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5-03 13:54
태국에 투자하게 된 썰 1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970  

여기저기 굴러다니다 태국의 어느 해안가 호텔에 짐을 풀었다.
호텔이 아주 크지도 작지도 않은 중간규모이다.
동남아에서 5성급에 큰 규모의 호텔들은 주로 외국계 호텔이다.
로컬 호텔들은 중간급 이하가 많다. 태국도 마찬가지.



체크인을 하는데 리셉션 아가씨에게 영어로 질문을 하니
웃기만 할 뿐 대답을 못한다. 
순간 근처에 있던 누군가가 잽싸게 온다.
자그마한 체구에 흰 피부를 가진 단발머리의 그녀는 
아주 환하게 웃으며 유창한 영어로 내 질문에 친절하게 답을 해준다.
누구냐는 내 질문에 호텔 총지배인이라고 본인 소개를 한다.  
이 순간이 내가 태국에 처음으로 투자를 하게 되는 계기가 될줄이야
이 때는 미처 알지 못했다.



짐을 풀고 늦은 점심을 먹으러 호텔 식당으로 갔다.
식당은 호텔 내부에 있는게 아니라 길가 쪽에 오픈형으로 되어 있다. 
큰 호텔이 아니다보니 호텔 손님들 뿐만 아니라 외부 손님들도 유치하기 위한
전략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
점심시간이 한참 지난지라 식당에 손님은 나 혼자 뿐인거 같은데
내 옆 테이블에서 누군가 서류를 보면서 열심히 계산기를 두드리고 있는게 보인다.
아까 그 총지배인이다.



날 보더니 반가운 얼굴을 하며
미리 정한 메뉴가 없다면 매콤한 태국식 스파게티와 라오스 맥주가
맛있다며 먹어보라고 권해준다. 말린 태국 고추와 매운 향신료가 들어간
태국식 스파게티는 매콤한게 먹을만 하다. 무엇보다 라오스 맥주가
내 맘을 사로 잡는다. 이걸 왜 여태 몰랐던걸까 싶을 정도로...
추천해줘서 고맙다고 인사를 하니

"한국인이시죠?"

"네"

"한국인들은 주로 5성급 최고 비싼 호텔들에 묵는지라
우리 호텔에 한국손님은 처음이에요 호호"
(*이 땐 몰랐지만 나중에 직접 경험을 통해 또 현지 호텔업계 지인들을 통해 
당시 그녀가 한 말이 사실임을 알게 되었다)

"그래요? ㅎㅎㅎ"

"태국엔 여행 오신거에요? 아님 출장?"

"출장은 아니고 그냥 여기저기 여행삼아 돌아다니고 있어요"

"어머, 부러워요 홍홍홍"



이렇게 시작된 그녀와의 대화.
이런저런 얘기를 하다보니 자연스레 그녀에 대해서도 조금 알게 되었다.
태국에서 ABAC 대학(*영어로 수업을 하며 태국 상류층 자녀들이 다니는 대학)을 나왔고
타이항공 본사와 외국계 항공사에서 근무를 했었고
지금은 이모의 부탁으로 이모 호텔인 이곳에서 일하고 있다고...



동남아를 돌아다니는 동안 원어민 수준으로 영어가 유창한 
현지인을 만난건 그녀가 처음이었다.
당시 태국은 비수기라 바쁜 시즌이 아니었기 때문인지 
그녀의 영어가 유창해서 말이 잘 통하기 때문인지
아니면 다른 이유 때문이었는지는 몰라도
어쨋든 그녀와 매일 대화를 하는 기회가 생기면서 
우린 점차 총지배인과 손님의 관계를 넘어
점점 더 친해지게 되는데....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진빠 19-05-03 14:01
   
어흑~~ 또 거기서 끊다니..

제가 삐기 노릇이라도 해야겠삼 ㅎㅎ~~

다들 여기좀 와보삼~~
아이유짱 19-05-03 14:07
   
허어...모야모야
빨리 담편 주삼
고고싱 19-05-03 14:32
   
구래서...
그녀와 어캐 했는데요??
치즈랑 19-05-03 14:53
   
<손님의 관계를 넘어...>

요부분이 감동적이네요`
     
러키가이 19-05-03 15:37
   
222222222222222222222222222222222222222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물망초 19-05-03 14:54
   
친하게 된 과정을 설명 해주셔야죠
별찌 19-05-03 14:54
   
https://imgur.com/a/eU8QeXh


얼른 다음 편 내놔용 ~

ㅎㅎㅎ ~
집시맨 19-05-03 15:04
   
이 아저찌 전혀 귀엽지가 않구만  험험
촌팅이 19-05-03 16:15
   
아......빨리 다음 글 써주세요 귀요미지훈님ㅠㅠ
신의한숨 19-05-03 18:03
   
뭐래여?? 막 클라이막쑤 올라가려는데...
     
