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4-29 22:20
갑자기 맴이 쫌 거시기 하네유~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334  

지금 한 잔 하고 있어유~

근데 아무 이유도 없이 맴이 답답하네유~

또 역마살이 도진건가 싶기도 하공...ㅋㅋ

한 잔 해서 답답한건지, 답답해서 한 잔 한건지도 헷갈리공...

답 나올때까정 마실까 해유 ~~~말리지 마유~~~~~~~`






아?!!!!  아직 사춘기라서...?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하늘나무 19-04-29 22:30
   
술 드시구 싶어서 답답한건 아니져?~ㅎㅎ

저두 역마살 있는거 같은뎅~ㅋ 요미님은 따라가기 힘들듯요~^^

안주 먼저 드시구 적당히만 드세요^^
     
귀요미지훈 19-04-29 22:39
   
낭구님은 역마살 말고 안창살로 드세유~

그게 더 맛나유~
치즈랑 19-04-29 22:38
   
화냥끼...아니 역마살 있음 마셔야쥬~~~~~

예쁜 패랭이 하나 얻어 쓰고
봇짐에는 소주 좀 싸주고...
어디든 마음 내키는데
훌쩍 가 계시쇼잉
금방 돈 모아서 안주 거리 좀 갖고 따라 갈텡께
갈때 낭구님 잊지 말고 데꾸가소...
     
귀요미지훈 19-04-29 22:42
   
흐미~클날소리...
낭구님은 이미 짝궁 있는 몸
어딜 델구 가유~

나 유배나 좀 보내줘유~
전라도 강진으로..
갈 때 즈랑아재 델구 가야짐...ㅋㅋ
          
치즈랑 19-04-29 22:46
   
꼭 그러고 말하니께
물귀신 같으요.

낭구님 좋은데 데꾸가서
여행 좀 시켜줘요~~~
               
귀요미지훈 19-04-29 22:51
   
근디 즈랑 아재 전라도 사투리
아따...겁나~자연스러부네이잉~어쨔쓰까
자주 듣고잡은께 자주 좀 쓰쇼잉~
                    
치즈랑 19-04-29 22:55
   
그려유
알것으라~~~~~~*.*
난중에 강진 함 가유~

이게 아닌가...

함시롱 아재랑 갈께라 준비 쬐까 해부셔
역적모의 19-04-29 22:53
   
먹고 싶으면 먹어야쥬~

적당히만 먹고 뒷탈만 안나믄 되윶
     
치즈랑 19-04-29 22:57
   
이냥반...

술도 안먹어...
모쏠에다가...참
     
귀요미지훈 19-04-29 22:58
   
우린 달릴 땐 적당히가 없어유~

아직 질풍노도의 시기라..ㅋㅋ
해늘 19-04-29 22:58
   
가끔...
누군가를 위해 살고자하는 이유나 명분이 희미해질때
마음에 힘이 후달려서 그런 시기가 찾아오기도 하더군요.
하지만 남을 위해 힘을 내왔던게 아니라
그 모든게 사실은 나를 위한 것이였다는 것을 납득하게 된다면
아마도 그 공허함과 답답함은 물리칠 수 있겠지요~

지금은 자신을 마주해야 할 때인지도 모르겠네요~
     
귀요미지훈 19-04-29 23:01
   
헉...해늘님 오늘 왜그래유?

혹시 요즘 절에 계시는거에유?

설명이 너무 알차잖아유...끄덕끄덕
          
해늘 19-04-29 23:10
   
이게 원래 저예요~ ^^;;
불편해하실까봐 드러내지 않았었는데
이제는 제가 불편해서 그냥 있는대로 하기로 했어요;;
하지만 최대한 조용히 지내다가 갈게유~  -_-;;;
               
