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4-30 15:26
계란이 왔어요`
 글쓴이 : 치즈랑
조회 : 395  

555.jpg


        와이프님이 출출하다해서 계란을 삶아 봤습니다.`
        찬물에 퐁당
        10분 타이머를 맞춰 두고 딴짓...
        타이머가 미친 듯이 울리면 천천이 불을 끄고 찬물에 샤워`
        얼음을 부어 주면`끝...

        중요한 것은 타이머가 울리면 천천히`...
        얼음을 부어주고 식히면 미친 듯이 잘 벗겨낸다.
        사이다는 필수`
        제 취향입니다

        여러분들은요?
        네 뭐라고요` 안삶는다고요`ㅁ.ㅁ~`

        추가..`
        요즘은 계란 표기가 반대로 나온다는...
        몇월 며칠로``
        마트나 계란 공장가셔서 최대한 싱싱한 넘으로 고르세요`
        유정란이나 싱싱한 넘 둘이 있으면 무조건 싱싱한 넘으로`데꾸오셔요`

        개인적인 생각
        계란은 무조건 제일 비싼 걸로 산다.
        지나치게 싼 계란은 의심스러움` 안팔리고 재고로 남는 계란을 소비하기 위한 상술...
        그래서 계란 하나를 따져 봤을 때 다른 반찬보다 상대적으로 싸다는 생각
        기존의 게란 값을 생각하면 싼거를 집어 들겠죠`
        싼거는 이유가 있다~1!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쥬스알리아 19-04-30 15:27
   
살짝 반숙이네~?ㅎ 너무 좋아해요~♡
     
치즈랑 19-04-30 15:27
   
남은 거 싸서 보낼거얌~~~~~~
flowerday 19-04-30 15:36
   
음...마눌님께서 점심대용으로 가져가시곤 아침에 출근하자마자 까드신다는 그 싱싱한 삶은 달걀이군요.
     
치즈랑 19-04-30 15:46
   
ㅎㅎㅎㅎㅎㅎ~~~
그리고 점심에 쌈밥집에서 제육정식이나 삼겹살 정식으로`
          
flowerday 19-04-30 17:06
   
맞아요.
그러곤 집에와서 새로산 옷이 작아졌다며...
러키가이 19-04-30 16:10
   
-0- 러키가이는 시간 아낄려고~~~

소고기 샤브샤브 끓이거나 ~ 라면 끓이거나 ~ 국 만들거나 ~ 찌개 만들거나 할때 ~

계란들을 투척해서 ㅋㅋ 나중에 찐계란 생각날때마다 먹네용~!

시간 절약 -0- 팁 ~ 였어용 ~!

계란2개 오늘 새벽에 소고기 끓이면서 -0- ㅋㅋ 같이 했는뎅 오늘 즈랑님 먹는 메뉴중 1개가 일치 -0-

라면 같이 시간이 약간 부족할땐 수도~온수 나오게한후 옛날 스텡 밥그릇안에다 넣고

천천이 ㅋㅋ 마저 익힌다는 ~!
     
치즈랑 19-04-30 16:19
   
네네~~~
몇번인가` 러키님의 조리법 중 의문이었음`

계란 껍질에는 살모넬라 균이 있어 찝찝함...`
물론 75도에서 죽긴하지만
그걸 생으로 집어 넣는 것 자체가 매우 불호임`
따로 삶아서 넣으심 안될까요`
물론 생각하기 나름이지만~~~~~~~~!!!
          
러키가이 19-04-30 16:48
   
그래서 -0- 계란 넣기 전에 열심히 물로 씻어서 넣어유~!

