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7-05-18 08:30
.
 글쓴이 : 헬로가생
조회 : 1,435  

.
서명!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커리스테판 17-05-18 10:45
 
ㅋㅋㅋ 제 친구가 대전 한남대라서 저도 대전

유성 놀러간 기억이 나는군요 근데 대전이든 어딜든 술취한 노숙자들이 문제죠

저도 서울에서 노숙자 만날때 기억 나는군요 돈 달라고 구걸 해서 당시에 현금이 만원도 없어서

오천원만 주니까 욕하고 가던데 좀 어이가 없던 기억이 -_-
봉명이 17-05-18 13:18
 
대전살면서 그런적 한번 격어본적 없는데요?
무슨 할렘가 찾아가셨네 이분들;;;
유흥가 같은 동내는 사라진지가 한 15년은 지난거 같은데요?
20세기때 이야기 하시고 있네요
1990년 2000년때 대전역 근처 완전 노숙자 가출청소년 천지였죠
ㅋㅋㅋㅋ 뭐 언제쩍 이야긴지 모르겠지만 대전뿐만 아니라 어디 역근처 다 그랬어요
그리고 대림호텔인가 뭐시기 1성인가 2성급호텔인데ㅋㅋㅋ 추억돋네요 ㅋㅋㅋㅋㅋ
Kirito 17-05-18 13:55
 
작년 새벽 4시쯤에 대전역에서 내렸었는데 자꾸 자고가라던 아줌마 몇명이 생각나네요 끈질기게 따라왔었는데 ㅋㅋㅋ 썩 좋은 기억은 아니였네요
     
커리스테판 17-05-18 16:53
 
갑자기 김천역이 생각 나는군요 후덜덜 ㄷㄷㄷ
귀요미지훈 17-05-18 16:29
 
ㅋㅋㅋ
옷이랑 신발이랑 홀딱 벗긴 후 못찾게 버리지 그랬어요?
저런 놈들은 개쪽 당해도 쌈.
후아붸붸o 17-05-18 16:49
 
노숙자분 상대를 잘못 고르셨네 ㅎㅎ
얼굴이 곱상하셔서 만만하게 봤나보네요ㅎ
대전 친척들 좀 살아서 유흥가쪽 몇번 놀러 가봤는데
평범하던데요..설이나 경기도에 더 무서운곳이 많음요ㅎ
     
커리스테판 17-05-18 16:50
 
후아씨가 유흥가 몇번 놀러 가봤다니 흥 실망이얌~~~
          
후아붸붸o 17-05-19 17:09
 
술집 많은곳이 유흥가인데요 ㅎ
애주가인 제가 안 가볼리가 ㅋㅋ
사촌들하고 가서 얌전히 기웃거리다 왔어요~^^
               
커리스테판 17-05-19 19:53
 
유흥가 라고 해서 평택 쌈리 이런곳인줄 미안요!
소브라리다 17-05-26 01:17
 
대전에 유성 리베라호텔에서 이틀 숙박했는데....수영장에서 스마트폰으로 뉴스 읽는데...여성 한명이 조용히 와서 명함주고 가더라는......처음에는 유흥업소 여성인줄.....명함보니...걍 회사의 회사원....혹시 왜 그런가 또 혹시몰라 호텔전화기로 전화해보았더니...
Danisovna 17-05-29 22:25
 
거기 대전역 굴다리 밤에는 노죽자들 잠자고 낮에는 고딩들 담배피는 곳인데 ㅋㅋ
 
 
Total 45,76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6) 객님 11-09 6824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90331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32899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4) 관리A팀 08-22 35899
45757 새벽에 노래한곡~59 (1) 촌팅이 06-18 88
45756 오~ 필승코리아~ (6) 헬로가생 06-18 167
45755 가끔가는 동네 BAR에서 술먹으러 오라고 카톡이 왔는데.. (7) 황룡 06-18 407
45754 친목 게시판 (9) 쉐도우라인 06-17 160
45753 Uriah Heep - July Morning (1973) (2) 쉐도우라인 06-17 80
45752 빗속의 여인 - 김추자 (1970) (2) 쉐도우라인 06-17 79
45751 빗속의 연인들 - 정훈희 (1972) (1) 쉐도우라인 06-17 55
45750 김추자 - 왜 아니올까 (1974) (1) 쉐도우라인 06-17 80
45749 김추자 - 봄비 (1972) (5) 쉐도우라인 06-17 84
45748 김정미 - 잊어야 한다면 (1972) (4) 쉐도우라인 06-17 87
45747 논두렁 밭두렁 - 다락방 (1976) (2) 쉐도우라인 06-17 72
45746 박인희 - 끝이 없는 길 (1975) (4) 쉐도우라인 06-17 85
45745 새벽에 노래한곡~58 (1) 촌팅이 06-17 49
45744 이달의 피자 (9) 고소리 06-16 253
45743 오랜만에...파스타 한 그릇` (5) 고소리 06-16 142
45742 개인적 생각으로 한국이 가장 못하는 분야 (11) 헬로가생 06-15 847
45741 안녕하세요 ^^ (6) ChocoFactory 06-14 213
45740 Moon River - Audrey Hepburn (1961 - Breakfast at Tiffany's) (1) 쉐도우라인 06-13 145
45739 우리은행 왜이러는건가요? (6) 선괴 06-13 864
45738 핸펀이 박살나서 갤럭시s9+로 왔습니다. (8) 선괴 06-11 1293
45737 메신저 앱을 하나 만들었습니다 (20) 끝에웃는자 06-07 1011
45736 울 아들도 시작 (8) 헬로가생 06-07 1272
45735 와이프가 영상을 하나 보내 왔는데... (10) 귀요미지훈 06-06 2150
45734 오늘은 현충일 (3) 쉐도우라인 06-06 273
45733 가입인사. (8) 멀리뛰기 06-04 29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