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8-06-11 01:36
핸펀이 박살나서 갤럭시s9+로 왔습니다.
 글쓴이 : 선괴
조회 : 1,320  

그리고 시계도 기어핏에서 기어s로 같이 바꿔주었죠.
이유는 기어핏도  충분히 제 역할을 해주었지만,
시계의 디자인적인 측면에서 많이 아쉬웠던게 컸지요.
아무리 그럴듯한 바탕화면을 깔아도길죽하고 좁은 화면에선 어색하기만 할 뿐이었습니다. 반면 기어s는 우리가 알고있는 손목시계특유의 디자인에서 벗어나질 않았고 당연히 둥근 화면에 그럴듯한 아날로그 바탕화면은 무척이나 잘 어울렸습니다.
생각했던 대로이지요.
흠..
만족스러운 착용감입니다. 투박하면서도 심플한 디자인에 블랙컬러가 더해지니 이보다멋질순없네요.
사실, 기어핏 쓰다보니 디자인이 불만이어서 그냥 일반 아날로그시계를살까 고민을 했었지만 지금은 전혀 그럴필요를 못느끼니까요.
그날기분에따라 원하는 아날로그시계의 바탕화면을 설정하고 그리고 그 바탕화면이 둥근 기어s화면에 꼭 어울리는걸 보니 더는 다른 시계가 필요없습니다.
기어핏의 단점이라 생각했던부분을 완벽히 커버해주는게 역시 사길잘한거같습니다.
남자는 신념이 있어야 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하이1004 18-06-11 07:15
 
동지여
     
선괴 18-06-11 08:41
 
기어s쓰시는군여~~ ^^
진짜 디자인 마음에 쏙듭니다.
          
하이1004 18-06-11 08:48
 
아니요 핸폰이 같어요
               
선괴 18-06-13 11:15
 
아하.
그렇군요.
이전 핸드폰과 디자인이 크게 바뀐건없는거같긴해요.
지청수 18-06-11 08:05
 
기어s3는 두께가 너무 두껍지 않나요?

디자인이 이뻐서 사려고 삼성매장에 가봤는데, 제가 보기엔 두께가 너무 두꺼워보여서 포기하고 그냥 왔습니다.
     
아발란세 18-06-11 08:32
 
저도 이거 물어보고 싶었음. ㅋ
s4 나오면 할까.. 그러고 있네요.
          
선괴 18-06-11 08:43
 
사이즈가 일반 시계사이즈보다 두텁고 화면이 조금 큰 건 있습니다.
     
선괴 18-06-11 08:42
 
두껍긴한데 저에게는 그게 또 매력적이어서요.
알고계시겠지만 무게도 어느정도 있습니다.
아마 이부분이 취향탈거같긴하네요.
 
 
Total 45,77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6) 객님 11-09 6932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4) 관리A팀 03-05 90391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19) 관리A팀 09-13 32961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4) 관리A팀 08-22 35955
45769 앵무새를 가져왔습니다 (1) 돌아온드론 06-24 121
45768 저녁에 뭐 드세요? (8) 귀요미지훈 06-24 80
45767 슬기로운 야구생활 in 라스 베가스 (스압) (4) 준선 06-24 103
45766 친구야 잘 지내니? (2) 귀요미지훈 06-24 84
45765 오늘의 특식~ (19) 아발란세 06-23 474
45764 멍~ (6) 아발란세 06-23 149
45763 금요일은 클럽 (11) 촌팅이 06-22 249
45762 오랜만에 ZARA에서 쇼핑을 했어요:) (16) adella 06-22 383
45761 새벽에 노래한곡~60 (2) 촌팅이 06-22 98
45760 운전하다가 시비붙었어염... (11) 헬로가생 06-21 753
45759 로봇대백과 (16) 촌팅이 06-21 270
45758 계피팅처......집진드기박멸 .. 모기기피제~ (10) 개짖는소리 06-21 214
45757 새벽에 노래한곡~59 (2) 촌팅이 06-18 141
45756 오~ 필승코리아~ (7) 헬로가생 06-18 245
45755 가끔가는 동네 BAR에서 술먹으러 오라고 카톡이 왔는데.. (8) 황룡 06-18 527
45754 친목 게시판 (9) 쉐도우라인 06-17 204
45753 Uriah Heep - July Morning (1973) (2) 쉐도우라인 06-17 112
45752 빗속의 여인 - 김추자 (1970) (2) 쉐도우라인 06-17 112
45751 빗속의 연인들 - 정훈희 (1972) (1) 쉐도우라인 06-17 82
45750 김추자 - 왜 아니올까 (1974) (1) 쉐도우라인 06-17 106
45749 김추자 - 봄비 (1972) (5) 쉐도우라인 06-17 113
45748 김정미 - 잊어야 한다면 (1972) (4) 쉐도우라인 06-17 115
45747 논두렁 밭두렁 - 다락방 (1976) (2) 쉐도우라인 06-17 100
45746 박인희 - 끝이 없는 길 (1975) (4) 쉐도우라인 06-17 110
45745 새벽에 노래한곡~58 (1) 촌팅이 06-17 7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