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4-11 00:39
사랑 과 우정사이
 글쓴이 : 물망초
조회 : 244  

군대 갔다오고 알게된 동생이
있었습니다.
작은키에 이쁘장한 얼굴 애교가 많아서 잘지냈죠
연말때 되면 그 동생이 옷도 선물해주고
했습니다 그동생은 대기업에 다녔는데
취업하고 1주년때 꽃도 선물 해주었습니다
그때 꽃값이 그렇게 비싼줄 처음 알았죠
어느날 그동생이랑 술을 먹는데 남자 소개
해달라고 합니다 마침 저랑 가장 친한 친구가
있어 소개 해주었조
둘은 자주 통화 하더니 데이트 하는데
나오라고 자주 전화 오던군요
그래서 바쁘다 하고 않나갔는데 어느날
1박2일 놀로 간다고 하더군요
그래 잘갔다 오라고 하고 전화 끊고
나니 기분이 묘했습니다
저도 모르는사이 그동생이 여자로
느꼈나 봅니다 
분노가 치밀어 올라서 잠도 안올정도
그리고 그 이후 두사람 전화 안받고 지냈죠
근데 그 친구가 집에 찾아와서 술 한잔
먹자고 하더군요
술먹는 동안 친구가 잔소리 하더군요
전화 안받는다면서...
전 아무말 없이 술먹고 있었습니다
친구는 나랑 안볼꺼냐면서 물어보고...
소주 몇병 마시고 취했을때 한마디 했죠
개랑은 잘되어 가냐고?
친구가 제눈을 보면서 물어 보더군요
개때문에 피하는거야?  물어 보길래
니랑개랑 잘되어 가면 기분이 좋아야 하는데
기분이  안좋아 진다 왜 이런지 모르겠다
그 친구 술만 먹더군요
아무말 없이 소주 한병씩 더 마시고 집으로
돌아가는데 그 친구 한마디
내일 전화  받아라...
그리고 일주일 정도 지났는데 그동생이
챗팅 왔는데 친구가 전화 안받는다면서
이유 물어 보던데 아무런 답변도 못했습니다
그친구는 아직도 가장 친한진구로 남아
있습니다 한번씩 집에도 놀로가고..
이번달에도 자기집에 한번와서 술먹자
하더군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ㅇㅁ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전두엽정상 19-04-11 01:23
   
와! 그러니까 타이밍을 잘 잡아야 하는....저는 소극적이고 사람을 잘 믿지도 못해서, 친구처럼 지내는 남자와 사귀기를 원했지만, 그 타이밍이 정말 힘들더라구요.... 그래서 실패했지요....ㅠㅠ
역적모의 19-04-11 01:33
   
모라 말을 하기 힘든 상황이네요. ㅇㅅㅇㅋ
치즈랑 19-04-11 01:41
   
사랑꾼...답지 않군요
응? 사랑꾼 아니라고요.
그럼 사랑꾼 처럼 하세요...이제부터 그대는 카사노바 선수 입장
진빠 19-04-11 08:00
   
그땐 그랬지 ㅠㅠ

" 참 어렸었지 뭘 몰랐었지 설레는 젊음 하나로 그 땐 그랬지 "
아이유짱 19-04-11 12:48
   
음...그르쿤요
그래도 친구를 얻었네요
하늘나무 19-04-11 16:00
   
그러기가 쉽지 않으셨을텐데....친구분이 대단하신듯....^^
 
 
Total 50,0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5430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8723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3171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4882
49896 십년전으로 돌아 간다면... (10) 물망초 07-27 396
49895 오늘 저녁 구름.jpg (18) 5000원 07-27 560
49894 10년 전으로 돌아간다면? (50) 촌팅이 07-27 457
49893 연안식당 꼬막비빕밥 처음 먹었시유 (28) 아이유짱 07-27 818
49892 소심하게 (8) 어웨이큰님 07-27 356
49891 대한민국 잘지키고 있나요? (12) 물망초 07-27 622
49890 요즘 떠오르는 남해 여행 핫플레이스 5 (6) 러키가이 07-27 724
49889 삼태기 메들리 아시는 분? ㅋㅋㅋㅋ (21) 헬로가생 07-26 576
49888 루왁커피의 유래 (13) 오푸스데이 07-26 783
49887 배로갈까? 뱅기탈까? (20) moonshine3 07-26 525
49886 여러분은 이런 경험 없으신가요? (12) 오푸스데이 07-26 447
49885 블루 사파이어 750캐럿 (11) 오푸스데이 07-26 581
49884 美매체 "PHI 선발진 허우적, FA 류현진에게 투자해야" (5) 러키가이 07-26 504
49883 해외 여행 갈때 알아두면 유용한 팁 - 해외 송금 서비스 (웨스트 … (1) 오푸스데이 07-26 366
49882 신용카드를 생각해보구 있는데요. (14) 선괴 07-25 470
49881 아부지가 생각났다 (10) 신의한숨 07-25 370
49880 와~~여름이다 (16) 물망초 07-25 476
49879 추억의 밀리바닐리 (1) 헬로가생 07-25 390
49878 촬영지, 낭만 가득 캠핑 여행지 (4) 러키가이 07-25 481
49877 오늘 술 공짜로 먹었습니다.... (16) 오푸스데이 07-25 576
49876 쌈바님 미안해요.. (27) 숀오말리 07-25 385
49875 아 요즘 다시 흡연량이 늘었네요 ㅠㅠ (2) 휘휘휘휘휘 07-25 321
49874 주문한 커피가 오늘 도착앴습니다. (3) 오푸스데이 07-25 301
49873 깜박 잊고 점심 저녁을 건너뗬더니 -0- 지금 대량;;; (4) 러키가이 07-25 260
49872 저 바다 너머에는 .... (12) 진빠 07-25 25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