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8-06-03 08:15
Gloomy Sunday - Marianne Faithfull
 글쓴이 : 쉐도우라인
조회 : 317  



Gloomy Sunday - Marianne Faithfull


Sunday is Gloomy,

My hours are slumberless,
Dearest, the shadows I live with are numberless

Little white flowers will never awaken you
Not where the black coach of sorrow has taken you

Angels have no thought of ever returning you
Would they be angry if I thought of joining you

Gloomy Sunday

Gloomy Sunday,
With shadows I spend it all
My heart and I have decided to end it all

Soon there'll be flowers and prayers that are sad I know,
Let them not weep,
Let them know that I'm glad to go

Death is no dream,
For in death I'm caressing you
With the last breath of my soul I'll be blessing you

Gloomy Sunday

Dreaming
I was only dreaming
I wake and I find you
Asleep in the deep of My heart

Dear

Darling I hope that my dream never haunted you
My heart is telling you how much I wanted you

Gloomy Sunday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shADOWLine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쉐도우라인 18-06-03 08:21
 
우리에게는...[As Tears Go By]  라는 노래로 잘 알려진 영국 여가수이죠...~

롤링스톤스의 믹재거의 연인이었다....버림을 받고...
술과 마약에 쩔어....그 꾀꼬리 같던 목소리가 저케 변한겁니다...~

영상에 나오는 아가씨가...젊은 날의 그녀입니다...~

일욜이면....가끔 꺼내서....
먼지 털고 들어보는 곡입니다...~
아발란세 18-06-03 17:22
 
되게 오랫만에 듣는 곡인데.. 노인의 목소리로 곡을 듣는건 또 첨이네요.
날씨 좋은 일요일인데 ㅋㅋ 오늘 센치하신듯 ㅋㅋ
     
쉐도우라인 18-06-03 17:45
 
ㅋㅋㅋ 노인 목소리...~

노인이 아니고...사랑에 배신 당하고....
술과 마약....폐인처럼 살아서...맛이 간겁니다....ㅎㅎ

전...저 목소리가...아주 쌔디스트하고 좋습니다....ㅎㅎ
          
아발란세 18-06-03 17:57
 
아.. 그랬군요.. 비오는날 우울할 때 들으면 작살나겠는데요 ㅋㅋ
이 노래 듣다 자/살한 사람들이 꽤 된다던데 ㅋㅋㅋ
               
쉐도우라인 18-06-03 18:00
 
네..기분 다운될 때 들어주면....
작살 납니다....ㅋㅋ
 
 
Total 49,54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15797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6715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1187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2729
49545 공원이야? 미술관이야? 나들이하러가는 미술관4 경기 (3) 러키가이 00:53 98
49544 안녕하세유 또 좋은 말씀 전해드리러 왔네유 (12) 부분모델 05-22 157
49543 여신님 인증에 대한 보답으로... (30) 아이유짱 05-22 830
49542 재인증 민원(?)이 있어서 다시 한 번~ㅎ (38) 쥬스알리아 05-21 551
49541 4주차 (15) 아발란세 05-21 282
49540 미국에서 출석하는데 맨날 일등하지? (18) 치즈랑 05-21 415
49539 간만에 인증 하나~ (35) 쥬스알리아 05-21 641
49538 게임좀 추천해주세요 (2) 모닝시리얼 05-20 189
49537 신세한탄(?) (2) Ciel 05-20 177
49536 <스페인 하숙>을 보고, 후기 (5) 아이유짱 05-20 233
49535 (맛집) 남쪽에서 찾은 싱그러운 봄맛, 하동·구례의 트렌디한 (4) 러키가이 05-20 107
49534 발냄*님도 좋아할~너만 오면 돼 준비 필요없는 포천 글램핑여행 (2) 러키가이 05-20 109
49533 아이유 증말 짱이네요 (24) 신의한숨 05-20 894
49532 치즈랑댁의 [러키가이에 대한] 애정?사랑?관심?호감도의 변화~!!! (7) 러키가이 05-20 202
49531 오늘 진빠;;;님이 늦게 온걸보니;;; (4) 러키가이 05-20 140
49530 오늘같이 비오는 밤 (8) 귀요미지훈 05-19 173
49529 참는 것과 자유로움~! 그리고 행복~! (12) 러키가이 05-19 139
49528 잘 익어가네요 (12) moonshine3 05-19 185
49527 새벽에 노래한곡~109 (8) 촌팅이 05-19 160
49526 안녕하십니꽈 좋은 말씀 전해드리려 왔습니다 (32) 부분모델 05-18 427
49525 亂春 (13) 귀요미지훈 05-18 301
49524 모두 잘 지내시지요? (9) 붉은kkk 05-18 201
49523 (인증) 그동안;;;너무 오랬동안 숨겨왔던거 같습니다 전격발표2 (6) 러키가이 05-18 501
49522 광안리에서.. (10) 신의한숨 05-17 383
49521 아침에 울 아들 스맛폰 털려서..(보이스 피슁) (17) moonshine3 05-17 58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