물로 씻으면 통계적으로 99%이상의~ 세균들이 씻겨 내려간다함 -0-

뭐 0.1퍼 이하 남은거 까지는 능력이;;;=0=
               
치즈랑 19-04-30 16:53
   
러키님이 그럴 줄 알고
계란을 물로 씻으면
살모넬라균이 고걸 기다렸다가 계란 내부로 침투한답니다.`
                    
러키가이 19-04-30 17:29
   
ㅋㅋ 몇십년간 별일 없었어유 ㅋㅋ
                         
치즈랑 19-04-30 17:34
   
몇십년`~~ㅁ.ㅁ`
꼭 표현이 구렁이같아유~
담 넘어갔슈`
                         
러키가이 19-04-30 18:04
   
대부분의 병균은 ㅋㅋ 씻고 + 끓이면 ㅋㅋ 병 안걸린대유~!
귀요미지훈 19-04-30 16:35
   
계란도..참...이쁘게도 삶으셨엉.
계란노른자 익힌 솜씨는 역시나 전문가~
그나저나 소금 저거도 걍 가는 소금 아니쥬?
맛있다는...비싼 그 머시기 천일염 소금 그런거 같은디...?
     
치즈랑 19-04-30 16:41
   
아니유~


요리할 때는 일반적인 한주소금 써요`
한주소금이 그립감이 조아요~
딱 잡으면 딱~!!
          
귀요미지훈 19-04-30 16:44
   
한주소금....옳지...적어놨슈
엊그제 닭백숙 소금찍어 먹는디
울 엄니..김장 때 쓰는 굵은 소금을 주셔서..ㅠ.ㅠ
               
치즈랑 19-04-30 16:48
   
ㅎㅎㅎㅎ`

한주 소금 조그마한 거 사다가  쓰세요`편해요...
아주 쪼금 비싸요`

백숙에는 간장 조금 식초 조금```찍어 먹는게`좋던데욤`
그러고 보니`백숙 먹고 싶다`
                    
귀요미지훈 19-04-30 16:54
   
간장+식초?? 아..그래유?

여태 몰랐네유. 백숙 먹을 때 시도해봐야짐..ㅋㅋ

백숙은 그 머시냐...오골계 백숙이랑 오리 백숙 그게 맛나더만유~
                         
치즈랑 19-04-30 17:01
   
아` 오골계탕`
오리백숙을 특히 좋아함~~!!!!!
뭐 닭 백숙도`

아이유짱 삼촌 꼬셔서 백숙함 먹으러 가야죠`
                         
아이유짱 19-04-30 17:05
   
오리를안 좋아하니 닭백숙으로 갑시다
좋은디 알고 있수?
                         
귀요미지훈 19-04-30 17:40
   
백숙하믄....강수연, 김갑수 주연의 영화 <지독한 사랑>에서 나오는 그런 곳에서 묵어야 제 맛이쥬~

앞에는 냇가, 주위엔 아무도 없는 곳에서 오붓하게...