귀요미지훈 19-04-30 00:00
   
그래유~
친게에선 편한대로 하셔두 되유~~^^
신의한숨 19-04-29 23:10
   
ㅠㅠ 내 외사랑이 한참일때 나온 노래...구창모
     
귀요미지훈 19-04-30 00:02
   
외사랑이 힘들 때 내사랑을 해야 덜 힘들더라구유..
엥? 뭔말이지..?
아이유짱 19-04-29 23:12
   
지훈아부지 오늘 센치 하시넹 ㅋ
     
귀요미지훈 19-04-30 00:03
   
원래 제가 많이 cm해유~
집시맨 19-04-29 23:41
   
설마 남성갱년기??아니죠?ㅋㅋ솔찍히 요즘 저도그래유 괜히 마눌하고 애들한테짜증내고 에혀 ~~
     
귀요미지훈 19-04-30 00:04
   
남성갱년기? 아...그런것도 있어유?
전 지금도 어리지만....어릴 때부터 늘 이래와서리....
          
진빠 19-04-30 00:20
   
ㅋㅋ 그럼 사춘기로 하는걸루~
러키가이 19-04-30 00:51
   
4춘기;;;8춘기;;;12춘기;;;16춘기;;;20춘기;;;등 4배수로;;; 이런 증상이 와유~~~!

저위 숫자 곱하기 4하면 거의 나이대랑 맞아 떨어져유~~~!
delta11 19-04-30 00:52
   
그럴때가 가끔 있죠.
저는 그냥 냉장고에서 소주 한 병 꺼내서 컵에.. 안주없이..
     
러키가이 19-04-30 00:53
   
헉 소고기 육포;;;라도 항상 비치해둬요;;;

안주 1조각이라도 먹고 먹어야;;;
부분모델 19-04-30 12:41
   
즈랑아재랑 겸둥이 아재 모두 자주 센치하네유 ㄷㄷ

감성 뿜뿡 아재들 ㄷㄷ
 
 
Total 49,72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1345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7528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1987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3621
49518 K9 아시죠? (31) 보미왔니 05-17 965
49517 그 시절 그 바다의 추억 (24) 귀요미지훈 05-16 425
49516 에고.... 칙칙한 썰... (18) 진빠 05-16 422
49515 아까 어떤분이 저보고 인증사진 올려달라고 해서 친게 왔어요 ;) (9) Linh 05-16 851
49514 이런 노래가 있었네요... 헐... (5) 헬로가생 05-16 316
49513 새벽에 노래한곡~108 (7) 촌팅이 05-16 201
49512 오늘의 맛집 추천(스시텐) (12) 아이유짱 05-15 265
49511 헬스장을 옮겼습니다. (15) 선괴 05-15 439
49510 새로운거 하나 알았네유~ (24) 귀요미지훈 05-15 299
49509 역시 바쁘면 잡생각이 없어 지네요 (9) 물망초 05-15 213
49508 수잔 베가 (22) 귀요미지훈 05-15 365
49507 핫정복이 먹고 싶고... 발냄새님 저녁을 보구.. 제것은 ㅠㅠ (19) 진빠 05-15 247
49506 식사들 하셔야쥬 (16) 아발란세 05-15 208
49505 3연꽝은 기본이군요.. (1) sweetkuk 05-15 151
49504 풍경이 끝내주는 거제도 필수 여행스팟 6 (5) 러키가이 05-15 240
49503 5시정각;;;댕댕이랑 산책가는 바람에~ (7) 러키가이 05-15 220
49502 ㅠㅠ.. 사진올리려했는데 (2) 확증편향 05-15 203
49501 새벽에 노래한곡~107 (8) 촌팅이 05-15 159
49500 소나무가 욕을?? (13) moonshine3 05-15 257
49499 천생연분? (10) 귀요미지훈 05-14 256
49498 자기 생각뿐이야.... (7) 귀요미지훈 05-14 182
49497 어제 저녁 (28) 아발란세 05-14 248
49496 썸 타는 우리 ‘오늘부터 1일’, 울산 태화강 (10) 러키가이 05-14 405
49495 5시~정각을 알려드립니다~! (8) 러키가이 05-14 171
49494 사랑할 수 없어...아픈 기억 때문에 (19) 귀요미지훈 05-13 33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