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5-03 03:06
새벽에 노래한곡~105
 글쓴이 : 촌팅이
조회 : 244  













1학년

살짝 더웠던 늦봄의 캠퍼스가


가끔 생각 나시나요?























IMG_2546.JP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 Ti auguro una lunga felicità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19-05-03 03:33
   
늦봄이면 5월 말정도이려나요?

아 그때...

학교 동기들하고 슬슬 많이 친해졌고..

수업 땡땡이쳐도 아무도 뭐라하는 사람없고...

잔디밭에서 술먹다가 신나서 몇놈 분수대에 빠뜨리고...

버스 끊겨서 동아리 방에서 밤새 286으로 친구랑 게임하던 ㅎㅎ..
     
촌팅이 19-05-03 04:11
   
진빠님의 대학생활이 상상되네요~~ㅎ
          
진빠 19-05-03 04:48
   
ㅋㅋ 공대라.. 좀 과격했죠~~

여학우도 별로 없고.
치즈랑 19-05-03 04:07
   
3월의 신학기 냄새 항상 좋았어요
그 냄새가 좋았어요
그 냄새가 아지랭이가 내는 냄새라고 생각했어요
겨우내 얼었던  온 세상이 아지랭이가 되어 피어 오르면서 나는...
그런데 지금 생각해 보면
그건 우리들 냄새였네요

지금은 나이든...아재 냄새가 나는 거 보니...
     
촌팅이 19-05-03 04:15
   
전 1학년 때
학교 마치면 제가 배웠던 미술학원에 가서 소묘강사 하고

집에 가서 자고 또 담날 학교 그리고 강사ㅠ


치즈랑님이 떠올리신 3월의 신학기 냄새는 어떤 거였을까요?
당시 캠퍼스의 낭만을 못 가진 전 가끔 후회되네요ㅋ
          
헬로가생 19-05-03 05:41
   
전 학교에 캠퍼스란 게 없었어요. ㅋㅋㅋ
그냥 맨하탄에 덜렁 있는 건물 몇개.
도로랑 인도가 캠퍼스 ㅋ
               
진빠 19-05-03 06:10
   
한국대학 그것도 20세기때가 가장 낭만이 많았던듯~~

지금은 한국도 대학생 = 취준생 인듯.
                    
치즈랑 19-05-03 10:41
   
학원이쥬...
     
진빠 19-05-03 04:50
   
옴마야 넘 문학적이삼~~~

공돌이는 사실 나열에 그치는데~~ ㅋㅋ
치즈랑 19-05-03 06:10
   
아 여기 쓴걸 다 지워야 하는데...@,@
     
진빠 19-05-03 06:12
   
제 답글 지워 드려요?

10분후에 외출 하는데.. 그 후는 한참동안.. 못지우는디~
          
치즈랑 19-05-03 06:16
   
               
진빠 19-05-03 06:21
   
담건 헬님의 도움이 필요할듯~
                    
헬로가생 19-05-03 08:25
   
지우께요 ㅋ
                         
치즈랑 19-05-03 10:09
   
죄송~~~
아이유짱 19-05-03 08:41
   
울 학교는 라일락이 많아서 꽃향기가 교정에 퍼졌죠
저는 인적 없는 각개전투장에서.....
     
치즈랑 19-05-03 10:39
   
살랑살랑 라일락 향기가 피어 오르면...
그 때처럼 몸이 반응하게 되나요?
귀요미지훈 19-05-03 14:02
   
하...전 대학생활 뭐 특별한 추억이 없네유~

걍 좀 우울한 느낌만..

1학년 땐 하숙방에서 자기 직전에 매일 소주 병째로 완샷하고 잤던 기억만..
 
 
Total 50,0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5303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8673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3121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4829
49917 신비로운 빛의 터널에 빠지다, 밀양 트윈터널 (13) 러키가이 07-31 776
49916 테스트 (19) 보미왔니 07-30 589
49915 질문이여~~ (12) 보미왔니 07-30 480
49914 충성 (26) 물망초 07-30 516
49913 8월 14일 그린데이 / 8월 14일 뮤직데이 (22) 러키가이 07-30 577
49912 다들 휴가로 어디가심?? (17) 헝그리아유 07-29 759
49911 배고파요.. (3) 프로먹방러 07-29 476
49910 미아사거리 토박이 추천 맛 세븐 (전반전) (13) 서울로 07-29 666
49909 7~8월 문화가 있는날 박물관·미술관·문화원에서 여름피서 (7) 러키가이 07-29 500
49908 더운여름 (37) algebra 07-28 772
49907 저녁 먹고 오니까 태희씨가~! (5) 숀오말리 07-28 770
49906 드디어 렙3가 되었습니다. (8) 오푸스데이 07-28 533
49905 호텔 방안에 이런 포스터가 있었습니다. (12) 오푸스데이 07-28 1328
49904 사향고양이 입니다. (4) 오푸스데이 07-28 760
49903 뿔늑대 사람 3명한테 잡아먹혔나? (4) 고수열강 07-28 786
49902 까먹었어요.알려주세요. (2) 초롱 07-28 406
49901 귀빠진 날이네유. (21) moonshine3 07-28 439
49900 1년 남았네요 (4) 라그나 07-28 424
49899 2등 기념 기습.... 전 $125 땄었다는... (24) 진빠 07-28 489
49898 한국은 너무 더워요.. (10) 붉은kkk 07-28 734
49897 친게 인증 TOP 10 (55) 촌팅이 07-27 694
49896 십년전으로 돌아 간다면... (10) 물망초 07-27 395
49895 오늘 저녁 구름.jpg (18) 5000원 07-27 560
49894 10년 전으로 돌아간다면? (50) 촌팅이 07-27 456
49893 연안식당 꼬막비빕밥 처음 먹었시유 (28) 아이유짱 07-27 81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