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4-29 16:19
설명 불가한 내 능력
 글쓴이 : 신의한숨
조회 : 403  


아침 출근길
항상 오만 잡생각을 습관처럼 하는데
문득 방송에 가끔 나오던 쪼매난 친구가 생각나는거다.
이름도 잘 기억나지 않는 방송인인데
그누마 요즘 안보이든데 모하며 먹구사나 그냥 생각이 나는거다.
출근해서 보니 그 친구가 포털사이트에 올라와 있다.
복면가왕에 나와서 어쩌구...아부지가 목사인데 사주 공부중,,,
이 친구가 사주를 공부하면서 그 기운이 나한테 온건가?
우승민... 이름도 잘 모르던 친구를 왜 갑자기 출근길에 생각하게 된걸까??
근데 이런일이 우연이 아니라 매우 자주 일어 난다는거다.

믿거나 말거나지만
오래전 일들이지만
거리를 걷다가 앞사람에게 암시를 건다. 
10초 이내에 뒤돌아 본다...뒤돌아본다 하면서
뒷통수를 향해 강력한 시선을 보내면 정말 뒤돌아 본다.

오래전 항상 다니는 횡단보도 옆 길가에 가로수 하나를
지나칠 때마다 손으로 누르면서 같이 다니던 친구에게 말했다.
이 나무는 죽을거야...약 한달 후 그 나무는 시들어 죽었다.
사람하고 연관된것도 있으나 그건 차마 말 못하겠다.

사람들과 포커를 칠 때에도 신기가 오르기 시작하면
말도 안되는 패가 만들어 진다.
카드판에서 신기가 오르는건 항상 그러는건 아니지만
일단 신기가 발동되면 나 스스로 느껴진다. 
히든에 무엇이 올지 마치 눈에 보이는듯 올라온다.

그냥 혼자만의 느낌탓인가? 다들 그런건가??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부분모델 19-04-29 16:30
 
허얼 소름 ㄷㄷㄷ

넘모 무섭네유 ㄷㄷ
치즈랑 19-04-29 16:30
 
신이 있으시군요`
저는 믿어요`
신내림 한 처자들 친구가 많아요

그렇지 않더라도
세상 만물의 이치를 이해하려 한다면 분명
많은 걸 알게 될 것이라 믿어요

성님이 그런 분 같으시네요`
신의한숨 19-04-29 16:34
 
이쁜 여자 연예인도 아니고
유명스타도 아닌
이름조차 잘 알지 못하는
우승민 같은애를 왜 갑자기 뜬금없이 출근길 운전중에
생각하게 된건지 정말 불가사의.
flowerday 19-04-29 16:36
 
복권 당첨되게 해주세요.
물망초 19-04-29 16:37
 
일단 사람 뒷통수 째리보면
살기 느낀다고 하잖아요
그것 때문에 쳐다 보는것 같은데
그리고 포커치면 일단 보여지는
패 보면서 확률 계산하죠 대충
내가 나와야 하는패가 안보이면
히든까지 보는거죠 ㅎㅎ
그게 단순한 바램이죠
나무뿐만 아니라 동식물에게 그렇게
저주 퍼붓는다면 진짜 죽을수도 있다고
하던데 시도 해본적이 없어서...
결론은 신기 보다는 기가 센편 아닌가요?
     
신의한숨 19-04-29 16:38
 
오기가..5 GIGA...
          
물망초 19-04-29 16:43
 
신님은 다른사람 저주 퍼붓지
마세요 기가 센사람들은 그렇게
하면 진짜 그렇게 될수도 있으니...

그리고
제가 신님에게 잘못한거 없죠?
용서 해주세요 ㅎㅎ
     
신의한숨 19-04-29 16:43
 
군에 있을때
고참이 제대전날 송별식 하며 그러드만요
니 눈깔보면 건들면 밤에 자기를 죽일것 같아서 건들지도 않았다고...

제가 제대하는 송별식 하던날 쫄따구 한눔이 그러드만요
처음 자대와서 신병장님 얼굴보고 군생활 조졌다고 생각 했다고
근데 지금 생각해 보니 단 한대도 맞은적이 없다고.
          
