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7-09-10 15:36
평화로워보이는 사촌여동생의 고양이입니다.
 글쓴이 : 선괴
조회 : 1,036  

5_a05Ud018svcvi92qjifqsbv_dofqni.jpg

5_f05Ud018svc17wiqzf134ao8_dofqni.jpg

5_c05Ud018svc1rr84hrepged9_dofqni.jpg

5_e05Ud018svcya8j5vkahhoc_dofqni.jpg

5_a05Ud018svc8846suqlj1wf_dofqni.jpg

5_h05Ud018svc1wq9kthcjm4zb_dofqni.jpg

5_f05Ud018svcor7vc9y0d6f5_dofqni.jpg

5_h05Ud018svctmm4n3rtt9b4_dofqni.jpg


간만에 큰집에 올라왔는데,
고양이가 한마리에서 두마리로 늘어났네요./
워낙에 팔팔하게 뛰어다녀서 사진 찍을 만 하면 요리조리 피하는군요.
덕분에 많이 찍지는 못했네요.
고양이라 상자안에 들어가서 있는게 정말 귀엽습니다.

남자는 신념이 있어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통통통 17-09-10 16:59
 
보기만 해도 좋네요 터키쉬 앙고라 종인 듯
     
선괴 17-09-11 00:25
 
고양이들이 많이 귀엽더라고요.
새하얀 고양이는 순해서 눕혀놓고 대놓고 배만지기 전에는 안무는데..
나머지 점박이있는듯? 한 고양이는 성깔이 좀 있어서 조금 물렸습니다. 하하하..
촌팅이 17-09-10 19:28
 
어우~ 눈망울이 너무 예쁘네요!
사진 보니 저절로 아빠미소 지어지네요

마당도 왠지 정겹네요  나도 닭 키우고 싶다
     
선괴 17-09-11 00:26
 
그렇죠.
저도 큰집에 자주가진 않아서 못느꼈는데 오늘 닭들 보니까 뭔가 몸매가 매끈하니 잘빠져있는거 보구 조금 놀랐습니다.
보통 닭들 보면 다 오동통하니 살집이 있었던 것 같은데.
마당에 풀어놓고 자연스럽게 키우면 몸매라고 해야할지. 여튼 그러한 라인이 살아나는구나 싶던...
algebra 17-09-12 00:54
 
귀여운 냥이♥
     
선괴 17-09-12 12:26
 
왜 고양이를 키우는지 알거같았습니다.
 
 
Total 44,12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84359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27491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3) 관리A팀 08-22 30537
44127 이탈리아 관광 하실 때 주의 하실 점.1 (3) 촌팅이 20:44 88
44126 정복 ㅋ (7) algebra 20:11 51
44125 요새 빠져사는노래~ ㅎㅎ (2) algebra 19:45 47
44124 진짜라 불릴만한 한국힙합 (1) 헬로가생 10:47 320
44123 어제는 약속 때문에 못왔는데 초미녀 알지님과 초미남 대한님 (3) 커리스테판 06:09 340
44122 미래 남편감의 헤어스타일 예측 (2) 미우 02:48 329
44121 감기가 어마어마하네요 (5) 이렴 02:43 135
44120 그냥 음식 사진 몇개 ㅋ (27) 헬로가생 09-19 199
44119 심심하다~~~~~~~~ (47) algebra 09-19 156
44118 오늘의복권.. (9) algebra 09-19 101
44117 밖에 비와여~ (5) algebra 09-19 84
44116 힙합 하면 역시.. (15) 커리스테판 09-19 153
44115 교포랩: Kero One - Welcome to the Bay (7) 헬로가생 09-19 96
44114 샤를미뉴님 컴백 기념 '김태영 - 오랜 방황끝에' (6) 그럴리가 09-19 123
44113 여자 친구와의 일이 어떻게 됐냐고 물으셔서 (8) 소고기초밥 09-18 253
44112 싫다 월요일....... (36) algebra 09-18 157
44111 오늘은 사람이 별로 없군요? (3) 커리스테판 09-18 65
44110 미나 누나 오늘도 인증 하시나요? (12) 커리스테판 09-18 290
44109 퇴근하고 집에 오니까 요석님이 다시 오셨군요 허허 (12) 커리스테판 09-18 80
44108 딱다구리 보신 적 있으신가요? (4) 촌팅이 09-18 79
44107 레스토랑스님 복권 대박나신거보고... (14) algebra 09-18 162
44106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돌아왔습니다. (15) 소고기초밥 09-18 141
44105 오늘자 복권 (6) 레스토랑스 09-18 137
44104 다들 왜 잠을 자고 있나요 ? (7) 홍초 09-18 203
44103 낮잠 자다가 지금 일었어요 ㄷㄷㄷ (56) 커리스테판 09-18 17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