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4-09 22:59
비오는 밤 생각나는 노래
 글쓴이 : 아이유짱
조회 : 179  



비와 관련된 좋은 노래가 많지만

아무래도 최고의 곡은

이 노래지 싶습니다

물론 제가 아재라서 그렇겠지만

남영동 음악 감상실에서 이 노래 듣다가

무작정 긴 입맞춤을 했던 그녀도 생각나네요 ㅋ

우리 두꺼비 아재들 같이 들어용~ㅎ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귀염뽀작 아이유짱이에요!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물망초 19-04-09 23:03
   
비가 내리고 음악이 흐르면
난당신을 생각해요
당신이 떠나시던 그 밤에
이렇게 비가 왔어요~~~
     
러키가이 19-04-10 02:22
   
엌 나도 이 노래 생각 났는데;;;

-0-ㅋ
역적모의 19-04-09 23:10
   
혼자서 길을 걷다가 이어폰에서 이 노래가 나오면 나도 모르게 제자리에 서서 볼륨을 키우고 눈을 감아본 적이 몇 번 있었네요.

그 날 기분에 따라 입가에 웃음이 나기도 하고, 씁쓸한 표정이 나오기도 하던 것 같았지요.

누구나 살면서 한 번 쯤은 사랑을 해보겠지만......

살면서 진심으로 누군가를 사랑을 했었다는 느낌을 가졌던 사람이라면, 아마 이 노래의 가사를 음미할 때 마다 그 상대가 떠 오를 것만 같아요.

함께 인생의 한 부분을 만들어 갔던 그 사람과의 시간과 기억들을 떠올리며 가끔은 추억에 잠기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By 모쏠모의.
     
아이유짱 19-04-09 23:25
   
어? 이 양반 모쏠 아님. 딱 걸렸음 ㅋ
          
러키가이 19-04-10 02:22
   
지대로 걸려서 대답안하고 ㅋㅋ 튀었슴 ㅋㅋ
귀요미지훈 19-04-09 23:20
   
아...오늘은 안 마실라 했는디...
     
아이유짱 19-04-09 23:26
   
이 노래 들으면 아재들은 견딜 수가 없지유 ㅋ
몰라다시 19-04-09 23:23
   
이별은  비오는날  소주를  병채로 ...
     
아이유짱 19-04-09 23:27
   
아이구 오늘은 그만 마셔유...
치즈랑 19-04-09 23:30
   
아름다운 음악 같은~~~~
움막 같은 아니고...
귀요미지훈 19-04-09 23:36
   
남영동 긴 입맞춤 썰과 제이민 이모 썰
기대하고 있어유~~유짱삼촌
     
치즈랑 19-04-09 23:39
   
사탄 기대하고 있어욤~~귀요미삼촌~~
          
귀요미지훈 19-04-09 23:41
   
4탄 조만간 올라가유~
앗..그러고보니 일본언냐 방에서 컵라면 먹은 썰 이후로
치즈삼촌 썰이 좀 뜸한거 같은데유?
               
치즈랑 19-04-09 23:42
   
바빠유~~~="=
놀아 줄 시간 없어유
                    
귀요미지훈 19-04-09 23:44
   
에잇...앙탈은....ㅋㅋ
그러지말고 이리 가까이...
                         
치즈랑 19-04-09 23:45
   
아잉...이 삼촌이 굶었나,.~@.@
 
 
Total 50,06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5232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8635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3087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4789
49858 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 (7) 보미왔니 07-23 349
49857 가즈아!!! 라고 소리지르고 싶은 음악 (4) 헬로가생 07-23 338
49856 몇년동안 구경만 하다가 (27) 매니툴박스 07-23 356
49855 끈적하게 춤추는 노래 (3) 헬로가생 07-23 259
49854 칠전 팔기도 아니구.. (22) moonshine3 07-23 296
49853 안녕하세요 제가 주문한 인도네시아 루왁 커피 입니다. 한번 올… (6) 오푸스데이 07-23 491
49852 운영자님 질문 있습니다. (4) 휘휘휘휘휘 07-23 240
49851 "올여름 휴가는 도심호텔서 바캉스"..1년새 9%→19% 급증 (4) 러키가이 07-23 318
49850 모이 삼촌 불여우~ (3) 리루 07-23 342
49849 예전에 키우던 강아지 사진 한장 올릴께요.. (13) 숀오말리 07-22 562
49848 중복 (9) 물망초 07-22 290
49847 술한잔 할때 생각나는음악 (1) 오스트리아 07-22 255
49846 새벽에 노래한곡~117 (2) 촌팅이 07-22 314
49845 라이온킹... 기대한만큼이었습니다. (5) 선괴 07-22 672
49844 일요일 오전 11시쯤에 지진 경험 했는데 ㄷㄷㄷ (4) 숀오말리 07-22 303
49843 한 여자가 한 남자를 사랑했어요 (27) 아이유짱 07-21 742
49842 며칠후에 휴가 갑니다. (15) 물망초 07-21 391
49841 기회는 이때다 (7) 초롱 07-21 493
49840 올여름 내 휴가지는 한강이다! 2019 한강몽땅 여름축제 (6) 러키가이 07-21 611
49839 바나나와 사과 (25) 귀요미지훈 07-21 663
49838 관광공사 추천 7월 걷기여행길, 녹음으로 가득한 국·도립공원 (23) 러키가이 07-20 538
49837 시간. (33) 하늘나무 07-20 622
49836 복권 3연속 꽝 있긔 없긔? (1) 무릇 07-20 327
49835 출석부가 맛이 갔슴둥...퀴즈 2개의 에러를 찾아라!! (9) 신의한숨 07-20 350
49834 오늘 주중에 전화받다가 그만.. (10) 목요출생 07-19 63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