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8-05-28 15:01
충청도 사투리는 사라져 가는 중
 글쓴이 : 1lastcry
조회 : 1,413  

충청도에서 경기 강원 전북 경북 지역과 인접한 지역은 타지역 사투리가 짬뽕되어 있습니다. 청주 충주 같은 충청도 내에서 오래된 도시에서 쓰는 사투리를 충청도 사투리라 하는 게 비교적 맞는데, 요즘 청주나 충주나 사투리 거의 안씁니다. 서울 경기 전라 경상을 가도 그 지역 사람들이 충청도 사람 거의 구별 못합니다. 간혹 튀어나오는 '겨'나 '여'로 겨우 짐작할 뿐이죠. 어쩌면 앞으로 한 세대가 바뀌는 30년 후에는 충청도 사투리라는 게 없어질지도 모르겠네요.
굿잡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아발란세 18-05-28 15:08
 
교통이 발달되고, 여기저기 산업단지 생기면서 외부 유입이 많이 늘었죠. 특히 충청도는 중간 위치라 더한 듯.
설사약 18-05-28 15:36
 
충청도만 그러는게 아니라 요즘 대부분 사투리 안쓰더군요.  경상도 빼고 대부분 돌아다녀 봤는데사투리 전혀 안쓰네요. 특히 젊은 사람들은 사투리쓰는분들 찾기 힘들정도... 나이좀 있으신 분들이나 시골마을 정도에서 많이 쓰구요.
조들호 18-05-28 16:10
 
원래 충청북도 사투리가 표준어에 가까워요 ㅎㅎ

겨 여 빼고는 20~30년 전에도 표준어와 거의 차이 없었습니다.
seventeengirls 18-05-28 18:21
 
사실 서울 표준어는 충청도 말에서 파생되어진거임....과거 북한쪽에 더 가까워던 서울말이  남북이 갈라지고 결국 충청도 언어가 서울 표준어가 된거죠.
가생러 18-05-28 19:16
 
대전사람인데 경상도나 전라도처럼 임팩트가 강하지 않아서 그렇지
표준어랑은 구별이 확실하다고 생각됩니다.
단어자체가 달라지는 사투리가먼ㄹ이  없어서 그렇지
표준어와 확실히 다른 느낌은 있는거 같아요 저도 얼마전까지 사투리를 안쓴다고
자부했던 사람인데 충청사투리를 의식하고 들어보니 친구들이나 가족끼리 대화 들어보면 확실히 사투리를 쓰는구나 하고 느낍니다.
대표적인게 말 끝을 늘리는거랑 약간의 억양 끝이 ㅓ로 끝나는게 대표적이죠
귀요미지훈 18-05-28 21:30
 
전 서울 출신이고 외가가 충청도인데
표현도 그렇고 억양도 그렇고 표준말과 충청도말 차이를 꽤 많이 느껴요.ㅎㅎ
어릴 때부터 들어서 그런지 친숙하기도 하고 정감이 많이 가죠 충청도말이...
관세음보살 18-05-29 00:59
 
전라도도 사투리 잘 안쓰지 않나요?
집정관 18-05-29 04:50
 
요즘은 경상도랑 전라남도 쪽 제외하고는 사투리가 죄다 희석되는 걸 느낍니다.
고소리 18-05-29 08:36
 
걱정하지 마십시오
강력한 사투리가 우리에게 올 것 같습네다~~~
     
설사약 18-05-29 13:15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기리티요~
     
flowerday 18-05-29 22:47
 
힠!!!
     
Requescat 18-05-30 16:25
 
동무!!!!
     
ohmygirl 18-06-01 13:15
 
올날이 멀다고 하면 안되갔구나
          
고소리 18-06-02 13:46
 
됩니다...왜 안되겠습니까
여긴 뭐 친게니까...
친게는 음~~~~
다 용서 됩니다,.~~~~.> 넝담``^^*
더더더군다나 정게는 아니므로~`ㅋ
 
 
Total 45,76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6) 객님 11-09 6872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90362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32925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4) 관리A팀 08-22 35929
45763 금요일은 클럽 (4) 촌팅이 17:24 51
45762 오랜만에 ZARA에서 쇼핑을 했어요:) (11) adella 11:54 147
45761 새벽에 노래한곡~60 (2) 촌팅이 03:20 47
45760 운전하다가 시비붙었어염... (11) 헬로가생 06-21 629
45759 로봇대백과 (16) 촌팅이 06-21 211
45758 계피팅처......집진드기박멸 .. 모기기피제~ (10) 개짖는소리 06-21 174
45757 새벽에 노래한곡~59 (2) 촌팅이 06-18 126
45756 오~ 필승코리아~ (7) 헬로가생 06-18 224
45755 가끔가는 동네 BAR에서 술먹으러 오라고 카톡이 왔는데.. (8) 황룡 06-18 492
45754 친목 게시판 (9) 쉐도우라인 06-17 185
45753 Uriah Heep - July Morning (1973) (2) 쉐도우라인 06-17 94
45752 빗속의 여인 - 김추자 (1970) (2) 쉐도우라인 06-17 95
45751 빗속의 연인들 - 정훈희 (1972) (1) 쉐도우라인 06-17 69
45750 김추자 - 왜 아니올까 (1974) (1) 쉐도우라인 06-17 91
45749 김추자 - 봄비 (1972) (5) 쉐도우라인 06-17 95
45748 김정미 - 잊어야 한다면 (1972) (4) 쉐도우라인 06-17 97
45747 논두렁 밭두렁 - 다락방 (1976) (2) 쉐도우라인 06-17 85
45746 박인희 - 끝이 없는 길 (1975) (4) 쉐도우라인 06-17 97
45745 새벽에 노래한곡~58 (1) 촌팅이 06-17 60
45744 이달의 피자 (9) 고소리 06-16 271
45743 오랜만에...파스타 한 그릇` (5) 고소리 06-16 163
45742 개인적 생각으로 한국이 가장 못하는 분야 (11) 헬로가생 06-15 874
45741 안녕하세요 ^^ (6) ChocoFactory 06-14 225
45740 Moon River - Audrey Hepburn (1961 - Breakfast at Tiffany's) (1) 쉐도우라인 06-13 153
45739 우리은행 왜이러는건가요? (6) 선괴 06-13 88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