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7-05-11 23:58
지금까지야근하고있습니다.
 글쓴이 : 선괴
조회 : 473  

헤, 헬프미...



죽을거같네요.
온몸의 기가 소진되는 이느낌.


계왕권 백배를 쓰고난 그런 느낌입니다.
하...







아...

욕을안할래야 안할수가 없습니다지금.



진짜 12시까지 찍을줄은 몰랐는데.
남자는 신념이 있어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홍초 17-05-12 00:27
 
힘내십시오... 하.;; 생각만 해도 정말 싫으네요.
     
선괴 17-05-12 00:59
 
이제겨우 퇴근했습니다.
자고일어나선 또 바로 출근이지만요.
ㅠㅠ
미우 17-05-12 00:30
 
선두를 드세요!~

달리 위로해드릴 말이...
     
선괴 17-05-12 01:02
 
그렇지않아도 집에오기전에 편의점서 빵하나 사먹은길입니다.
빵도 사먹고 포켓몬도 두마리인가 잡았는데요.

가끔 저도 포켓몬고하는데 요즘 시골에도 편의점이나 대리점이 포켓스탑이 되서 좋네요.
이렇게라도 기분전환을 해야죠.
ㅎㅎㅎ.......
adella 17-05-12 01:59
 
화이팅입니다. 늦은 시각까지 수고가 많으세요ㅠ......저도 내일은 야근 확정이라...ㅎ 제발 12시 전엔 마쳐줬으면 하는데
     
미우 17-05-12 02:30
 
미운 아델라양이닷!~~ ㅋㅋ
고달픈 내일이 기다리는데 일찍 쉬지 않고 뭐합니까 여기서!~
          
adella 17-05-12 09:14
 
댓글 쓸 당시 저는 대낮이었는걸요ㅋㅋ 반대편에 있다보니ㅎㅎ
               
미우 17-05-12 10:29
 
아 맞다
요새 깜빡병이 걸렸나 봐요, 깜빡깜빡 ㅎㅎ
     
선괴 17-05-12 07:08
 
저도 오늘 어제랑 비슷하게 끝날거같아요.
제발 아홉시까지만 아니, 열시까지만하면 좋겠는데..
불금에...

ㅠㅠ
          
adella 17-05-12 09:14
 
....전 재수없으면 토요일 특근해야될지도 모릅니다ㅎㅎㅎ우리 힘내죠ㅠㅠ 모든 직장인들을 위하여!
뿡뿡이 17-05-12 08:07
 
아오 ㅠㅠ
     
선괴 17-05-12 12:53
 
심지어...

사상검증까지 하더군요.
과장이 일많아서 좋지않냐고 묻길래.
그렇긴한데 조금 힘들다고 그랬습니다.
그런데 과장은 난 일이 많아서 좋다는둥 즐겁다는둥 말했죠
그러면서 저한테다시 그래서 일많아서 좋다는거냐 싫다는거냐고 또묻고요.
그냥 일이 많아 힘들다정도로 답하고 넘기려고하는데 너무 집요하게 계속물어보며 사람 압박을 하는데요...

그때가 열시였고 저는 피곤했죠.
그래서 몸도힘들고 싫다고 답해버렸습니다. 사람이 여유롭게 일해야하는데 그러질 못하는게 싫다고요.

그랬더니 알겠다고. 올해까지만 같이일하자더군요.
저는 내년엔 좀 더 상황이 나을거라고 말할줄알았더니
그 뒤의  말이 가관이었죠.
싫다는사람 데리고 같이 일할순없는거 아니냐고.
그말은..

올해지나면 저를 짜르겠다는거잖아요.

지금까지 몇시까지 야근하던 묵묵히 해왔는데.
몸을 갈아넣는심정으로 열심히 했는데...

허탈하고 힘이 빠졌습니다.

생개해보면 제가 말해야할 답은 정해져있었죠.
과장 본인입으로 자긴 즐겁고 좋다고 했으니까요.
제가눈치가좀없는편이긴합니다.

그런데참...

뭘 그런걸 그렇게 집요하게 묻는건지.

