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4-11 00:39
사랑 과 우정사이
 글쓴이 : 물망초
조회 : 210  

군대 갔다오고 알게된 동생이
있었습니다.
작은키에 이쁘장한 얼굴 애교가 많아서 잘지냈죠
연말때 되면 그 동생이 옷도 선물해주고
했습니다 그동생은 대기업에 다녔는데
취업하고 1주년때 꽃도 선물 해주었습니다
그때 꽃값이 그렇게 비싼줄 처음 알았죠
어느날 그동생이랑 술을 먹는데 남자 소개
해달라고 합니다 마침 저랑 가장 친한 친구가
있어 소개 해주었조
둘은 자주 통화 하더니 데이트 하는데
나오라고 자주 전화 오던군요
그래서 바쁘다 하고 않나갔는데 어느날
1박2일 놀로 간다고 하더군요
그래 잘갔다 오라고 하고 전화 끊고
나니 기분이 묘했습니다
저도 모르는사이 그동생이 여자로
느꼈나 봅니다 
분노가 치밀어 올라서 잠도 안올정도
그리고 그 이후 두사람 전화 안받고 지냈죠
근데 그 친구가 집에 찾아와서 술 한잔
먹자고 하더군요
술먹는 동안 친구가 잔소리 하더군요
전화 안받는다면서...
전 아무말 없이 술먹고 있었습니다
친구는 나랑 안볼꺼냐면서 물어보고...
소주 몇병 마시고 취했을때 한마디 했죠
개랑은 잘되어 가냐고?
친구가 제눈을 보면서 물어 보더군요
개때문에 피하는거야?  물어 보길래
니랑개랑 잘되어 가면 기분이 좋아야 하는데
기분이  안좋아 진다 왜 이런지 모르겠다
그 친구 술만 먹더군요
아무말 없이 소주 한병씩 더 마시고 집으로
돌아가는데 그 친구 한마디
내일 전화  받아라...
그리고 일주일 정도 지났는데 그동생이
챗팅 왔는데 친구가 전화 안받는다면서
이유 물어 보던데 아무런 답변도 못했습니다
그친구는 아직도 가장 친한진구로 남아
있습니다 한번씩 집에도 놀로가고..
이번달에도 자기집에 한번와서 술먹자
하더군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ㅇㅁ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전두엽정상 19-04-11 01:23
 
와! 그러니까 타이밍을 잘 잡아야 하는....저는 소극적이고 사람을 잘 믿지도 못해서, 친구처럼 지내는 남자와 사귀기를 원했지만, 그 타이밍이 정말 힘들더라구요.... 그래서 실패했지요....ㅠㅠ
역적모의 19-04-11 01:33
 
모라 말을 하기 힘든 상황이네요. ㅇㅅㅇㅋ
치즈랑 19-04-11 01:41
 
사랑꾼...답지 않군요
응? 사랑꾼 아니라고요.
그럼 사랑꾼 처럼 하세요...이제부터 그대는 카사노바 선수 입장
진빠 19-04-11 08:00
 
그땐 그랬지 ㅠㅠ

" 참 어렸었지 뭘 몰랐었지 설레는 젊음 하나로 그 땐 그랬지 "
아이유짱 19-04-11 12:48
 
음...그르쿤요
그래도 친구를 얻었네요
하늘나무 19-04-11 16:00
 
그러기가 쉽지 않으셨을텐데....친구분이 대단하신듯....^^
 
 
Total 49,54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15802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6717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1189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2732
49345 뉴비지만... (6) 확증편향 04-29 239
49344 미치겠습니다 (6) 물망초 04-29 242
49343 엌 진빠님이 출근해따;;;밑에서부터 복습+댓글중;;; (17) 러키가이 04-29 221
49342 오늘은 종묘에 다녀왔어요 (25) Drake 04-29 282
49341 왁스 좋은 노래모음 1집 (8) 러키가이 04-28 195
49340 우리딸 떡볶이 집에 가서 있었던 일 (10) 치즈랑 04-28 309
49339 많이 들었던 노래들 입니다. (13) delta11 04-28 198
49338 티스토리로 용돈벌기 -_-;; (39) 해늘 04-28 310
49337 오늘은 일요일이었지만 출근했었죠. (18) 선괴 04-28 205
49336 집사람이 만든 가방`1 (22) 치즈랑 04-28 275
49335 꼬맹이가 B형독감에 걸렸네용 (30) 아이유짱 04-28 269
49334 바쁜 나날을 보내다 (7) 향연 04-28 201
49333 사우디 가야되는데.. 걱정이.. (7) 태우자 04-28 332
49332 어휴 오늘 34도.. 흠.. 여름 빨리도 온당~ (20) 진빠 04-28 458
49331 66년만에 처음 공개된 DMZ 평화의 길 가보니 (7) 러키가이 04-28 368
49330 일요일 아침~~~ (21) (7) 러키가이 04-28 269
49329 일요일 아침~~~ (23) 물망초 04-28 231
49328 아발란세님 나중에 이거 사실듯... (4) 대한사나이 04-28 252
49327 (인증) 펑~ 골라주세요 2 ㅎ (46) 후아붸붸o 04-28 399
49326 체력 저질됬네요 ㅎㅎ (16) Drake 04-27 297
49325 올해 베란다 농사 시작~ (12) 아발란세 04-27 436
49324 사랑 그 치졸함에 대하여.... (35) 해늘 04-27 402
49323 어우 날씨 좋다 (22) Drake 04-27 262
49322 새벽에 노래한곡~104 (9) 촌팅이 04-27 268
49321 (초간단) 파프리카 간장 스테이크~! (35) 러키가이 04-26 44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