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5-03 03:54
12월 어느밤
 글쓴이 : 헬로가생
조회 : 233  

대학생활 반년이 지났다.

나도 이제 어른이라고 
옷가지 몇 개랑 기타 하나 매고
더이상 엄마한테 짐이 안 되겠다고
독립하겠다고 인사하고 나온지
반년이 지났다.

말로는 그렇게 했지만
엄마랑 같이 사는 구질구질한 삶이 싫었다.
어디서 주워온 가구에 
구제품 가게에서 산 옷들.
몇개 안되는 반찬이 싫었다.

엄마를 위해 나온게 아니라
나를 위해 나온 것이었다.

공부하며 일하고 공연도 하며
돈도 벌고 작은 월세지만 방도 얻고
나름 폼나게 살고 싶었던 내 꿈대로 살고 있다.

공연 후 월세방을 향해 걷는 길.
주머니 속 손에는 빠에서 받은 돈이 쥐어져있다.
엄마가 일주일 내내 일해 받는 돈 보다 많다.

눈이 온다.

추운데 엄마는 집에 잘 들어오셨을까...
라는 생각을 2초 하곤 친구들이랑 한잔 하러 뛰어간다.


왜 그때 엄마가 좋아하는 과일 잔뜩 사서
찾아가지 않았을까.


이제 내 자식때문에 "구질구질한" 삶을 살고 있는 나는
그때 생각에 가슴을 치고 또 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서명!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치즈랑 19-05-03 04:02
   
아...
촌팅이 19-05-03 04:10
   
헬로가생님 글에선
가끔 다른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아픔 보다

조금 더 큰 아픔이 느껴지지만


그래서
더욱 헬로가생님의 행복함과 유머스러움이 진하게 느껴지는 것 같네요~~ㅎ
진빠 19-05-03 04:52
   
다들 비슷한 듯 다른 인생의 경로를...
아이유짱 19-05-03 08:42
   
음...더 자세히 듣고 싶지만
참겠습니다 ㅠㅠ
물망초 19-05-03 09:41
   
내가 맛있는거 먹으면서도
우리 아들 좋아 하는건데...
경치 좋은데 가면
다음에 아들이랑 같이 와야지
아들이 아프면
내가 대신 아팠으면
그런데
지금 나도 부모지만 내 부모님에게
이런 생각이 잘안나는게
저는 불효자 인가 봅니다
신의한숨 19-05-03 10:51
   
이제는  내가 좋은차를 사도 좋은 집을 사도
유일하게 진심으로 좋아하실 그분들이 이제 안계십니다.
ㅠㅠ
울엄니 생각만 해두... ㅠㅠ
귀요미지훈 19-05-03 12:16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Total 49,72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1371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7544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1998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3637
49570 전하지 못한 진심 영어 커버 (4) 헬로가생 05-28 378
49569 해늘님이 만들어주신 인증샷 Gif 버전이에요~ㅎ (306) 쥬스알리아 05-28 607
49568 가생이 가입한지도 벌써 8년이네요~ㅋ (정복) (18) 러키가이 05-27 292
49567 가생이 가입한지도 벌써 1년이네요~ㅎ (인증) (52) 쥬스알리아 05-27 379
49566 비가 내리네요 (21) 물망초 05-27 245
49565 또 오해영 느지막하게 정주행하다가~ (24) 진빠 05-27 384
49564 고양이 좋아하시는 분~10고양이 다묘 가족의 열집사언니입니다~ (20) 열집사언니 05-27 367
49563 나도 가즈아~ (22) 아발란세 05-26 325
49562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3 EP. 07 (27) 진빠 05-26 418
49561 예쁨으로 꽉 채운 곡성여행 / 뭣이 중헌디? (12) 러키가이 05-26 491
49560 못 보신 분들이 있다 하셔서~ (64) 쥬스알리아 05-26 728
49559 눈팅 (9) 초롱 05-26 282
49558 등짝이 홀라당 탔네유. (13) moonshine3 05-25 413
49557 왔어왔어(hi~~) 망초가 내게 왔어 (20) 물망초 05-25 188
49556 미쿡에서 실제 체감하는 베이컨 소비량은 어느정도인가요? (25) 러키가이 05-25 1223
49555 캠핑 어때요? 쏠캠족들 은근 많아요. (21) 당나귀 05-25 481
49554 안녕하세유 좋은 말씀 크흠 (19) 부분모델 05-24 246
49553 저보구 자꾸 할아버지라고 해서 인증올려드려여 (14) Linh 05-24 745
49552 (냉무) 오늘 날씨 더우니~몸관리들 잘하세용~! (13) 러키가이 05-24 285
49551 삼광사 사진 (16) 확증편향 05-24 591
49550 오늘은! (6) 확증편향 05-24 182
49549 5월말~6월중순 (장미)가 항상 반기네요! 가시?는 조심~! (17) 러키가이 05-23 296
49548 문의드립니다.. (16) 복숭아나무 05-23 359
49547 미쿡 중학교 근황~ (29) 진빠 05-23 1593
49546 며칠 지나긴 했지만 늦게나마 올립니다 (16) adella 05-23 26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