치즈랑 19-04-29 16:44
 
아` 눈그림자가 확실하신가 보네요`
               
신의한숨 19-04-29 16:47
 
원래 그런눔이 아닌데
창설부대에서
키가 제일 작은편에
훈련 강도가 무지막지하고
각군에서 온 별 꼴통들이 모인 집단이라
살기위해 살기등등 해야 햇음둥~
                    
치즈랑 19-04-29 16:52
 
그럴 줄 알았어요`
성님 사진 봤을 때 그렇게 보이진 않았어요`
집시맨 19-04-29 16:59
 
가~~~끔 그럴때있어요 ㅋㅋ
아이유짱 19-04-29 17:22
 
큰성님, 지하철 공짜로 타실 때 되어 가시지유? ㅌㅌㅌㅌ
     
신의한숨 19-04-29 17:26
 
난 아직 이두 안낫슈~~
moonshine3 19-04-29 17:26
 
한숨은 쉬지마세요..
땅꺼져요.ㅎㅎ
헬로가생 19-04-29 19:49
 
로또번호 좀... ㅠㅠ
     
신의한숨 19-04-29 20:23
 
가생이 복권두 요즘 개털입니다만...ㅠㅠ
하늘나무 19-04-29 20:32
 
사람마다 다 다른거 같아요~^^

저두 사람을 잘 보는 편이긴한데~ 신님이 적으신 부분과는 다른거 같아요~

신님 새론 모습을 뵈었네용~ 적을 때 고민하셨을거 같아용~ㅎㅎ
진빠 19-04-29 23:07
 
아.. 그래서 신의 한숨이시군요 ㅎㅎ
러키가이 19-04-30 00:42
 
신의한숨;;;님;;;이건 살작 천기누설;;;이에유~~~! 이런 능력은 원래 말안해야 해유~~~!

이유는 아시쥬~~~? 글고 본인 이익관련에 이 능력을 사용하는것보다 주변사람들을 위해 사용하는게~

복 받는다는거~! (흑막;;;조심유;;;원래 없던 사람은 상관없는데 있던 사람이 능력 없어지면;;;)

러키가이~어머님도 신기가 계신데;;;

고스님+무당 등이 암자 등 준다고 했는데;;;90평생 걍 대부분 러키가이~에게만 사용;;;

암튼 -0- 지두;;;살작;;;비슷한;;; (헉 천기누설;;;ㅌㅌㅌ)
 
 
Total 49,6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16684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7338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1807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3408
49480 태국에 투자하게 된 썰 8 (26) 귀요미지훈 05-12 417
49479 친게 시네마 (3) 물망초 05-12 165
49478 전화번호 (2) 진빠 05-12 148
49477 러키가이님 글을 보니... (4) 확증편향 05-12 176
49476 귀욤님의 정체 (24) 치즈랑 05-12 385
49475 CNN도 인정한 찬란한 미 (16) 러키가이 05-12 1075
49474 그날밤 지훈아빠랑 흑진주양이 들은 노래 (8) 아이유짱 05-11 259
49473 귀욤이님이 생각나는 가수랑 노래 (2) 헬로가생 05-11 159
49472 귀요미님을 위한`2 (3) 치즈랑 05-11 177
49471 귀요미님을 위한` (6) 치즈랑 05-11 191
49470 태국에 투자하게 된 썰 7 (25) 귀요미지훈 05-11 527
49469 루꼴라 파종 3주차 (6) 아발란세 05-11 235
49468 힘들때.. (20) 아발란세 05-11 218
49467 친게 ..... (27) 몰라다시 05-11 274
49466 금수저 새끼들은 사고방식 부터가 다름 (9) 니들다거름 05-11 785
49465 강제 임시휴뮤일 (24) 치즈랑 05-10 519
49464 치즈성님 추카추카 (22) moonshine3 05-10 232
49463 경험상(?) 귀지님은... (16) 신의한숨 05-10 229
49462 왜 그래? (29) 귀요미지훈 05-10 233
49461 아니... (14) flowerday 05-10 167
49460 잘 지내셨죠~^^ (22) 하늘나무 05-10 300
49459 오늘 아침은 바나나1개+파프리카1쪽+솔잎가루쥬스+연한블랙1잔 (21) 러키가이 05-10 260
49458 비디오와 오디오가 너무 안 맞아 더빙 같은 가수들 (레게편) (2) 헬로가생 05-10 299
49457 뒷북이지만! (6) 확증편향 05-10 204
49456 잡담게 글쓰기 버튼이 사라졌는데 뭐죠??? (17) 예브기 05-09 30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