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8-01-13 20:36
신과함께 봤습니다.
 글쓴이 : Severus
조회 : 1,393  

여기 오지에서 영화관 처음 가서 영화봤습니다.
요즘 뜨는 한국 영화 신과함께가 인기몰이중이라고
대만친구들도 관심을 많이 가지더라구요.
거기다 오지에서도 개봉한다길래 내심 기대하고 있었는데
마침 오늘 뙇!! 보러갔었지요
첨엔 영어자막만 나올거라 생각했는데 중국어 자막도 같이 나오길래
대만 친구들이 엄청 좋아하더라구요.
전 오히려 자막이 너무 커서 자막 좀 치웠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단...ㅋㅋㅋㅋ;;;
암튼 재밌게 봤습니다.
영화 잘 만들었더라구요 ㅎ
아직 안보신분 있으시면 한번 보러 가세요. 재미 쏠쏠해요 ㅎ
"After all this time?" "Always" "아직도 그녀를 사랑하나?" "항상 그랬습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우레긔 18-01-13 21:57
 
똬.똬악???'ㅁ'a

글탐 나도 낼 뙇! 보러 갈까나~?(^~^)a(긁적)
     
Severus 18-01-14 21:23
 
뙇! 보러 가셨는감요?
          
우레긔 18-01-14 23:39
 
훔..귀차내서 뙇!보러 안갔는데..-_,-;(긁적)
바람가람 18-01-13 22:33
 
크...크흠...이렇게까지 추천해주신다면야...
하...한 번 보러가볼까영...?

우레긔님 콜?
     
우레긔 18-01-14 01:56
 
이 바보야!! 난 제법 비싸거든?>_,<v
          
바람가람 18-01-14 21:31
 
핳? Ang~♂️?
               
우레긔 18-01-14 23:48
 
랴랴랴랴랴랴~ ♪ 랴랴랴랴랴~ ♪ 랴 랴랴 랴랴랴~ ♪ 랴랴랴랴랴~ ♪ 핳
     
Severus 18-01-14 21:24
 
ㅋㅋㅋㅋㅋㅋㅋㅋ 두분 같이 보러갔다오세요
          
바람가람 18-01-14 21:32
 
읰ㅋㅋㅋㅋㅋ
후아붸붸o 18-01-14 01:19
 
우레긔님과 바람님 번개?해서 함께 보시죠ㅋㅋㅋㅋㅋ
리나언니님ㅎ 거기 오지에서도 잘 보셨군요ㅎ
저도 너무나 생각보다 좋아서 감동적으로 잘 봤어요~^^
하도 신파라고 해서 안울려고 다짐까지 하고 봤는데
에고 내용이 부모님 생각하믄 눈물 안 나올수가 ㅠㅠ
멀리서도 한국영화 잊지 않으시고 언니 멋지심ㅎ
요새 다들 바쁘다고 친게여성분들 안오시는데 저도 그렇지만ㅎㅎ 친게 히어로는 우리 리나님ㅎ~♡
     
우레긔 18-01-14 20:48
 
그.그래요! 우리 언제 만나서 볼까요?^-^(방긋~)  시간과 날짜는 님이 정하시조!

난 팝콘과 콜라 그리고 붸붸님을 위한 두둑한 팔짱을 준비하겠으니 님은 영화표 두장을 준비하셈~^0^/
     
Severus 18-01-14 21:24
 
아이고 저도 흐엉엉 울었답니다 ㅠㅠㅠㅠㅠㅠ 타국에서 보는 한국영화의 느낌은 참 신기했어요
그리고 전 히어로 아닙니다 ㅠㅠ 붸붸님이 히어로 !!
     
바람가람 18-01-14 21:32
 
크흠...그...그럴까여?
          
우레긔 18-01-14 23:37
 
이 바보야!!난 붸붸님하고 두손 꼭잡고 오손도손 볼꺼거덩?!-_,-
               
바람가람 18-01-15 01:41
 
흙ㅠ 차였엉ㅠ
               
algebra 18-01-16 05:42
 
울 후아언니 건들지 마세여 ㅋㅋㅋㅋㅋ
촌팅이 18-01-15 00:28
 
와....호주에서도 개봉을 했군요
     
Severus 18-01-18 00:44
 
넵 ㅎㅎ 신기했어요
 
 
Total 45,76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6) 객님 11-09 6797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90307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32877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4) 관리A팀 08-22 35888
45757 새벽에 노래한곡~59 (1) 촌팅이 06-18 56
45756 오~ 필승코리아~ (6) 헬로가생 06-18 139
45755 가끔가는 동네 BAR에서 술먹으러 오라고 카톡이 왔는데.. (7) 황룡 06-18 306
45754 친목 게시판 (9) 쉐도우라인 06-17 142
45753 Uriah Heep - July Morning (1973) (1) 쉐도우라인 06-17 69
45752 빗속의 여인 - 김추자 (1970) (2) 쉐도우라인 06-17 69
45751 빗속의 연인들 - 정훈희 (1972) (1) 쉐도우라인 06-17 47
45750 김추자 - 왜 아니올까 (1974) (1) 쉐도우라인 06-17 74
45749 김추자 - 봄비 (1972) (5) 쉐도우라인 06-17 76
45748 김정미 - 잊어야 한다면 (1972) (3) 쉐도우라인 06-17 79
45747 논두렁 밭두렁 - 다락방 (1976) (2) 쉐도우라인 06-17 66
45746 박인희 - 끝이 없는 길 (1975) (4) 쉐도우라인 06-17 78
45745 새벽에 노래한곡~58 (1) 촌팅이 06-17 41
45744 이달의 피자 (9) 고소리 06-16 244
45743 오랜만에...파스타 한 그릇` (5) 고소리 06-16 136
45742 개인적 생각으로 한국이 가장 못하는 분야 (11) 헬로가생 06-15 832
45741 안녕하세요 ^^ (6) ChocoFactory 06-14 209
45740 Moon River - Audrey Hepburn (1961 - Breakfast at Tiffany's) (1) 쉐도우라인 06-13 139
45739 우리은행 왜이러는건가요? (6) 선괴 06-13 853
45738 핸펀이 박살나서 갤럭시s9+로 왔습니다. (8) 선괴 06-11 1286
45737 메신저 앱을 하나 만들었습니다 (20) 끝에웃는자 06-07 1007
45736 울 아들도 시작 (8) 헬로가생 06-07 1264
45735 와이프가 영상을 하나 보내 왔는데... (10) 귀요미지훈 06-06 2137
45734 오늘은 현충일 (3) 쉐도우라인 06-06 270
45733 가입인사. (8) 멀리뛰기 06-04 29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