여튼 이걸로 저도 이놈의 회사.
정떨어지네요.
어차피 짜른다고 하니 몇달 내로 제가먼저 정리해야겠지요.

그 말이 농담이던 아니던
12시 넘겨가며 야근하는사람에게할말은 아니라고 생각하니까요.
          
뿡뿡이 17-05-12 18:19
 
어떻게 그런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나요.  그 과장이란 사람은
 
힘들어 죽겠는데...위로는 못할 망정...어휴
               
선괴 17-05-13 11:20
 
정말 기운빠지는데 다 먹고살자고 버티고 있습니다.
하지만 진짜.... 언제까지 버틸 수 있을진 모르겠네요. 이런 말까지듣곤 더이상 거기서 일하긴 싫으니까요.
          
돌아온드론 17-05-12 19:02
 
과장님 맞으실래요 ^^?

한번 시전해주셔야 겠는데요. 저런늠은 잘해주면 갑질하는 스타일입니다.
말잘못하다간 쳐맞을수 있겠다라는 위기감을 줘야 오히려 사람 어려운줄 아는
유형이네요.  다양한 인간군상에대한 경험을 쌓는다고 생각하시길.
               
선괴 17-05-13 11:21
 
흔히 보존법칙이라고 어딜가든 꼭 한명씩은 있고 없으면 본인이 그렇다던데.. 정말 그런 거 같습니다.
          
헬로가생 17-05-13 20:57
 
미친놈이네요.
               
선괴 17-05-13 21:53
 
피곤한사람이죠.
자기가 물어봐놓곤 제 대답에 빈정이 상했었나봐요.
돌아온드론 17-05-12 19:00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 야근 -0-;
수고하세요 ㅎㅎ
     
선괴 17-05-13 11:22
 
하하...
이제는 제발 일주일에 한번만이라도 좋으니 정시퇴근하고싶다는 생각이 간절합니다.
 
 
Total 45,6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6) 객님 11-09 5443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89236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31833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4) 관리A팀 08-22 34867
45668 경상도 사시는분중에 술좋아 하는분 계세요? (2) 밀양소녀 07:32 106
45667 커맨드 앤드... (1) 헬로가생 06:14 42
45666 심심한 밤 (2) 촌팅이 04:26 32
45665 어둡지만 예쁜 드라마 (6) 촌팅이 04-21 582
45664 일본에서 오랜 사랑을 받고 있는 노래 한 곡 소개해요 (8) 촌팅이 04-20 596
45663 슬슬 진로를 정해야하는데 (15) 붉은kkk 04-20 258
45662 웹툰의 애니화 이야기 나올때마다 안타깝습니다 (5) aromi81 04-18 311
45661 바람바람바람 봤네요 (1) 나이쓔 04-18 162
45660 에이 모두들 안녕, 내가 누군지 아늬? (6) wheelyk.. 04-18 222
45659 웹툰으로만 남기엔 웹툰영역이 좁은 웹툰 둘2 (8) 대한사나이 04-15 474
45658 텀블러 인증 ! (11) ChocoFactory 04-14 827
45657 웹툰으로만 남기엔 웹툰영역이 좁은 웹툰 둘1 (10) 대한사나이 04-13 530
45656 해외온지 만 1년 다되어가네요 (11) Severus 04-13 514
45655 음.... (4) 웨이크 04-13 166
45654 4월 13일 오전 (9) 촌팅이 04-13 168
45653 Erasure 콘서트 (8) 헬로가생 04-13 144
45652 안녕하세용 추억이네요 친게 (10) 또복이 04-13 193
45651 안녕하세요~^^ (17) 꽃케이지연 04-12 213
45650 피곤하네요~~~ (3) 철수김 04-12 144
45649 이탈리아인들이 느끼는 한국인 (14) 촌팅이 04-12 911
45648 어플 조심하세요. (6) 선괴 04-11 448
45647 바텐더가 되고싶은데 (5) 듀스듀스 04-09 329
45646 뿜뿜 (12) 귀요미지훈 04-08 570
45645 곤지암 (5) 마르소 04-08 889
45644 공기청정기 어떤게 좋나요? (17) 듀스듀스 04-06 122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