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8-03-11 20:58
클로버필드라는 영화를 보는데....
 글쓴이 : 선괴
조회 : 1,265  

많이 어지럽네요..

마치 민간인이 핸드폰으로 동영상 찍은 듯 한 느낌이 들던데.. 실제로 그런 컨셉인 거 같기도 하고요.

1인칭시점의 괴수영화??

여튼...

그래서 그런지 별다른 큰 재미는 없었습니다.

그저..

괴수영화에서 어벤저스같은 애들을 빼놓고는 민간인 시점은 이렇구나 싶은 정도...

영상기록물 이상의 그런 건 없었던 거 같네요.

다만, 여태까지 봤던 영화들 중에서도 상당히 독특한 영화인 것만은 분명한 듯 싶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남자는 신념이 있어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발란세 18-03-11 21:13
 
저도 봤어요~ 일반인 시점이라 더 몰입감이 있었던 거 같음 ㅋ
     
선괴 18-03-11 21:51
 
이게 10번지인가 그것도 있길래 보는데...
그건 또 전혀 다른 내용이네요.. 연결되진 않는군요.
같은 제목이라 이게 2인줄 알았더니..
보다보니 이것도 골때리네요.
양동재떨이 18-03-11 22:55
 
클로버필드를 보셨으면  클로버필드페러독스를 보세요
괴물의 발생원인이 나오고 저괴물 또나옵니다
페러독스가 1편의 원인이고
10번지의 원인이 됄수도 있겠군요
사실상 스터워즈 처럼 페러독스가 사실상1편 역활로 보네요
페러독스를 보면 왜1편과2편이 다른가도 알듯 합니다
     
선괴 18-03-11 23:50
 
페러독스보려다가 이해가 안갈거같아서 맨처음 나온것부터 챙겨본거니까요.
시간도 늦었고하니 오늘은 이쯤하고 다음에 봐야겠네요.
     
BlackFly13 18-03-13 22:53
 
오 패러독스라는 영화도 있군요 정보 감사합니다
갓마르 18-03-11 23:33
 
떡밥만 많이 뿌리고
기대만 하게 만들고

2편 3편은 정작 기대와 다르게 괴수가 거의 등장안함...
     
양동재떨이 18-03-11 23:44
 
전3편인 페러독스는 재미있게 봤어요
특히 전편들 떡밥이 풀려서 만족합니다
     
선괴 18-03-11 23:51
 
저는 1편이 너무 어지러워서 그런지 2편은 괜찮게 본거같습니다.
헬로가생 18-03-12 00:04
 
그걸 극장에서 봤다 생각해 보세요. ㅠㅠ
     
선괴 18-03-12 23:42
 
헉...

극장의 큰 스크린에서 이걸 보셨다니...

이거 보니까 호불호가 아주 극명하게 갈렸을 거 같습니다.
초리얼한 상황을 원했던 분들에게는 입맛에 맞을 거 같고 그렇지않다면..
이거 뭥미? 하는 그런 상황...
은페엄페 18-03-12 15:58
 
흐음 그럴수도 있군요
저는 잼있게 봤거든요 ㅋㅋ
새로운걸 좋아해서 그런가...
     
선괴 18-03-12 23:42
 
참신하면서도 새로운 시도이긴 했죠.
ㅎㅎㅎ
human 18-03-14 13:27
 
저는 이런 핸드헬드기법의 영화 좋아합니다. 그래서 블레어윗치 1편도 재밌게 봤어요.
     
선괴 18-03-17 17:44
 
그걸 핸드헬드기법이라고 부르는거군요....
철수김 18-03-22 00:52
 
헨드헬드 기법.. 블레어윗치 어릴때 비디오 빌려서 불끄고 보고 멘탈 나갔던 영화 ㅎㅎㅎㅎ
 
 
Total 46,32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11033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3225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35962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38887
46318 아직도 불금이 있나요? (3) 물어봐 17:30 11
46317 어라? 대한님 글도 잠겼네? (7) 아이유짱 16:58 26
46316 즐거운 불금 보내세요 전 먼저 갑니다 허허 (27) 숀오말리 15:51 37
46315 아니 쥬스님 제가 어떻게 트와이스 미나를 알아요 ㅋㅋㅋㅋㅋㅋ… (9) 숀오말리 15:13 53
46314 빨뚜바~ (35) 아발란세 09:03 103
46313 늦었지만 오늘의 복권 (12) 숀오말리 04:59 99
46312 부적절 게시물 잠금 (10) 대한사나이 01:18 93
46311 사랑하는 형, 누나 모두 (9) 범고래 00:48 124
46310 봉구야~ (43) 아발란세 12-13 153
46309 오랜 만에 친게에 들렀어요 (26) 통통통 12-13 137
46308 오늘은 간단하게.. (21) 아발란세 12-13 125
46307 헐ㅎ 저 일뽕한테 나이 공격 당했어요ㅎ (28) 후아붸붸o 12-13 377
46306 엄마랑 화해했습니다 (13) 범고래 12-13 216
46305 눈이 ㅎㄷㄷ하게 오네요. (9) 아발란세 12-13 134
46304 안녕히 주무세요~ (12) 숀오말리 12-13 133
46303 알리-365일 (4) 아이유짱 12-13 126
46302 3렙 된 기념으로 간만에 복권 했습니다. (14) 숀오말리 12-13 102
46301 오래 간만에 후아님 대한님 소환해 봅니다. (3) 숀오말리 12-12 105
46300 어머니와 좋은 사이를 유지하는 방법이 뭘까요 (11) 범고래 12-12 123
46299 언제적 19랩.....ㅠ (잃어버린 복권명당.....5000*님...ㅠㅠ) (25) 하늘나무 12-12 214
46298 두시간.. (25) 아발란세 12-12 103
46297 제육덮밥 (15) 범고래 12-12 238
46296 공기가 슬슬 또 차가와집니다. (20) 아발란세 12-12 155
46295 올해를 아뉘 올해 맥주를 정리하면서리~~ (20) 진빠 12-12 134
46294 사랑, 흐드러지다 (20) 아이유짱 12-12 19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