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친목 게시판
 
작성일 : 19-05-13 22:22
사랑할 수 없어...아픈 기억 때문에
 글쓴이 : 귀요미지훈
조회 : 670  

한 잔 얼큰허니 하고 7080 메들리를 듣는데 

이 곡이 귓가에 파악!!! 꽂히고, 후비적~ 후비적~가슴을 후벼 파네유~

친게 삼촌, 누님들하고 공유하고 싶어서리....


나는 너에게 어떤 의미가 되리~
지워지지 않는 의미가 되리~
사랑할 수 없어~
아픈 기억 때문에~
이렇게 눈물 흘리며 돌아서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이유짱 19-05-13 22:51
   
고딩때 국어선생님이 들려주시던 노래들이네요
     
귀요미지훈 19-05-14 16:24
   
좋은 선생님이셨네유~
moonshine3 19-05-13 22:56
   
박강성 노래는 참~~ 들을만 하쥬..
옥분아~~
     
귀요미지훈 19-05-14 16:25
   
그러게유...어제 한 10번은 들은거 같네유
하늘나무 19-05-13 23:10
   
능력자~요미님~~~^^

꿀잠 주무세용~~~^^
     
귀요미지훈 19-05-14 16:25
   
낭구님 댓글을 넘 늦게 봐버렸네유...
어젯밤 뭔 꿈을 그리 많이 꾼건지..ㅠㅠ
물망초 19-05-13 23:40
   
귀지님 강호동 보다 나이가
많나요?
그것만 가르쳐 주세요
강호동이 70년생 입니다
     
moonshine3 19-05-14 00:42
   
저보다 위다!!에 한표..
     
귀요미지훈 19-05-14 16:26
   
궁금하믄 500원~~ㅋㅋ
달콤제타냥 19-05-14 01:57
   
귀요미님이 오빠이신지 삼촌이신지 아빠이신지
모두들 궁금해 하시네요ㅎㅎ
제 촉으로는 90년대 초반 학번이실거 같은?!... 삼촌이ㅅ...
근데 외모는 오빠가 분명하심다!!  맞아요 오빠!!
     
아이유짱 19-05-14 09:09
   
어뜩해. 초미녀님 촉이 틀렸에욤
귀요미님은 80년대 초반 학번이시거덩요 ㅋㅋ
          
달콤제타냥 19-05-14 20:15
   
정말요??
제 촉이 더위 타나봐요ㅠㅠ
     
치즈랑 19-05-14 11:38
   
저는 뭐 달콤양 말이라면 무조건...맞다봅니다.
저도 이제 오빠라고 부를라고욤

귀욤오빠~~~!
          
달콤제타냥 19-05-14 20:16
   
ㅋㅋㅋㅋㅋ 치즈오빠앙~~~
     
귀요미지훈 19-05-14 12:56
   
어머...달콤누나, 오타났어요.
90년대 초반 '출생' 이실거 같은?!...인데 '학번'이라고 오타가...
          
아발란세 19-05-14 16:36
   
설마 외계에서 오신 건 아니시겠죠? ㅋ
               
귀요미지훈 19-05-14 16:44
   
헛...들켰...쉿!
토끼삼촌은 역시 예리하셔..
                    
아발란세 19-05-14 16:52
   
어느 별인지 빨리 자수하세요 ㅋㅋㅋㅋㅋ
          
달콤제타냥 19-05-14 20:20
   
이렇게 삼백사백 마흔다섯번째 남자 사람 동생이 또 생긴건가요? ㅋㅋ
 
 
Total 50,52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친목게시판 유저에게 해당되는 제재 사항 (8) 객님 11-09 29754
공지 회원 간 자극하는 글은 삼가주십시오 (15) 관리A팀 03-05 100267
공지 <공지>비밀 글 자제 바랍니다. (20) 관리A팀 09-13 44799
공지 친목 게시판 이용수칙! (25) 관리A팀 08-22 46534
50323 저 다녀왔어요~~~ (17) 보미왔니 10-05 743
50322 눈물이 나면 가을 순천에 가라 (3) 러키가이 10-05 806
50321 50점이라도 달라는 분 -0- 오늘 200점 먹음 ㅋ0ㅋ (14) 러키가이 10-05 654
50320 며칠새에 핸폰도 안보이고 책도 안보여서... (24) 아이유짱 10-04 957
50319 술도 안마셨지만~~~조그만~~~인생~썰~~~! (19) 러키가이 10-04 1099
50318 노트10 사진빨이 쩐다고 여동생에게 들었습니다. (19) 선괴 10-03 2320
50317 즐거운 저녁 보내고 계신지요?~~ (4) 달콤한로케 10-03 676
50316 또 간만에 로긴했네요 (8) 향연 10-03 742
50315 파일정리하다 예전 사진 발견해서 인증해봅니다. (13) 돌아온드론 10-03 1354
50314 진주보다 더 아름다운 진주여행 (3) 러키가이 10-03 881
50313 비오는 날, 이탈리아 남부의 정서가 묻어있는 노래 어떠세요? (18) 촌팅이 10-02 1145
50312 50점 이라두 줘유~~~ㅠㅠ (13) 신의한숨 10-02 868
50311 오늘 힘든 하루가 되겠네요 (5) 물망초 10-02 714
50310 5시~정각을 알려드립니다~! (4) 러키가이 10-02 651
50309 두잔!~ (5) 리루 10-01 717
50308 [랜선가이드] ‘러닝여신’ 안정은과 함께 렛츠고 런트립! (10) 러키가이 10-01 1355
50307 경험담 (12) 물망초 10-01 753
50306 새벽에 노래한곡~138 (3) 촌팅이 10-01 622
50305 고소하고 달콤한 가을의 맛, 공주 알밤 요리 (8) 러키가이 09-30 876
50304 휴 -_- 살아도라왔;;; (6) 러키가이 09-30 827
50303 평상 만들기 프로젝트~~! (13) 진빠 09-30 844
50302 국내여행 많이 다녀보신분계신가요? (11) 돌아온드론 09-30 764
50301 제가 늘 잡게에 있었는데 오랫만에 와서 공지를 못봤네여 (3) K티거 09-29 707
50300 오랜만에 등장 (2) 붉은kkk 09-29 655
50299 서초동 다녀왔습니당~ (28) 아이유짱 09-28 1443
 1  2  3  4  5  6  7  8  9  10  >