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8-05-08 23:39
우물쭈물하다가
 글쓴이 : 돌아온드론
조회 : 341  

몇일전에 어버이날때 부모님한테 드리려고 쓴 편지가 있는데

막상 드리려고 하니  내용도 별로 마음에 안들고 쑥스러워서 못드렸어요 ㅠㅋㅠ



 마음이 싱숭생숭하네요.  좋은밤들 보내세요~~
우리는 삶에 마땅히 의미가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삶에는 우리가 부여하는 만큼의 의미만 있을 뿐이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헬로가생 18-05-09 00:37
 
부모님은 내용을 상관하지 않습니다.
편지를 드린다는 거 자체가 엄청난 효도죠.
황룡 18-05-09 08:50
 
처음엔 사랑한다는 말이 그렇게 부끄러웠었는데 어떤계기로 한번 사랑한다는 말 하게되니깐 자주하게되고 또 부모님이 엄청 좋아하시더군요 처음이 어렵지 두번세번째는 편해집니다
고소리 18-05-09 17:04
 
글'보다는 현금이...
촌팅이 18-05-10 04:25
 
손글씨는 항상 감동을 드리죠
이 나이에도 아직 초딩처럼 카네이션 색지로 만들어 소포로 보내요
물론 계좌로도 쏘고 선물도 같이 보내고요
 
 
Total 45,9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6) 객님 11-09 8228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91154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33704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4) 관리A팀 08-22 36715
45909 파종 34일차 아발란세 08-14 52
45908 한국판 어벤져스인 슈퍼스트링 (4) 대한사나이 08-11 1162
45907 우리나라도 마블브랜드같은게 본격적으로 나올려나 봅니다 (11) 대한사나이 08-11 747
45906 Morning coffee music 아발란세 08-11 131
45905 간만에 인증사진을 올릴라했는데 (12) 헬로가생 08-11 536
45904 저 집 가는 중입니다 (12) 로마법 08-09 511
45903 파종 29일차 (5) 아발란세 08-09 255
45902 내일 저녁에 누나랑 밥 먹기로 했습니다 (9) 로마법 08-08 711
45901 친구의 여자친구가 연락이 없다는데 (20) 91choi 08-08 919
45900 Hot LATINO JAZZ 아발란세 08-07 174
45899 방금까지 누나랑 통화했습니다.. (10) 로마법 08-07 1289
45898 그리고 되게 민망했던 거.. (3) 로마법 08-06 540
45897 누나와의 데이트 후기입니다 (13) 로마법 08-06 1542
45896 파종 26일차 (10) 아발란세 08-06 256
45895 바쁜 일요일 (9) 촌팅이 08-06 169
45894 여러분 저 집에 가는 중이에요! (4) 로마법 08-05 299
45893 호...하... (6) 로마법 08-05 231
45892 저어기요 수정과나 식혜는.. (14) 하이1004 08-05 320
45891 여러분 전 이제 슬슬 챙기렵니다 (3) 로마법 08-05 311
45890 혼자 있을 때 듣는 감성적인 음악 (2) 아발란세 08-05 147
45889 새벽에 노래한곡~76 촌팅이 08-04 71
45888 Piano Instrumental Music - Chill Out Music 아발란세 08-04 61
45887 아싸님 감사합니다. 잘마실께요! (35) 아발란세 08-04 180
45886 방금 머리 단정하게 잘랐습니다 (8) 로마법 08-04 266
45885 Smooth Coffee Jazz 아발란세 08-04 6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