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7-07-15 03:30
흐음흐음. 궁금한거 질문하나 투척할게요. 답좀 해주실분?
 글쓴이 : Misue
조회 : 225  

남자A와 남자B 는 친한 친구 사이입니다.
여자A는 첨에 남자A와 사귀고 있었어요.
( 굳이 덧붙이자면 남자A가 몇개월 동안 고백한 끝에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사귄겁니다. 거기에 둘은 이미 사귄지 2년이 넘었어요.)

근데 남자A는 여자친구인 여자A도 좋았지만 남자B와 노는 것도 좋아했습니다.
여자A는 남자A를 좋아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저런 남자A에 질려갔죠.
자신보다 다른 사람이나 다른 것(게임등)의 우선순위가 더 높다는것에 대해

그러던 중 남자B는 첨에는 여자A에게 친구의 여자친구이니 잘대해줘야겠다고 생각에 호의를 많이 베풀었는데 그러다가
남자B는 자기가 여자A를 좋아한다는걸 깨닫게 됩니다.

남자A에게 조금씩 지쳐가던 여자A와 여자A에게 좋아하는 감정을 느끼게된 남자B는 서로가 조금씩 의지하게되고 결국에는 남자A 몰래 서로 사귀게되죠. 하지만 여자A에게 있어서 남자A는 진짜 애정을 가진 상대였었고 남자A가 자신을 질리게 한 그점을 제외하고는 궁합도 괜찮았죠.

남자A는 시간이 지나 여자A와 남자B 사이의 분위기가 이상한걸 눈치채고 여친인 여자A에게 이게 뭐냐고 물었고.
여자A는 그 기회를 빌어 남자A에게 헤어지자고 했습니다.

그후.. 남자A와 B 사이가 매우 안좋아졌고. 남자A는 여자A가 사귄지 한달도 안되서 벌써 할거 다했다는 사실을 알고 더욱 힘들어합니다.
그리고 여자A에게 자신이 뭘 잘못했는지도 모른채 미안하다고 거짓말이지? 라고 계속 전화로 물어보게 됩니다.

그렇게 시간이 흐른후 남자A는 여자A와 헤어졌다는 사실을 겨우 받아드리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때마침 여자A에게서 보고 싶다고 만나자는 연락이 왔습니다. 그날 그들은 오랜만에 만나서 같이 놀고 술도 한잔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다가 모텔도 같이 갔습니다. 남자A에게는 둘도 없는 기회였던 동시에 사랑했었던 여자A와 더할나위 없는 시간을 보냈지요.

그리고 여자A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우리 진짜 궁합 너무 좋다, 너 그냥 나한테 다시오면 안되니?" 라고요.

그런데 여자A가 이렇게 말을 했습니다.
"너랑 가끔 이렇게 만나도 너랑 다시 사귀는건 싫어. 그리고 지금 남친이랑은 헤어질 생각없어 미안해"

여기서 여자A는 어떤 기분일까요?? 누가 답좀 해주실분?
여자가 양다리네 빗치네 이런 대답은 안해주셔도 되고요.

다만 저 상황에서 저런말은 하는 여자의 심리 상태가 너무 궁금해서 질문드립니다. 거의 10년 넘게 의문이었던 질문이에요.
미슈랍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헬로가생 17-07-15 05:20
 
그냥 바람끼 있고 ㅅㅅ좋아하는 여자예여.
한사람에게 만족 못하는.
그냥 여러가지 반찬을 먹어야 하는.
하지만 좋은 밥이 생기면 밥은 버리지 않는.
그런 남자도 많지만 여자도 많아요.
나쁜 여자는 아니고 그냥 그런 여자인 거죠.
그렇게 태어나서 그 버릇 남 못줘요.

그 남자가 그 여자에게 그런말 했을 때 그여잔
"아 짱나. 그냥 주면 고맙게 생각하고 먹고 가면 되지 뭘 또 자꾸 매달리냐.
내가 너 그래서 버린 거 모르냐?"
그렇게 생각했을 거예요.

선수들은 그런 여자들 참 감사해합니다.
     
Misue 17-07-15 08:58
 
뭔가 좀 복잡한 감정이지 않았을까해서 쓴글이었는데.
근데 딱히 여자가 그런 생각은 안했을듯한건. 뒷이야기가 좀 있는데.
남자B와는 금방 헤어졌다라는 이야기가..

