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8-03-11 20:02
오늘의 이탈리아 요리 [ARISTA al SALE]
 글쓴이 : 촌팅이
조회 : 414  


[오늘의 요리]

Arista al Sale (아리스타 알 살레) : 소금에 담궈 오븐에 구어낸 이탈리아 대표 돼지등심 요리 

arista_al_sale.jpg


arista al sale.jpg





1. 돼지등심 약 1,200g과 굵은 소금 1kg을 준비

2. 플럼케이크를 만들 때 쓰는 틀 준비 (비슷한 직사각형 틀도 상관없음)

- Plumcake : 크리스마스 때 가정에서 많이 먹으며 버터를 듬뿍 넣고 자두와 설탕절임, 럼주를 넣어
                      만든 롤케익 맛은 부드러움,촉촉,달달

plumcake-canditi-1.jpg



3. 틀 밑바닥에 굵은 소금을 가득 채워주세요 

4. 로즈마리 한 줄기를 소금위에 올려주시고,
   육즙이 빠지지 않게 올리브유를 고기 겉면에 발라주고 망에 넣은 돼지안심을 놓아주세요 

5. 그 위에 고기가 완전히 덮히게끔 굵은 소금을 뿌려주세요 

6. 오븐을 190도로 유지하여 약 1시간 동안 넣어두세요 

7. 오븐에서 꺼내 몇 분 정도 고기를 식혀주세요 

8. 소금과 망을 제거해주세요 

9. 등심을 얇게 썰어 접시에 예쁘게 올려주세요 (남은 고기는 냉장고에 3~4일 보관해도 됩니다)

10. 신선한 루꼴라를 뿌려 풍미를 올려주세요

11. 그 위에 방울토마토를 예쁘게 조각내어 올려주시고

12. 취향에 맞춰 가는 소금을 살짝 뿌려주세요

13. 그리고 엑스트라 버진의 올리브유를 듬뿍 뿌려주세요

14. 그런 다음 Grana 치즈를 조각내서 듬뿍 뿌려주세요 

- Grana 치즈 : 이탈리아 북중부 지역의 평야에서 풀을 먹고 자란 암소의 우유를 발효시켜 만든 치즈
                       매우 고소함이 특징이고, 많은 요리에 첨가해서 먹는 치즈 (특히 파스타) 

grana padano.jpg



15. 마지막으로 발사믹 식초를 붓을 흩날리 듯, 예술적으로 뿌려주세요 

- Aceto Balsamico : 달달한 포도즙을 나무통에 숙성시켜 만든 포도주 식초 
                                  향이 좋고 짭짤해 주로 샐러드에 많이 뿌려지고 (여긴 샐러드 소스가 발사믹 입니다)
                                  고기와 생선요리에도 많이 사용되어집니다 

aceto balsamico.jpg

aceto balsamico-1.jpg



자 끝!  참 쉽죠ㅎㅎ

입맛 없을 때 간단한 식사대용으로도 좋고 
와인과 맥주 그리고 위스키에도 잘 어울리는 술안주 이기도 합니다 

이탈리아 에서는 이 요리를 
안티파스토 (본격적인 식사 전 먹는 요리) 또는 간단한 점심식사
그리고 와인안주로 많이 먹습니다 

요리 도전해보시고 맛있게 드세요~



48c788e39d001ec39947c1f57a503f48.jpg




IMG_1223.JPG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아발란세 18-03-11 20:08
 
오홍~ 한번 해 봐야겠네요~ ㅋ
     
촌팅이 18-03-11 20:39
 
쉽게 할 수 있는 영양가 높은 요리니
만들어보세요, 맛있어요ㅎㅎ
Assa 18-03-11 20:19
 
플럼케이크는 독일에 슈톨렌빵같네요 ㅋㅋ 이태리음식은 참 후레쉬해보이네요 ㅋ
     
촌팅이 18-03-11 20:40
 
Assa님 오랜만이에요^^ 잘 지내시죠?

이탈리아 음식은 너무 후레쉬 해서
양념과 육수가 들어간 우리음식이 간절할 때가 많죠ㅜ
          
Assa 18-03-11 21:52
 
촌팅이님도 잘 지내시죠?ㅋㅋㅋㅋㅋ음 만들어 잡수시면 될듯 아...재료구하기가 어려우시겠죠?ㅠㅠ
양동재떨이 18-03-11 23:04
 
이테리는 파스타와 피자만 있는줄 알았더니..
헬로가생 18-03-12 00:01
 
아 저 케이크.... ㅋㅋㅋ
추억의 케이크인데..
 
 
Total 45,76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6) 객님 11-09 6802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90312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32880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4) 관리A팀 08-22 35889
45757 새벽에 노래한곡~59 (1) 촌팅이 06-18 57
45756 오~ 필승코리아~ (6) 헬로가생 06-18 142
45755 가끔가는 동네 BAR에서 술먹으러 오라고 카톡이 왔는데.. (7) 황룡 06-18 320
45754 친목 게시판 (9) 쉐도우라인 06-17 146
45753 Uriah Heep - July Morning (1973) (1) 쉐도우라인 06-17 70
45752 빗속의 여인 - 김추자 (1970) (2) 쉐도우라인 06-17 70
45751 빗속의 연인들 - 정훈희 (1972) (1) 쉐도우라인 06-17 47
45750 김추자 - 왜 아니올까 (1974) (1) 쉐도우라인 06-17 74
45749 김추자 - 봄비 (1972) (5) 쉐도우라인 06-17 76
45748 김정미 - 잊어야 한다면 (1972) (3) 쉐도우라인 06-17 79
45747 논두렁 밭두렁 - 다락방 (1976) (2) 쉐도우라인 06-17 66
45746 박인희 - 끝이 없는 길 (1975) (4) 쉐도우라인 06-17 79
45745 새벽에 노래한곡~58 (1) 촌팅이 06-17 41
45744 이달의 피자 (9) 고소리 06-16 245
45743 오랜만에...파스타 한 그릇` (5) 고소리 06-16 136
45742 개인적 생각으로 한국이 가장 못하는 분야 (11) 헬로가생 06-15 836
45741 안녕하세요 ^^ (6) ChocoFactory 06-14 210
45740 Moon River - Audrey Hepburn (1961 - Breakfast at Tiffany's) (1) 쉐도우라인 06-13 139
45739 우리은행 왜이러는건가요? (6) 선괴 06-13 856
45738 핸펀이 박살나서 갤럭시s9+로 왔습니다. (8) 선괴 06-11 1286
45737 메신저 앱을 하나 만들었습니다 (20) 끝에웃는자 06-07 1007
45736 울 아들도 시작 (8) 헬로가생 06-07 1265
45735 와이프가 영상을 하나 보내 왔는데... (10) 귀요미지훈 06-06 2138
45734 오늘은 현충일 (3) 쉐도우라인 06-06 270
45733 가입인사. (8) 멀리뛰기 06-04 29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