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7-09-13 23:30
영어 영어 영어 영어 영어 영어 영어 영어 영어 영어 영어 영어
 글쓴이 : algebra
조회 : 255  

영어레포트 쓰는중인데 영어영어영어 영어 영어 영어 영어 울렁증. ㅜㅜ
영어는 읽고 해석만할줄알지.. 영작은 영꽝인데.. 고딩때두 영작시간에는 맨날 쿨쿨 졸았는데..그때 영작시간 무시한게 후회되여.. ㅜㅜ..







say that you love me..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커리스테판 17-09-13 23:37
 
미나 누나 안녕하세요!

제가 누나 이쁘다고 잡게 소문 다 내고 다녔어요 저 잘했죠?

헤헤
     
algebra 17-09-13 23:50
 
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안예뻐여 ㅜㅜ.. 잡게분들 진짠줄알듯! 자꾸 누나라그러지마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러다 진짜루 애기취급해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촌팅이 17-09-13 23:51
 
아.... 소문에 그 분 이셨군요^^
               
algebra 17-09-13 23:53
 
소문이라니.. 무슨소문이지ㅜㅜ 그거 다헛소문이에여....
                    
커리스테판 17-09-13 23:57
 
마치 현금재벌 롯데가

현금 없다는 소리군요..

아니 al님 같은 겸손한 미녀 덕분에 대한민국이 선진국 된거 아니겠어요? ㄷㄷㄷ

미안합니다 입담이 약하죠 ㄷㄷㄷ
                         
algebra 17-09-13 23:58
 
무슨소문을 내고 다니셨길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른 진짜 가생이미녀분들이 보실까봐 두려운....ㅜㅜ
                         
커리스테판 17-09-14 00:00
 
하! 정말 al님 겸손함에 박수를 탁 치고 갑니다 ㄷㄷㄷ

어제 제가 본 그 트와이스 미나 닮은 사진이 본인 사진 이잖아요?

도용 아니잖아요? 그럼 미녀 맞는데 참 겸손함에 몸에 벤게 마치 2020 총선에 나와도

될꺼 같군요! (엄격 근엄 진지)
                         
algebra 17-09-14 00:03
 
좀더 어렸을적사진이지만 이렇게 비행기태워주시면 진짜루 아직도 이쁜줄알아여 ㅜㅜ
                         
커리스테판 17-09-14 00:04
 
하!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도 아니고 제가 비행기를 왜 태워 줍니까?

미녀라서 미녀라고 할말을 한것 뿐인데;;
          
커리스테판 17-09-13 23:52
 
내일 모레면 40인데 애기 취급 후덜덜

서준이 (우리 귀염둥이 조카)가 이런 느낌 이군요 ㄷㄷㄷ

여윽시 여자들에게 나이는 민감한 주제죠 허허
               
algebra 17-09-13 23:54
 
ㅋㅋ 제 나이만 모르셨어두 진짜루 맞먹으려 들었을지도 몰라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커리스테판 17-09-13 23:55
 
현피신청 ㄷㄷㄷ

나이는 다들 알잖아요~

검색해보면 대충 나이 나오던데 ㅋㅋㅋㅋㅋㅋㅋㅋ
                         
algebra 17-09-14 00:00
 
검색... 생각도못했... 제 나이를 아시던분들이 몇분 안보이시길래 이제 안전지대인줄! ㅋㅋㅋ ㅜㅜ
                         
커리스테판 17-09-14 00:02
 
제가 추리소설 좋아해서 사람 심리에 관심이 많아서요

역시나 했는데! al님 혈액형도 알꺼 같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
                         
algebra 17-09-14 00:03
 
제 혈액형 뭔데여 ㅎㅎ
                         
커리스테판 17-09-14 00:05
 
저랑 같은 혈액형 같은데요 허허

오형!
                         
algebra 17-09-14 00:08
 
ㅎㅎ 제혈액형은 뭘까요~ 정답은 비밀!
                         
커리스테판 17-09-14 00:1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형 맞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면 아니라고 할텐데 비밀드립 예상했었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귀여운 구석이 있군요 허허
촌팅이 17-09-13 23:42
 
전 어릴때부터 영어를 애써 무시했었죠  내 인생에 필요없는걸 왜 하냐는 명분을 만들어서요

그런데 인생 참 모르죠
내일부터 2박3일간 박람회 업무일정이라 업체 관계자들 많이 만나는데
영어로 대화.......