헬로가생 19-05-03 19:37
   
귀요미지루님. ㅋㅋㅋ
리루 19-05-03 18:11
   
저기 아래 글은 소소한 투자중
이 글은 태국에서 투잡하게 된 썰
이렇게 읽었네요 -.-
     
신의한숨 19-05-03 18:11
   
저는 두집 살림으로..
          
러키가이 19-05-03 19:4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헬로가생 19-05-03 19:14
   
인생의 모든 흐름이 여자로 여자에 의해 여자를 통해 이루어지는 게 저랑 비슷하시군요. ㅋㅋㅋ
몰라다시 19-05-03 19:50
   
현기증나욤  어서요 ~~
신의한숨 19-05-03 21:29
   
여즉 ???
드라마두 60초 광고하구 2부 곧 하드만
향연 19-05-03 21:33
   
담편 주세유~~~
치즈랑 19-05-03 21:40
   
담편 달라고 아우성인데 담만 주고 있어유~~~편도 줘봐유~
치즈랑 19-05-04 00:33
   
아 귀요미 어디간겨...
보고 싶다...


언능오지 않고
언년이랑 노닥거리는 거얌~~~×"×
     
집시맨 19-05-04 06:37
   
ㅍㅎㅎ 태국간거아녀??
하늘나무 19-05-04 06:07
   
흠~~~태국이야기만 나오면 조회수가 막~~~ㅋㅋ

근데~ 요미님은 이런(?ㅋㅋㅋ) 이야기보따리 엄청나신데요? ^^

못산다, 내가~ ㅋㅋㅋ
확증편향 19-05-04 07:06
   
돈을 투자하시는 줄 알았는데...
시간을 투자하신거군요!ㅋㅋㅋ
다음이야기가 궁금합니다!
바야바라밀 19-05-04 19:32
   
아!! 현기증...
 
 
Total 50,26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7) 객님 11-09 27070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99300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3786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5516
50114 지각 했어요 ㅜㅜ (16) 물망초 08-26 537
50113 제가 생각날때마다 가는 국수집입니다. (36) 선괴 08-26 1059
50112 흥 러키님 밉다 (24) 초롱 08-25 468
50111 화려한 도심야경 VS 로맨틱한 바다야경. 당신의 선택은? (10) 러키가이 08-25 512
50110 黄焖鸡米饭 (31) 치즈랑 08-25 518
50109 하늘, 땅, 물속 세상에서 신나게 놀아봐요 (보미왔니님-0-필독) (8) 러키가이 08-25 372
50108 마눌님 만난썰~! (22) 진빠 08-25 836
50107 오늘은 이걸로 가즈아~~ 시즌 3 EP. 14 발티카 포터 러시아맥주 (14) 진빠 08-25 417
50106 공지글입니다. (6) 관리A팀 08-25 497
50105 좋은 아침입니다. 다같이 흔들어요. (6) 헬로가생 08-24 438
50104 혹시나 필요하신분들 피자할인 쿠폰 드립니다 (12) 황룡 08-24 484
50103 작가들 어디갔슈? (feat.졸려 택시) (8) 귀요미지훈 08-24 443
50102 오늘자 베가스~~! (13) 진빠 08-24 508
50101 큰일이네..... (3) 행운7 08-24 387
50100 갤럭시s9+에서 갤럭시노트10+로 (8) 선괴 08-24 805
50099 그들 EP 3 빅틱 the 생명게임 (6) 진빠 08-24 346
50098 고추 어디갔어 (6) 치즈랑 08-24 689
50097 삼포 가는 길 (8) 귀요미지훈 08-23 463
50096 비오는 날 고객이 준 선물`2 (14) 치즈랑 08-23 535
50095 나랏일로 한잔 했슴돠.... (9) 서울로 08-23 510
50094 사람 놀래키는 재주가 있는 와이프 (14) Dominator 08-23 577
50093 [★전설의고향★] 내다리 내놔~~~ (Feat.이광기) (14) 러키가이 08-23 343
50092 금요일은 이걸로 가즈아~~ㅋ (13) 촌팅이 08-23 376
50091 비오는 날 고객이 준 선물`1 (9) 치즈랑 08-23 380
50090 내일 주말이에요. (4) 카르케이 08-23 29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