저도 첨에는 그렇게 생각을 하긴 했었는데..
adella 17-07-15 10:21
 
당사자가 아니라서 당시 그 여자A 분의 생각은 잘 모르겠지만 그 때에는 관계에 있어서 많은 관심과 표현이 필요한 사람이었던것 같습니다. 간혹 본인 기준에서 그게 부족함을 지속적으로 느끼게되면 못견디는 사람도 있으니까요.

(저같이 늘 나의 우선 순위는 나 자신이고 그러므로 상대의 우선 순위도 그 사람인게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누군가를 사랑하게 되면 가능한 모든 시간을 함께 보내고 싶어하는 사람도 있죠. 남에게 냉정하다는 말도 들어봤지만 어쩌겠습니까 그게 전데요.)

10년 전이니 남자A와 남자B, 그리고 여자A 모두 누군가를 대하는데에 있어 충분히 배려가 있을 만큼 성숙하지
않았었을 수도 있죠.

완전한 타인으로서 다만 모든 분들이 지금은 10년이 흐른만큼 자라서 서로 잘 맞는 사람과 행복하기만을 바랍니다.
     
Misue 17-07-15 10:29
 
뭐 저런류의 시나리오가 많기도 하고. 현실에서도 가끔 일어나는 일이라서. 엄청 궁금했었는데 최근에 생각이나서 ㅎㅎ 물어보는거죠 뭐.
마르소 17-07-15 10:41
 
주변에 외로움을 극도로 못견뎌 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죠 우울증에 걸리기도 하고 그 외로움을 이겨내려고 자꾸 어떤 관계를 형성하는 사람도 있고 남자A분이 과거 딱히 잘못같아 보이지는 않지만 그런 사람들을 자꾸 구속하고 곁에두려 하는 사람들은 주위에서 종종 보이죠 뜻대로 되지 않는다고 해서 바람을 피거나 하는건 아니면서도 말이죠 여자A는 외로움을 못견뎌하는 분인거 같고 지금의 남자친구가 자기가 필요한 시간에 같이 있어주지 못했고 그 시간을 이겨내기위해 다른 사람이 필요했겠죠 남자A는 미련이 남아서 그러는건가라고 느낄수도 있겠지만 여자A에겐 낯설지 않은 익숙한 누군가에게 그저 지금의 외로움을 달랠시간이 필요했던거 같아 보이고요 그게 인식에 따라 바람둥이  혹은 밝히는 여자라고 볼수도 있는거 같은데 제가 보는 여자의 심리상태는 이런것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그런 사람이 보통 동성 친구는 많이 없던데 사랑받고 있다라는걸 매일 느끼고 싶어하죠
     
Misue 17-07-15 11:11
 
즉. 사랑받고 싶어하고 외로움을 많이 타는 성격이라는거죠? 옛날에 정붙인거 정리를 못하는 성격이랑은 상관 없는건가요?
          
마르소 17-07-15 11:14
 
정리를 못한다고 하기보다 그사람들에게도 사랑은 받았었고 지금 남자에게도 사랑은 받고있겠죠 그래서 외로울때 자기에게 사랑을 보여줬던 사람이 필요한거죠 그게 생판 남인 사람이 줄 수있는게 아니자나요 여자의 마음은 정리되었지만 정리가 안된건 오히려 남자인게 되는거죠 남자가 마음이 정리가 안되어있기 때문에 여자의 맘을 되돌려 보려고 사랑을 다시 표현하고 여자는 그걸 느끼고 싶어하는거고 아마 그런거 아닐까요??,...말하면서도 뭔가 이상한데 대충 그런 느낌인거 같아요
               
Misue 17-07-15 12:03
 
아하. 익숙함의 차이군요.
결국은 여자쪽에서는 그런 남자를 이용하고 있다는거군요.
                    
마르소 17-07-15 12:06
 
그런 감정을 즐기다가 단순한 섹파라고 느껴지면 여자가 그런 관계마저 정리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Misue 17-07-15 12:07
 
생각보다 여자 생각도 단순하네요. 뭔가 좀 심오하고. 정이라던가.
그런거가 많이 관련되어 있지 않을까 했는데.

