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8-05-16 00:58
비 좋아하시나요?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476  


비 오는거 싫어하시는 분도 있지만 좋아하시는 분들도 많죠?
그래서 오늘은 '비'와 관련된 노래를 소개할까 합니다.

'비 오는 날의 수채화(89년)'인데요.
나온지 오래된 노래지만 이 노래를 들으면 아직도 생각나는 옛 추억이 있습니다.


대입시험을 앞두고 시내에 있는 학원에 공부한답시고 간 적이 있는데 그 날이 토요일이었습니다.
공부는 하기 싫고.. 담배 사러 밖으로 나왔는데 주위는 온통 북적이는 사람들과 차들이 내뿜는 소음들...
담배 사고 나오자마자 비가 오기 시작하고...
한적한 공터에 서서 비를 맞으며 언제 이 입시지옥에서 벗어나나 불안하고 초조한 마을을 달래려 하염없이 담배 한 대를 피우고 있는데...
그러던 찰나, 갑자기 어디선가 이 노래가 나오더군요. 

빗방울 떨어지는 그 거리에 서서~♪

그 때 내리는 빗 속에서 이 노래를 들으며 잠시나마 느꼈던 청량감과 마음의 평화..
30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이 노래를 들을 때면 언제나 그 때 생각이 납니다.
(아...공부 더 열심히 할껄..)

내일 비가 왔으면 좋겠네요.
DJ후니가 띄워 드립니다. 비 오는 날의 수채화~


빗방울 떨어지는 그 거리에 서서
그대 숨소리 살아있는 듯 느껴지면
깨끗한 붓 하나를 숨기듯 지니고 나와
거리에 투명하게 색칠을 하지

음악이 흐르는 그 카페엔 초콜렛색 물감으로
빗방울 그려진 그 가로등불 아랜 보라색 물감으로

세상 사람 모두다 도화지 속에 그려진
풍경처럼 행복하면 좋겠네
욕심많은 사람들 얼굴 찌푸린 사람들
마치 그림처럼 행복하면 좋겠어

음악이 흐르는 그 카페엔 초콜렛색 물감으로
빗방울 그려진 그 가로등불 아랜 보라색 물감으로

세상 사람 모두다 도화지 속에 그려진
풍경처럼 행복하면 좋겠네
욕심많은 사람들 얼굴 찌푸린 사람들
마치 그림처럼 행복하면 좋겠어

빗방울 떨어지는 그 거리에 서서
그대 숨소리 살아있는 듯 느껴지면
오오오 오오 오오 오오오 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선괴 18-05-16 01:28
 
저는 비오는거 싫어합니다. ㅎㅎ
일할때 불편한 것도 물론 있지만, 기분이 우울해져서요.
     
귀요미지훈 18-05-16 20:21
 
죄송합니다.
이 글 때문은 아니겠지만 오늘 진짜 비가 왔네여.ㅎㅎ
촌팅이 18-05-16 02:58
 
이 노래가 한창 유행할 때가 저의 사춘기 흑역사 시절 이었어요
그 때만 생각하면 후회, 그래서 이 노랠 들으면 후회...ㅋㅋㅋㅋ

비 오는거 아주 좋아해요
술 마시기 좋은 날 이잖아요ㅎ
     
귀요미지훈 18-05-16 20:22
 
그쵸 비오는 날은 술 마시는 날이져..ㅋㅋㅋ

그나저나 흑역사라 하시면...어떤....궁금합니다..
          
촌팅이 18-05-17 23:17
 
뭐....뻔한 것들여
오토바이,담배,술,여자 등으로

나이와 신분에 맞지않는 짓을 많이 해서
다른 사람들은 가지고 있는 그 나이 때의 추억이 빈약한걸 많이 후회해요

그리고 어릴 때 술,담배 땜에 키도 안 컸음....이건 진짜 후회
               
귀요미지훈 18-05-18 00:07
 
아악..저랑 비슷한 추억이 있으시군여..

