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8-07-10 00:06
새벽에 노래한곡~64
 글쓴이 : 촌팅이
조회 : 244  





잘 지내니 잘 사는 것 같아
친구들에게서 네 소식을 들어

많은 날이 지나버렸지만
마주했던 시간은 마치 어제 같아

거니는 거리마다 자꾸 네가 생각나
언제쯤이면 이 시간이 무뎌질까

이제 와 뭘 어떡해
정말 아무것도 할 수 없잖아

하나부터 열까지 너로 물들어있어
모두 다 거짓말 같아 믿을 수 없잖아

아침 눈을 떴을 때
지금 이 모든 게 꿈이었음 좋겠어

되돌릴 수 있다면 네 손잡고 거닐던
나 그때로 단 한번만

안 된다는 걸 알아 그래서 더 힘들어
여전히 오늘도

가슴이 답답해서 수많은 밤 지샜지만
이제 네 소식을 들어도 난 괜찮아

너무 힘이 들 때면 
가끔 너의 이름만 불러 볼게

하나부터 열까지 너로 물들어있어
모두 다 거짓말 같아 믿을 수 없잖아

아침 눈을 떴을 때
지금 이 모든 게 꿈이었음 좋겠어

되돌릴 수 있다면 네 손잡고 거닐던
나 그때로 단 한 번만

안 된다는 걸 알아 그래서 더 힘들지만
단 한 번만이라도

널 보고 싶어 스친 우연이라도
한번 볼 수만 있다면 그럼 덜 힘들까

많은 밤을 지새도
너의 기억을 다 지우진 못할 거야

이런 게 사랑이라면 다신 못할 것 같아
나 그때로 단 한 번만

안 된다는 걸 알아 그래서 더 힘들어
오늘도
 



너무 멋진 꼬마        Nilo [넋두리]




IMG_1958.JP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adella 18-07-10 02:31
 
잘 듣고 갑니다ㅎ

그나저나 저는 왜 미련이 없을까요?ㅋㅋㅋ
     
촌팅이 18-07-10 03:20
 
adella님의 마음이
조금 두터워 그런건 아닐까요? 일부러,열심히.....힛^^
          
돌아온드론 18-07-10 12:33
 
이야 문학적 표현이 뛰어나십니다.

아델라님 마음이 조금 둔탁해진거 아닐까요?ㅋ

저도 어린아이일땐 항상 설레는 감정이 있었는데.. 이젠 나이먹어가나봐요.ㅠㅠ
돌아온드론 18-07-10 12:34
 
저도 노래듣고 있는 중입니다. 양화대교.ㅋ
 
 
Total 46,0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10378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2754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35453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38387
46090 어제부로 퇴사했습니다. (1) 목요출생 09:12 44
46089 추운이야기. (12) 하늘나무 11-16 92
46088 잠이나 자렴니다 (3) 쟝동건 11-16 135
46087 흐흐 (11) 귀요미지훈 11-16 142
46086 막창에 소주한잔하고싶네요 (16) 마이미구 11-15 262
46085 야간 알바 퇴사 (14) 물어봐 11-15 529
46084 오늘도 수고하셨어요~ (18) 촌팅이 11-15 196
46083 안녕하세요 (11) 캔다 11-14 136
46082 오늘은 퇴근 후 (25) 하늘나무 11-14 205
46081 여기는 고닉들이 많아서 좋군요. (12) sLavE 11-14 156
46080 Buona giornata! (부오나 조르나타 : 좋은 하루 보내세요!) (15) 촌팅이 11-14 160
46079 참아야지. (35) 돌아온드론 11-13 367
46078 열정이야기. (30) 하늘나무 11-13 264
46077 미세먼지가 또들이닥칠거라는 예보가있었는데 (4) 쟝동건 11-13 306
46076 캠핑에 대해 별로 좋지 않다고 생각했었는데.. (17) 제나스 11-12 406
46075 최근에.. (29) 아발란세 11-12 278
46074 주말 잘 보내셨나요~ (18) 아발란세 11-12 168
46073 석류주 담구기.. ㅋㅋ (23) 진빠 11-12 261
46072 제 차로 가장 먼거리를 갔던거라 기념으로 (16) 선괴 11-11 321
46071 먼저 죄송합니다 저는 오늘.... (57) 황룡 11-11 376
46070 저도 빼빼로~ㅋ 핸드메이드 빼빼로 드세요^^ (41) 하늘나무 11-11 359
46069 아반떼ad d컷 스포츠핸들 튜닝 완료했습니다~ (15) 선괴 11-11 350
46068 11월 11일 이네요, 빼빼로 받으러 오세여~ (15) 촌팅이 11-11 217
46067 저는 말주변이 없어서 글을 길게 못써요 (29) 당나귀 11-11 241
46066 토요일 밤, 즐겁고 편안하게 보내고 계신가요? 저의 취미는 (23) 촌팅이 11-10 20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