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7-05-19 07:28
온몸이 쑤시네요
 글쓴이 : 위현
조회 : 379  



근 2년간 몸을 저어어언혀 안움직였더니 슬슬 체력적으로 위험신호를 느껴서 ㅡㅡ;;
최근들어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거창한건 아니고 푸쉬업, 스쿼트, 플랭크 세개만요.
덤벨도 한쌍 살까 고민중이에요.

지금 운동한지 한 10일 정도밖에 안지났는데 확실히 다른 게 느껴지네요.
근육통에 힘들긴 하지만 잠도 푹 자고... 무엇보다 몸을 쓰다보니 이전보다 식욕이 더 왕성해졌어요.
몸이 너무 말랐서 고민이었는데 이 기회에 살좀 쪘으면 ㅎㅎ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후아붸붸o 17-05-19 17:06
 
저도 요새 운동 열심히 할려고 헬스 다녀요~
같이 힘내십다 ㅎㅎ
근데 진짜 운동후 더 허기져 막 먹는다는...전 살 뺄려고 하는건데 ㅠㅠ
     
커리스테판 17-05-19 19:55
 
다 먹고 살자고 하는거죠 ㅠㅠ
     
위현 17-05-19 19:59
 
쓴 에너지가 많다보니 식욕이 진짜... ㅎㅎㅎ 폭발하더라고요.
귀요미지훈 17-05-20 11:40
 
저도 어제 간만에 운동 쬐~~~~끔 했는데 피곤해서 일찍 잤네요..ㅎㅎ
안 하다 했더니만 오늘 일어나니 팔이 좀 쑤시네요.
미우 17-05-20 14:12
 
운동으로는 살도 잘 안빠지고 건강도 생각만큼 안좋아집니다.
그것보다 더 확실한 방법이 있는데...
무극 17-05-20 16:54
 
저도 나이 먹어감에 따라 운동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습니다
선괴 17-05-21 16:16
 
그래도 너무 무리하지마세요.
팔복 17-05-21 20:41
 
푸쉬업 최고
 
 
Total 43,92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81488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26715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3) 관리A팀 08-22 29722
43923 여자 친구와 헤어지고 우울해서 죽을 것 같습니다. 샤를마뉴 09:12 19
43922 [스팀] 공짜게임 받아가세요 진로 07-24 237
43921 이탈리아 향토음식 Piemonte편 4부 (12) 촌팅이 07-22 269
43920 덩케르크 보고 왔어요 ^^ (7) 뿡뿡이 07-21 934
43919 여자 친구가 카페에서 그냥 자 버리네요 ㅋㅋㅋㅋ (22) 샤를마뉴 07-21 1228
43918 아재들 흔들어~ Jimmy Somerville (7) 헬로가생 07-21 201
43917 아~~ 식은땀!~ (11) 미우 07-20 212
43916 KARD 신곡 나왔네요. (10) 귀요미지훈 07-19 488
43915 아빠 머리 때문에 서럽게 우는 딸내미 (71) 귀요미지훈 07-18 1406
43914 요즘 옛날 힙합 다시 듣는데 (16) 헬로가생 07-18 434
43913 이탈리아 향토음식 Piemonte편 3부 (18) 촌팅이 07-16 365
43912 여름엔 역시나 공포영화입니다 (15) 대한사나이 07-15 638
43911 흐음흐음. 궁금한거 질문하나 투척할게요. 답좀 해주실분? (12) Misue 07-15 235
43910 자랑해야지.. (16) 귀요미지훈 07-14 367
43909 마당 안의 계곡~풀 (17) 미우 07-14 549
43908 BTS가 come back home 리메이크 한거 들으니까 (16) 귀요미지훈 07-13 825
43907 심심합니다 (27) adella 07-12 283
43906 인터넷에 파는 대만누가 먹어봤어여 (10) 라미우스 07-12 1033
43905 살다살다 왠 아가씨한테 자리양보를 다 받아봅니다 (37) 대한사나이 07-11 1816
43904 너무 잔인한 설정 (5) 미우 07-09 1368
43903 미우님ㅋㅋㅋ많이 놀라셨나요? (12) adella 07-09 433
43902 진짜 좋아하는 멋진 우리 옛날노래 (5) 헬로가생 07-07 722
43901 오늘은 조금 일찍 눈이 떠졌는데.. (3) 돌아온드론 07-07 311
43900 출석! (7) 생마늘님 07-06 214
43899 50년이 흐른 뒤 (6) 통통통 07-06 64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