지금 호텔방에 쳐박혀 비즈니스 영어책 훓어보고 있는데
웃긴건 매년 이 맘때마다 똑같은 자괴감 느끼며 이러고 있다는 겁니다...ㅜ
     
algebra 17-09-13 23:52
 
작문보다 훨씬어려울듯 ㅜㅜ... 같이힘내여....
영어는 공부해도 공부해도 끝이없는거 같아여..... 능력자분들 부러운.. ㅜㅜ
          
촌팅이 17-09-14 00:01
 
저도 언어능력자분들 보면 너무 부러워 그 능력 사고 싶을때도 있어요
하지만 노력없이 얻을수 없는지라......전 그냥 포기하고 요행으로만 겨우 맞추고 있어요

algebra님 화이팅 하세요~
               
algebra 17-09-14 00:05
 
가생이에는 능력자분들이 진짜 많으신거같아여.. 촌팅이님두 능력자의 포스가 스물스물..저두 언젠가 능력자가 되기위해 화이팅!
                    
커리스테판 17-09-14 00:06
 
이미 al님 저의 우상이에요 ㅠㅠ

미안합니다 너무 아부 떨어서

영업사원 오래해서 습관이에요 ㅠㅠ
                         
헬로가생 17-09-14 00:38
 
영업사원 말은 믿으면 안 됨.
                         
커리스테판 17-09-14 00:45
 
ㅋㅋㅋ 믿으면 바보~~~
헬로가생 17-09-14 00:37
 
괜찮아요 전 algebra가 꽝입니다.
     
algebra 17-09-14 00:44
 
제가 이공계가 아닌관계로.. 수학보다는 무조건 영어... ㅜㅜㅎㅎ 뉴요커시면 영어 진짜잘하실듯
Severus 17-09-14 20:38
 
나도 ㅠㅠㅠ 허구헌날 에세이 쓰고 리포트 쓰는데......망할
한국어로 써도 힘든걸 왜 영어로 써야하는지 ㅠㅠㅠㅠ
     
algebra 17-09-14 20:51
 
언닌 그래두 영어고수ㅜㅜ.. 이미잘하는데 외쿡까지 갔으니 더잘할듯...
 
 
Total 45,76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6) 객님 11-09 6908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90374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32942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4) 관리A팀 08-22 35940
45765 오늘의 특식~ (11) 아발란세 06-23 264
45764 멍~ (5) 아발란세 06-23 103
45763 금요일은 클럽 (9) 촌팅이 06-22 192
45762 오랜만에 ZARA에서 쇼핑을 했어요:) (16) adella 06-22 327
45761 새벽에 노래한곡~60 (2) 촌팅이 06-22 84
45760 운전하다가 시비붙었어염... (11) 헬로가생 06-21 712
45759 로봇대백과 (16) 촌팅이 06-21 243
45758 계피팅처......집진드기박멸 .. 모기기피제~ (10) 개짖는소리 06-21 190
45757 새벽에 노래한곡~59 (2) 촌팅이 06-18 136
45756 오~ 필승코리아~ (7) 헬로가생 06-18 238
45755 가끔가는 동네 BAR에서 술먹으러 오라고 카톡이 왔는데.. (8) 황룡 06-18 514
45754 친목 게시판 (9) 쉐도우라인 06-17 194
45753 Uriah Heep - July Morning (1973) (2) 쉐도우라인 06-17 103
45752 빗속의 여인 - 김추자 (1970) (2) 쉐도우라인 06-17 105
45751 빗속의 연인들 - 정훈희 (1972) (1) 쉐도우라인 06-17 77
45750 김추자 - 왜 아니올까 (1974) (1) 쉐도우라인 06-17 98
45749 김추자 - 봄비 (1972) (5) 쉐도우라인 06-17 105
45748 김정미 - 잊어야 한다면 (1972) (4) 쉐도우라인 06-17 105
45747 논두렁 밭두렁 - 다락방 (1976) (2) 쉐도우라인 06-17 92
45746 박인희 - 끝이 없는 길 (1975) (4) 쉐도우라인 06-17 103
45745 새벽에 노래한곡~58 (1) 촌팅이 06-17 66
45744 이달의 피자 (9) 고소리 06-16 278
45743 오랜만에...파스타 한 그릇` (5) 고소리 06-16 170
45742 개인적 생각으로 한국이 가장 못하는 분야 (11) 헬로가생 06-15 891
45741 안녕하세요 ^^ (6) ChocoFactory 06-14 23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