저도 흑역사라면 흑역사인데 지금 돌이켜보면 것도 추억이지 싶네여.ㅎㅎ
헬로가생 18-05-16 03:25
 
김태희 때문에 열받아요.
     
귀요미지훈 18-05-16 20:22
 
김태희가 왜요?
지난 번엔 걸그룹 때문에 삐지시더니...왜 자꾸 여자때문에 열받고 그러셈?ㅋㅋ
          
헬로가생 18-05-16 21:08
 
비... 나쁜 놈...
아발란세 18-05-16 10:28
 
여긴 아직 꾸무리 하기만 한 ㅋㅋㅋ 시원하게 좀 왔으면 좋겠네요.
     
귀요미지훈 18-05-16 20:23
 
아발란세님 어디세요?
안 그래도 오늘 진짜로 비가 오네요..ㅎㅎ  란세님 계신 곳도 왔겠지요?
          
아발란세 18-05-16 21:21
 
요기 청주요 ㅎ
집정관 18-05-17 01:10
 
실내에 있을 땐 비 오는 게 좋습니다.

저는 겨울에도 눈보다는 비 오는 게 더 좋아요.
     
귀요미지훈 18-05-17 01:21
 
닉네임에서 그 분의 향기가 나는데요..
혹시 ㅎㅇㅅ님?
          
집정관 18-05-17 14:51
 
?
               
촌팅이 18-05-17 23:18
 
흑요석님이란 분을 귀요미지훈님이 보고 싶으셔서 물어보신 듯 하네요
저도 집정관님 다른 글들 보고 흑요석님 인가? 라고 생각했었어요ㅋ
               
귀요미지훈 18-05-18 00:08
 
자세한 설명은 바로 위에 촌팅이님께서 정확하게 해주셨네요.ㅎㅎ
반가운 마음에 제가 다른 분으로 착각을 했나 봅니다.
죄송합니다.
 
 
Total 45,91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6) 객님 11-09 8328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91213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33767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4) 관리A팀 08-22 36761
45911 짥막한 휴가 후기 촌팅이 09:23 15
45910 이따 저녁에 누나랑 데이트 있습니다 (8) 로마법 08-15 1028
45909 파종 34일차 (4) 아발란세 08-14 356
45908 한국판 어벤져스인 슈퍼스트링 (5) 대한사나이 08-11 1541
45907 우리나라도 마블브랜드같은게 본격적으로 나올려나 봅니다 (11) 대한사나이 08-11 973
45906 Morning coffee music 아발란세 08-11 187
45905 간만에 인증사진을 올릴라했는데 (12) 헬로가생 08-11 647
45904 저 집 가는 중입니다 (12) 로마법 08-09 569
45903 파종 29일차 (5) 아발란세 08-09 282
45902 내일 저녁에 누나랑 밥 먹기로 했습니다 (9) 로마법 08-08 778
45901 친구의 여자친구가 연락이 없다는데 (20) 91choi 08-08 1004
45900 Hot LATINO JAZZ 아발란세 08-07 191
45899 방금까지 누나랑 통화했습니다.. (10) 로마법 08-07 1333
45898 그리고 되게 민망했던 거.. (3) 로마법 08-06 578
45897 누나와의 데이트 후기입니다 (13) 로마법 08-06 1627
45896 파종 26일차 (10) 아발란세 08-06 270
45895 바쁜 일요일 (9) 촌팅이 08-06 188
45894 여러분 저 집에 가는 중이에요! (4) 로마법 08-05 317
45893 호...하... (6) 로마법 08-05 251
45892 저어기요 수정과나 식혜는.. (14) 하이1004 08-05 345
45891 여러분 전 이제 슬슬 챙기렵니다 (3) 로마법 08-05 335
45890 혼자 있을 때 듣는 감성적인 음악 (2) 아발란세 08-05 161
45889 새벽에 노래한곡~76 촌팅이 08-04 83
45888 Piano Instrumental Music - Chill Out Music 아발란세 08-04 71
45887 아싸님 감사합니다. 잘마실께요! (35) 아발란세 08-04 19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