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8-05-08 23:39
우물쭈물하다가
 글쓴이 : 돌아온드론
조회 : 245  

몇일전에 어버이날때 부모님한테 드리려고 쓴 편지가 있는데

막상 드리려고 하니  내용도 별로 마음에 안들고 쑥스러워서 못드렸어요 ㅠㅋㅠ



 마음이 싱숭생숭하네요.  좋은밤들 보내세요~~
우리는 삶에 마땅히 의미가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삶에는 우리가 부여하는 만큼의 의미만 있을 뿐이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헬로가생 18-05-09 00:37
 
부모님은 내용을 상관하지 않습니다.
편지를 드린다는 거 자체가 엄청난 효도죠.
황룡 18-05-09 08:50
 
처음엔 사랑한다는 말이 그렇게 부끄러웠었는데 어떤계기로 한번 사랑한다는 말 하게되니깐 자주하게되고 또 부모님이 엄청 좋아하시더군요 처음이 어렵지 두번세번째는 편해집니다
고소리 18-05-09 17:04
 
글'보다는 현금이...
촌팅이 18-05-10 04:25
 
손글씨는 항상 감동을 드리죠
이 나이에도 아직 초딩처럼 카네이션 색지로 만들어 소포로 보내요
물론 계좌로도 쏘고 선물도 같이 보내고요
 
 
Total 45,71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6) 객님 11-09 6105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89776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32375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4) 관리A팀 08-22 35375
45716 새벽에 노래한곡~56 (1) 촌팅이 05-24 45
45715 휴식의 중요성 (2) 1lastcry 05-23 344
45714 에이블톤 강좌 만들어봤습니다. (2) 라이자 05-21 158
45713 Paracetamolo (5) 귀요미지훈 05-19 136
45712 새벽에 노래한곡~55 (1) 촌팅이 05-18 143
45711 새벽에 노래한곡~54 (7) 촌팅이 05-16 314
45710 비 좋아하시나요? (17) 귀요미지훈 05-16 268
45709 지금도 이 영화 이 씬만 보면 울면서 열광함... (4) 헬로가생 05-15 743
45708 Squirrel Nut Zippers - Blue Angel (4) 아발란세 05-14 122
45707 SALT-N-PEPA (5) 촌팅이 05-14 163
45706 신이여, 난 왜 이 세상에 오게 된 것일까요? (2) 귀요미지훈 05-14 243
45705 VODKA (12) 촌팅이 05-13 179
45704 저도 노래한곡~ (2) 붉은kkk 05-13 120
45703 새벽에 노래한곡~53 (8) 촌팅이 05-13 160
45702 오늘 구운.. (5) 아발란세 05-12 182
45701 이사하기 (6) 아발란세 05-12 160
45700 100% 확실한 빵빵한 엉덩이 키우는 운동 (5) 1lastcry 05-12 438
45699 제가 학자금대출건으로 우리은행에 계좌이체를 하려는데 안되… (2) 선괴 05-12 194
45698 이태리군대 전투식량 저녁용 시식기 2부 (11) 대한사나이 05-12 316
45697 꾸리꾸리한 날씨에도.. (8) 아발란세 05-12 136
45696 정보옥~ (4) 헬로가생 05-10 251
45695 새벽에 노래한곡~52 (2) 촌팅이 05-10 143
45694 건강보험... 한탄... (14) 헬로가생 05-09 463
45693 일본 내이야기 영화 보신분? (3) sungbo8h 05-09 402
45692 우물쭈물하다가 (4) 돌아온드론 05-08 24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