여자들 생각은 너무 짐작하기가 힘드네요. 뭔가 논리적이지도 않고.
감정적인가 싶으면서도 냉정하기도 하고.

하긴 그래서 남자들이 쉬운 여자는 별로 안좋아하나봅니다.
여자가 나쁜 남자에게 끌리는것처럼 ㅎㅎ
                         
마르소 17-07-15 12:14
 
좋게 표현하면 애정결핍 나쁘게 표현하면 바람둥이죠 뭐 그걸 어떻게 이해하며 바라보느냐의 차이만 있을뿐
이궁놀레라 17-07-19 18:45
 
우선 여자가 바람둥이는 아니라고 생각드는군요.
바람둥이 여자는 호기심으로 아예다른 남자를 만나거든요.

지난 남자친구를 사귈생각도 없이 가끔 만난다는건
심리적 육체적으로 느끼는 그리움이나 미련입니다.
남자b에게 못느끼는 부분을 a에게 다시 요구하는거죠.

참고로 대부분 여자는 남자를 아무나 만나지는 않습니다.
자기한테 잘해준다고 해도 이 남자가 정말 자기를 사랑하는지 아닌지
초반에는 정말 알수 없기때문이죠.
그래서 나름 증명된(?) 사겼던 지난 남자에게 욕구를 요구하는것일수도 있구요

여자가 마지막말을 당당히 하는걸로 봐서는 여자가 "a가 나를 아직 좋아하는구나"
라는 심리적 우위에 있어서 저런관계가 가능한겁니다.

여자가 심리적으로 변화가 있거나
남자a가 심리적인 변화를 표현했을시에 그 관계는 끝이 납니다.

개인적으로 남녀사이가 사귀고난후 저런관계까지 간다면,
마지막 관계마저 끝난후에는 정말 사겼던 추억까지 다 없어지니까
추천은 할 수가 없네요.
 
 
Total 43,92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81466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26701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3) 관리A팀 08-22 29709
43921 이탈리아 향토음식 Piemonte편 4부 (11) 촌팅이 07-22 223
43920 덩케르크 보고 왔어요 ^^ (7) 뿡뿡이 07-21 809
43919 여자 친구가 카페에서 그냥 자 버리네요 ㅋㅋㅋㅋ (22) 샤를마뉴 07-21 1042
43918 아재들 흔들어~ Jimmy Somerville (7) 헬로가생 07-21 176
43917 아~~ 식은땀!~ (11) 미우 07-20 200
43916 KARD 신곡 나왔네요. (10) 귀요미지훈 07-19 478
43915 아빠 머리 때문에 서럽게 우는 딸내미 (71) 귀요미지훈 07-18 1369
43914 요즘 옛날 힙합 다시 듣는데 (16) 헬로가생 07-18 426
43913 이탈리아 향토음식 Piemonte편 3부 (18) 촌팅이 07-16 356
43912 여름엔 역시나 공포영화입니다 (15) 대한사나이 07-15 627
43911 흐음흐음. 궁금한거 질문하나 투척할게요. 답좀 해주실분? (12) Misue 07-15 226
43910 자랑해야지.. (16) 귀요미지훈 07-14 357
43909 마당 안의 계곡~풀 (17) 미우 07-14 538
43908 BTS가 come back home 리메이크 한거 들으니까 (16) 귀요미지훈 07-13 815
43907 심심합니다 (27) adella 07-12 277
43906 인터넷에 파는 대만누가 먹어봤어여 (10) 라미우스 07-12 1018
43905 살다살다 왠 아가씨한테 자리양보를 다 받아봅니다 (37) 대한사나이 07-11 1798
43904 너무 잔인한 설정 (5) 미우 07-09 1354
43903 미우님ㅋㅋㅋ많이 놀라셨나요? (12) adella 07-09 425
43902 진짜 좋아하는 멋진 우리 옛날노래 (5) 헬로가생 07-07 715
43901 오늘은 조금 일찍 눈이 떠졌는데.. (3) 돌아온드론 07-07 307
43900 출석! (7) 생마늘님 07-06 210
43899 50년이 흐른 뒤 (6) 통통통 07-06 642
43898 (18) 헬로가생 07-05 540
43897 오늘 동창 결혼식에 갔다왔는데요.. (6) 선괴 07-02 153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