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8-06-02 01:49
새벽에 노래한곡~57
 글쓴이 : 촌팅이
조회 : 189  




There’s a weight in my bed
Where you laid and you said
"I don’t know you
I don’t know you"
If we tried to retrace
Would it show on my face?
And remind you
I don’t mind you


And babe, this isn't right
But if you'd rather dry your eyes
Then honestly I’m fine
With keeping my trust in you
It's time to walk in my shoes, it's true
I've tried, makin' it up to you
But if I did all that I had to do
Would you be here in my room?


There’s a weight in my bed
Where you laid and you said
"I don’t know you
I don’t know you"
If we tried to retrace
Would it show on my face?
And remind you
I don’t mind you



I may have been alright
But babe, it’s only half the time
And honestly I’m fine
With keeping my own advice
And making up if we tried
I'm hardly unsatisfied
You’re not heels over head
But darlin'

There’s a weight in my bed
Where you laid and you said
"I don’t know you
I don’t know you"
If we tried to retrace
Would it show on my face?
And remind you
I don’t mind you





목소리가 너무 섹시한 스페인 누나....아니 여동생        The Marías [ I Don't Know You ]






IMG_1739.JPG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유수8 18-06-02 03:11
 
요즘 이태리 상태가 조금 거시기 한데... 괜찮으신가염?
     
촌팅이 18-06-02 19:07
 
2012년 이나 2013년에 비하면 이번 국채사태는 별 일 아니라 보여져요
 
어제 채권시장에서 정부가 6,500억원 어치 정도의 국채를 사들여
조금 진정 기미가 보이고 이번달 부터는 채권시장이 진정되어질 것으로 보여집니다

이탈리아가 제2의 고향이고 삶의 터전이지만
비즈니스적인 면목으로 본다는 가정하에, 이탈리아의 경제파탄과 경기침체는
저에겐 조금 큰 보너스가 될 수 있어서....은근히 바라는 면도 있어요ㅋ
          
아발란세 18-06-02 20:35
 
주 거래처가 이태리 업체라 .. 좀 걱정은 되는데 엊그제 일 준다고 연락 왔으니 머.. ㅋㅋㅋ
               
촌팅이 18-06-03 00:42
 
이번 이슈가 어떤 큰줄기로 이어질지 모르겠으나
밝은 미래를 위한 과정으론 보이지 않아요

간신히 틀어막아 놨더니
새로 발을 들인 젊은 정치인들과 거기에 기생하는 올드비들이
자신들의 열정을 증명받기 위해 그리고 정치생명 연장을 위해 서로 연정을 하며

무리한 포퓰리즘 정책을 변경 또는 입법화 시킬 예정에 
장기간 경기침체에 허덕이는 대다수 국민들은 환호하지만

그 환호는 곧 통곡으로 바뀔수도 있을거라 생각하는 사람들은
많아 보이지 않아요

이번 이슈는 표면적으로는 더 확대되지 않을 확률이 높긴 하지만
왠지 더 큰 이슈가 밑에서 꿈틀되고 있는게.......아니길 바랄 뿐

이탈리아 정치인들과 지식인들 그리고 언론은
자신들이 아닌 국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 해주었음 하네요
 
 
Total 45,77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6) 객님 11-09 6949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90400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32975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4) 관리A팀 08-22 35967
45770 날도 덥고.. (13) 아발란세 06-25 84
45769 앵무새를 가져왔습니다 (6) 돌아온드론 06-24 245
45768 저녁에 뭐 드세요? (8) 귀요미지훈 06-24 115
45767 슬기로운 야구생활 in 라스 베가스 (스압) (7) 준선 06-24 144
45766 친구야 잘 지내니? (2) 귀요미지훈 06-24 117
45765 오늘의 특식~ (21) 아발란세 06-23 515
45764 멍~ (6) 아발란세 06-23 156
45763 금요일은 클럽 (11) 촌팅이 06-22 265
45762 오랜만에 ZARA에서 쇼핑을 했어요:) (16) adella 06-22 396
45761 새벽에 노래한곡~60 (2) 촌팅이 06-22 104
45760 운전하다가 시비붙었어염... (11) 헬로가생 06-21 776
45759 로봇대백과 (16) 촌팅이 06-21 275
45758 계피팅처......집진드기박멸 .. 모기기피제~ (10) 개짖는소리 06-21 220
45757 새벽에 노래한곡~59 (2) 촌팅이 06-18 144
45756 오~ 필승코리아~ (7) 헬로가생 06-18 252
45755 가끔가는 동네 BAR에서 술먹으러 오라고 카톡이 왔는데.. (9) 황룡 06-18 538
45754 친목 게시판 (9) 쉐도우라인 06-17 208
45753 Uriah Heep - July Morning (1973) (2) 쉐도우라인 06-17 115
45752 빗속의 여인 - 김추자 (1970) (2) 쉐도우라인 06-17 117
45751 빗속의 연인들 - 정훈희 (1972) (1) 쉐도우라인 06-17 87
45750 김추자 - 왜 아니올까 (1974) (1) 쉐도우라인 06-17 112
45749 김추자 - 봄비 (1972) (5) 쉐도우라인 06-17 119
45748 김정미 - 잊어야 한다면 (1972) (4) 쉐도우라인 06-17 122
45747 논두렁 밭두렁 - 다락방 (1976) (2) 쉐도우라인 06-17 105
45746 박인희 - 끝이 없는 길 (1975) (4) 쉐도우라인 06-17 11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