예전엔 자주 갔었는디....미사리 지나서 양평, 남양주 이런데 엄청 많더라구유~

옥수수 막걸리랑 같이 묵으면...쥑이쥬~
                         
치즈랑 19-04-30 18:16
   
혹여라도 안만났겠쥬~~@.@
아이유짱 19-04-30 17:03
   
반숙 겁나 좋아해유~ㅎ
     
치즈랑 19-04-30 17:20
   
지두유~~~~~
집시맨 19-04-30 17:11
   
이출출할시간에...아흐  안봤어야했어 ㅜ ㅜ암튼 맛있겠다
     
치즈랑 19-04-30 17:20
   
싱싱한 계란이라` 노른자가 버터 같아유`
부분모델 19-04-30 17:52
   
허허 울 어무이가 딱 좋아라 하시는 정도로 익히셨네유 ㅎ

저는 저렇게 하려고 무던히 노력했지만 잘 안되네유 ㅠ_ㅠ

계란 잘 삶는 즈랑아재 넘모 부럽네유
역적모의 19-04-30 18:04
   
색깔 죽이네요 ㅎㅎ

전 9분짜리를 더 좋아하지만, 10분짜리도 좋지요~
     
치즈랑 19-04-30 18:16
   
모이님 취향은
<<<
왕란은 10분~~~~
대란은 9분~
하늘나무 19-04-30 18:27
   
배달도 되나용?ㅋㅋ

계란 이렇게보니 엄청 맛나게 보여요 ㅎㅎ
     
치즈랑 19-04-30 18:36
   
악~~~~~~~배달해드려욤`~~!
직접가유`
          
하늘나무 19-04-30 19:22
   
취소요~~~ㅋㅋㅋ
               
치즈랑 19-04-30 19:33
   
아니 이냥반이~~~~~~!
알만 하신 분이 이러심
취소없시유~
해늘 19-04-30 19:36
   
예전에 완숙이 좋았는데 요즘은 반숙이 좋더군요
이왕이면 소금도 좋을걸로  ㅠㅠ
     
치즈랑 19-05-02 16:45
   
질펀하게~~~~~
리루 19-04-30 19:40
   
달걀 달걀 달그롸알
     
치즈랑 19-05-02 16:45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헬로가생 19-04-30 20:00
   
전 그냥 삶거나 프라이 해서 소금 없이
     
치즈랑 19-05-02 16:45
   
소금 없이~~~
계란 본연의 맛을~!!!!
delta11 19-04-30 22:27
   
솥에 물 담고.. 식초를 조금(껍질)

다음에 삶으면 이곳으로 택배를..~~~
     
치즈랑 19-05-02 16:46
   
맞아요` 식초~노골노골~~~~

택배 예약~~~~!!
진빠 19-04-30 23:03
   
울집은 삶은 달걀을 달고 사삼~~

간단하고 영양 만점이라~~
     
치즈랑 19-05-02 16:46
   
캐릭터가 겹쳐`~`
 
 
Total 50,26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7080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9302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3787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5518
50066 (인증) 100렙 순간 캡쳐 -0-b / 가생이8번째 100렙 (29) 러키가이 08-21 428
50065 럭휘님` 100렙 달성 파티 준비해얄 것 같아요` (15) 치즈랑 08-20 353
50064 아빠가 대단한 이유 (11) 헬로가생 08-20 579
50063 음하하핫~~~~~~~~~~~~ (7) 행운7 08-20 320
50062 헤헷~~~ 그래도 난 특혜 받은듯.. (13) 행운7 08-20 372
50061 한강 자전거 대여 매장에서 로드도 빌려주나요??? (2) 제스터젯 08-20 389
50060 넘 억울행~~ ㅠ.ㅜ (14) 행운7 08-20 401
50059 레트로 감성 가득한 시골 간이역~~ 귀신이닷~~~ (8) 치즈랑 08-20 334
50058 레트로 감성 가득한 시골 간이역 여행 (19) 러키가이 08-20 558
50057 [올드팝] Roy Clark - "Yesterday, When I Was Young" (9) Drake 08-19 340
50056 여름 바다가 통째로 내 입에 들어왔다. 물회이야기 (12) 러키가이 08-19 615
50055 (폭로!) 친게에 숨어든 세계경제의 숨겨진 실세들 (34) 귀요미지훈 08-19 703
50054 HTTPS가 VPN 없이도 접속 가능하네요(뒷북주의 (2) 눈팅중 08-19 857
50053 (인증) 간만에;;;; 경기도 여주 -_- 다굴~당함이란? (20) 러키가이 08-19 753
50052 인니 처자 에피소드 파이널 (친게에 올린다는 것이 잡게올렸다… (10) 오푸스데이 08-19 618
50051 인증겸 본인소개 (33) Dominator 08-18 772
50050 왕좌의 게임(등급:15세)-fine (18) 아이유짱 08-18 635
50049 부러운 아재 (8) 귀요미지훈 08-18 534
50048 인니 처자 에피소드 3 - 보충 설명 (8) 오푸스데이 08-18 470
50047 어...이상하당 (7) 귀요미지훈 08-18 396
50046 인니 처자 에피소드 3 (14) 오푸스데이 08-18 903
50045 사람없을때 인증 한번 하겠습니다... 새벽에 아까 사진 올렸다가… (16) 오푸스데이 08-18 772
50044 (짤) 여주 갔다올게유 -0- 아이들12명과 여샘이랑 물총쌈하러~ (12) 러키가이 08-18 551
50043 아..이 새벽에 친게는 (13) 귀요미지훈 08-18 383
50042 일상의 소소함... 어떻게 하죠? (30) 오푸스데이 08-18 39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