길.
               
선괴 17-05-13 11:21
 
흔히 보존법칙이라고 어딜가든 꼭 한명씩은 있고 없으면 본인이 그렇다던데.. 정말 그런 거 같습니다.
          
헬로가생 17-05-13 20:57
 
미친놈이네요.
               
선괴 17-05-13 21:53
 
피곤한사람이죠.
자기가 물어봐놓곤 제 대답에 빈정이 상했었나봐요.
돌아온드론 17-05-12 19:00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 야근 -0-;
수고하세요 ㅎㅎ
     
선괴 17-05-13 11:22
 
하하...
이제는 제발 일주일에 한번만이라도 좋으니 정시퇴근하고싶다는 생각이 간절합니다.
 
 
Total 43,8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79559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26082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3) 관리A팀 08-22 29021
43841 벌써 부터 모기가 나오기 시작하네요 (8) 설민석 05-26 215
43840 요즘은 밥먹고 돌아서면 또 배가 고프네요. (41) 귀요미지훈 05-26 295
43839 하.. 올만에 접속했더니 아디랑 비번도 헷갈림.. -_-;; (4) 유수8 05-26 158
43838 자동차보험 할증붙은게 오래도 가네요. (4) 선괴 05-25 415
43837 민방위 6년차인데 어제 군대 사열 받는꿈 꾸었습니다 ㄷㄷㄷ (14) 커리스테판 05-25 544
43836 뭐랄까 당황스럽네요ㅋㅋㅋㅋㅋ (26) adella 05-25 421
43835 새정권에서 실현가능한 증세없는 복지 (8) 돌아온드론 05-24 696
43834 이제 날씨가 엄청 더워짐 (6) 동북아 05-23 312
43833 어머니 치매 걸리신분 보세요 (5) 전북FC 05-22 1310
43832 지난 주말에 계곡에 놀러가서 2017년 들어서 처음으로 (7) 커리스테판 05-22 553
43831 미우님~ (1) 헬로가생 05-22 172
43830 어머니가 치매 초기에 접어들었네요! 엉엉!!(ㅠ.,ㅠ);;;; (22) 멍삼이 05-21 1462
43829 ㅡㅡ;;;; (3) 무극 05-20 223
43828 며칠전 잡게를 약간이나마 후끈하게했떤 bj민성 방송 좀 전에 하… (7) 나이팅 05-20 888
43827 온몸이 쑤시네요 (8) 위현 05-19 313
43826 오랜만에 들렸다가요 ㅎㅎ (14) algebra 05-19 278
43825 시원한 팥빙수 드시고 가세요~~ (13) 커리스테판 05-18 458
43824 작년 대전 갔다가 싸움한 썰 (11) 헬로가생 05-18 1030
43823 저녁 7시반에 자서 지금 일어났는데 다시 자기에는 (8) 커리스테판 05-16 454
43822 요즘 들어 혼자 여행을 가고싶네요 (18) 헬로가생 05-16 531
43821 내일 하루 예비군훈련이 나왔는데 (10) 선괴 05-15 576
43820 보안에 주의하세요 ㅎㅎ; (4) 돌아온드론 05-15 529
43819 목요일날 민방위가서 받아온 뱃지 (13) 대한사나이 05-14 1115
43818 오늘 혼자서 에일리언 보구 왔네요.. ㅎㅎㅎ (7) 선괴 05-14 801
43817 다시 왔습니다 ㅠㅠ (49) 커리스테판 05-13 59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